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기 때문에 좀체 잠들 수 없어요

열기 때문에 좀체 잠들 수 없어요

열기 때문에 좀체 잠들 수 없어요

열기 때문에 좀체 잠들 수 없어요

잘 먹고 잘 자도 무더위를 이겨내기 쉽지 않은데, 밤에도 떨어지지 않는 기온 때문에 언제 마지막으로 숙면했는지 기억조차 나지 않는다. 피곤하니 입맛이 떨어지는 것은 당연한 일. 여름철 건강의 기본인 꿀잠 자는 비법을 정리했다.

이 여름이 오기 전, 기상청은 이미 더위의 기세가 대단할 거라고 예견했다. 지난해와 비교해 평균기온이 높은 것은 물론, 폭염 일수와 열대야 일수 역시 대폭 늘어날 거라고 발표한 것. 거기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늘 끼는 터라 숨 쉬기도 쉽지 않아 올여름을 건강하게 보내려면 꽤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뉴스가 연일 보도되었다. 이런 슬픈 예보는 결코 틀리는 적이 없어서 벌써부터 건강에 적신호가 켜진 사람이 적지 않다. 뜨거운 자외선과 연일 이어지는 폭염도 물론 견디기 힘들지만, 무엇보다 괴로운 것은 열대야 때문에 잘 자지 못해 낮 동안 쌓인 피로를 제대로 풀 수 없는점. 오후 6시부터 다음 날 오전 9시 사이의 최저기온이 25℃ 이상인 날을 열대야로 정의하는데, 일반적으로 잠들기 좋은 온도가 18~20℃라는 사실을 감안하면 5℃ 이상 차이 나는 셈이니 숙면하지 못하는 것이 어쩌면 당연하다. 잘 자려면 뇌가 밤이 왔다는 신호를 받아들이고 수면 호르몬인 멜라토닌을 분비해야 하는데, 높은 신체의 열을 식히기 위해 땀을 흘리다 보면 자율신경계가 계속 활성화되어 잠들기 쉽지 않고, 잠든다고 하더라도 잘 깨기 때문이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에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설문에 참가한 1천7백38명 중 70% 이상이 이런 열대야 증후군을 겪은 적이 있다고 답했을 만큼 흔한 현상이지만, 이를 제대로 해소하지 않으면 무기력증, 두통, 식욕부진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고 심하면 불면증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적극적으로 해소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열대야를 이기는 숙면 노하우

● 습도와 온도를 적정하게 맞춘다 여름철 침실의 습도는 50%, 온도는 25~26℃가 적당하다. 자는 내내 에어컨을 켜두면 차갑고 건조한 바람이 생체 균형을 깨뜨려 어지럼증,두통, 설사 등 이상 증상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잠자리에 들기 전 실내 온도를 낮춘 뒤 에어컨을 끄고 자는 것이 안전하다. 잠들기 한두 시간 전에 미지근한 물로 샤워하며 긴장을 푸는 것이 좋은데, 특히 목덜미와 어깨를 따뜻한 물로 마사지하면 숙면에 도움이 된다.

● 맥주나 수박은 이른 저녁에 샤워 후 덥다고 시원한 맥주를 들이켜거나 냉장고에 넣어둔 수박을 먹는 것은 금물. 알코올은 자는 동안 탈수 증세를 일으키고, 수박은 잦은 요의로 숙면을 방해한다. 무언가 마시고 싶다면 따듯한 우유 한 잔이 바람직하다. 우유에는 숙면을 돕는 트립토판과 멜라토닌이 들어 있고, 신경 안정 효과가 있는 칼슘이 풍부해 따듯하게 마시면 잠을 잘 잘 수 있다. 우유도 큰 도움이 되지 못한다면 건강 보조제를 먹는 것이 좋은방법. 바이탈뷰티의 이지슬립은 수면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제품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개별인정 기능성을 인정받은 미강 주정 추출물 을 함유해 수면의 질을 높여준다.

