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린 시아마 감독이 ‘쁘띠 마망’을 통해 건네는 위로

<쁘띠 마망>에는 다양한 세대에 걸친 여성들이 있다. 나이의 장벽을 뛰어 넘어 서로를 이해하고 보듬어가는 이들은 가족이라는 이름 안에서 따뜻한 위로와 깊은 여운을 남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