위클리의 맏막즈, 수진과 조아

위클리 수진과 조아가 더 널리 펼칠 우리다운 음악과 무대 그리고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