● 잠이 오는 환경을 만든다 잠들기 전에 눈부신 형광등은 끄고 조명의 조도를 낮춰 편안한 잠자리를 만들 것. 은은한 오렌지색 조명이 도움이 된다. 스마트폰이나 노트북 등 전자 기기에서 나오는 블루 라이트는 멜라토닌 호르몬의 분비를 방해하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낮잠은 자지 않거나 최소한으로 밤에 잘 자지 못했다거나 기력이 없다는 이유로 낮에 자야 한다는 생각은 버리자. 더운 때일수록 취침 시간까지 몸을 피곤한 채로 두는 것이 좋다. 만약 매일 낮잠을 자는 습관이 이미 들었다면 오후 2~3시에 15분 내외로 짧게 자는 것이 바람직하다.

● 얇은 이불과 잠옷은 필수 아무리 더워도 밤이 되면 체온이 떨어지므로 이불을 덮지 않고 자면 체온이 낮아져 깰 수밖에 없다. 여름엔 통풍이 잘되고 땀을 흡수하는 얇은 천 이불을 배에 덮고 자는 것이 정석. 잠옷 역시 얇고 시원한 소재로 고른다.

설화수 여윤팩
낮 동안 더위에 지친 피부에 밤사이 수분과 영양분을 집중 공급하는 한방 슬리핑 마스크.
보습막을 형성해 자는 동안 피부가 편안하며 다음 날 생기 있고 윤기 나는 피부를 확인할 수 있다.
120ml, 5만8천원.

 

 

About the Author:

해피 배스 타임!

해피 배스 타임!

해피 배스 타임!

해피 배스 타임!

하루 종일 더위를 견디느라 지친 몸을 위한 향기로운 힐링이 필요한 때.
호텔 스파 못지않은 홈 스파를 즐길 수 있는 바디 제품 네 가지를 소개한다.

 

샤워 후 바르면 침대에서도 향이 은은하게 퍼지길 원한다면

프라도어 퍼스웨이드 바디 오 드 퍼퓸 05. 100ml, 6만7천원.
샤워 후 바디 퍼퓸을 심장박동이 느껴지는 목이나 팔목, 데콜테에 뿌려 산뜻한 기분을 만끽해보자.
프라도어의 바디 오 드 퍼퓸은 땀 등으로 인해 몸에서 나는 불쾌한 체취를 없애는 특화된 성분을 사용한 것은 물론, 니치 프라그랑스 국제향료협회의 인증을 받은 신개념 니치 데오 퍼퓸이다. 달콤하고 쌉사름한 베르가모트와 만다린, 시간이 지날수록 은은하게 풍기는 히말라야산 시더우드와 바닐라의 포근한 향을 느낄 수 있다.

 

탄력과 보습까지, 토털 바디 안티에이징이 필요하다면

설화수 바디로션 백은향. 250ml, 6만원.
바르자마자 매화의 은은한 향이 몸을 감싸는 듯한 바디 로션. 실크 같은 제형으로
체온에 부드럽게 녹여 팔뚝이나 배 등을 마사지하며 바르면 향이 더욱 깊어지는 것을 경험할 수 있다. 구기자, 갈근, 서리태 등을 함유한 한방 복합체인 지선체™가 복부나 무릎 등 피부가 쉽게 처지는
부위의 탄력을 단단하게 잡아주고 해송자유가 보습, 윤기 강화 효과를 제공해 피부를 매끈하게 가꿔준다. 피부가 건조해 바디로션을 수시로 발라야 하는 악건성 피부라면 샤워 후 몸의 수분이 완전히 마르기 전인 3분 이내에 원을 그리며 온몸에 펴 바를 것.

 

향수를 뿌린 듯 향기로운 샤워를 만끽하고 싶다면

헤라 벨벳 나이트 퍼퓸드 샤워 젤. 270ml, 4만7천원.
자기 전 심신을 안정시키는 향초 아로마 테라피나 취향에 맞는 음악을 들으며 하는 기분 좋은 샤워로 하루의 스트레스를 푸는 홈 스파는 사시사철 반갑지만 여름엔 특히 향에 민감하기 쉽다. 헤라의 벨벳나이트 퍼퓸드 샤워 젤은 마치 향수처럼 톱, 미들, 베이스 노트의 다양한 향기가 어우러진 것이 특징.은방울꽃과 사과, 베르가모트의 상쾌한 향으로 시작해 아이리스, 머스크,바닐라 등 묵직하고 부드러운 잔향이 오랫동안 은은하게 퍼진다.

 

시간이 지나도 촉촉하고 향기로운 바디로션을 찾는다면

헤라 더 시그니처 퍼퓸드 바디 누드 로션.200ml,6만5천원.
은은한 꽃향기와 무성한 수풀에서 느낄 수 있는 신선한 풀 내음이 조화로운 향이 인상적이다. 특히 화이트 머스크 베이스 향이 시간이 지날수록 부드럽게 남아 잔향이 부담스럽지 않고 편안한 바디로션. 히비스커스 오일과 로즈 오일이 여름철 뜨거운 볕을 쬐어 건조해진 피부에 보습 효과를 제공하고
베르가모트와 블랙 커런트 추출물이 영양을 채워준다. 가볍고 산뜻한 제형으로 적은 양만 발라도 빠르게 흡수되며 피부가 끈적이지 않고 보송해 여름철 바디 케어용으로 제격이다.

About the Author:

무더운 날의 골프

무더운 날의 골프

무더운 날의 골프

무더운 날의 골프

뜨거운 태양 아래 드넓은 필드에서 즐기는 스포츠 골프. 자외선에 맞서
피부를 지켜줄 선크림부터 땀과 유분에 지워지지 않는 메이크업을 위한 제품까지
골프 마니아를 위한 서머 골프 뷰티 에센셜 아이템.

item.1 for 지워지지 않는 메이크업을 위한 수분 충전 제품

야외에서 즐기는 골프를 위해 가장 먼저 준비해야 할 뷰티 제품은 수분 충전을 위한 에센스와 앰플. 메이크업 전 수분 앰플에 적신 화장솜을 얼굴에 3~5분간 붙여 피부 속까지 촉촉한 상태로 만드는 것이 필수다. 뙤약볕 아래 몇 시간 동안 있어야 하기 때문에 수분 층을 겹겹이 쌓아 올린다는 느낌으로 앰플과 퍼스트 에센스, 자외선 차단 효과가 있는 파운데이션을 얇게 바르는 것이 핵심. 베이스 메이크업을 최대한 얇게 하고 싶다면 톤 업 효과가 있는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고 눈 밑이나 입주변 등 칙칙한 곳에만 세미 매트 파운데이션을 발라 피부 톤을 정리한다.

헤라 셀 에센스 바이옴 플러스™
세안 후 처음 사용하는 퍼스트 에센스. 바이옴 플러스TM 기술로 피부에 수분과 영양을 풍부하게 채워준다. 150ml 6만5천원 / 75ml 3만3천원.

설화수 상백크림. 2호
밀키 톤 업 자외선을 비롯한 유해 환경 자극에 맞서 피부를 보호하는 저자극 브라이트닝 선크림. 가볍고 산뜻한 핑크빛 텍스처로 톤 업 효과를 볼 수 있다. 50ml, 8만5천원.

아모레퍼시픽 타임 레스폰스 컴플릿 쿠션 컴팩트 SPF50+/PA+++
강력한 자외선 차단 뿐만 아니라 화사한 다이아 광채를 선사하는 안티에이징 쿠션. 15gⅹ2, 12만원.

헤라 클리어 리퀴드 아이라이너 #79 블랙 또렷한 눈매를 위한 리퀴드 아이라이너. 2g,2만8천원.

리리코스 마린 하이드로 앰플 EX 오리지널 피부를 촉촉하고 건강하게 가꿔주는 에센스 앰플. 5ml×12개, 11만원.

리리코스 마린 하이드로
앰플 EX 오리지널 피부를 촉촉하고 건강하게 가꿔주는 에센스 앰플. 5ml×12개, 11만원.

 

item.2 for 뜨거운 햇빛을 차단해주는 아웃도어 자외선 차단제

건강하게 그은 피부는 탐스럽지만 눈가의 기미와 얼굴 곳곳의 잡티나 다크 스폿은 맑은 피부를 방해하는 가장 큰 요인. 아웃도어 스포츠를 즐길 때는 다양한 스킨케어와 메이크업 기능을 갖춘 자외선 차단제를 고르는 것이 현명하다. 자외선의 영향으로 무너지는 콜라겐 층을 보호하는 로션 타입 자외선 차단제부터 광 자극으로부터 피부를 보호 하는 선크림, 땀이나 물에 베이스 메이크업이 지워지지 않도록 막아주는 워터프루프 선블록 등 다양한 기능으로 무장한 자외선 차단제가 출시돼 있다. 얼굴뿐 아니라 목과 팔다리 등에도 꼼꼼하게 덧발라 광 노화로부터 피부를 보호하자.

헤라 선메이트 레포츠 프로 워터프루프 SPF50+/PA++++
강력한 자외선 차단 효과와 땀이나 물에 강한 워터프루프 기능을 갖췄다. 70ml, 3만6천원.

아이오페 UV 쉴드 스킨 에너지 선 SPF50+/PA++++ 자외선과 광자극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선크림. 45ml, 3만8천원.

아모레퍼시픽 타임 레스폰스 스킨 리저브 데이디펜스 SPF50+/PA++++
자외선의 영향으로 무너지는 코어 콜라겐을 보호해주는 안티에이징 선크림. 30ml, 17만원.

프리메라 스킨 릴리프 워터프루프 선블록 SPF50+/PA+++
부드럽게 발리는 가벼운 제형의 자외선과 물, 땀에 강한 아웃도어용 선크림. 70ml, 3만2천원.

 

item.3 for 지워지지 않는 메이크업을 위한 수분 충전 제품

베이스 메이크업을 아무리 꼼꼼하게 해도 여름철 야외에서는 흐르는 땀과 끊임없이 솟는 유분에 메이크업이 지워지는 것을 완전히 막을 수는 없다. 바싹 마른 피부에 수분과 안티에이징 오일 성분을 공급하는 미스트부터 눈 밑에 번진 아이 메이크업과 땀을 산뜻하게 지울 수 있는 클렌징 티슈, 이마와 콧등 등 유분이 많이 분비되는 T존을 보송하게 유지해주는 프라이밍 파우더 등 메이크업 수정을 위해 파우치에 간편하게 넣어 다닐 수 있는 아이템을 준비할 것. 거울을 보지 않고 바를 수 있는 밤 타입 립스틱은 입술뿐 아니라 양 볼에 손가락으로 톡톡 찍어 퍼뜨려 블러셔로 활용해도 좋다.

헤라 센슈얼 스파이시 누드밤 #279 무디
입술에 반짝이는 생기를 더해주는 밤 타입 립스틱. 거울 없이도 쓱쓱 부드럽게 바를 수 있다.
3.5g, 3만5천원.

헤라 에어리 블러 프라이밍
파우더 땀이나 유분에 번지기 쉬운 베이스 메이크업을 보송하게 잡아주는 파우더 타입 프라이머. 8.5g, 6만원.

프리메라 모이스처
클렌징 티슈 메이크업을 간편하게 지울 수 있는 클렌징 티슈. 닦아낸 뒤에도 피부가 촉촉하게 유지된다. 60매, 2만원.

헤라 선메이트 스틱 SPF50+/PA++++
메이크업을 수정할 때도 밀리지 않고 보송하게 발리는 프라이머 선 스틱. 20g, 3만5천원.

아모레퍼시픽 타임 레스폰스 스킨 리뉴얼
미스트 녹차 세포수와 미세 오일 입자가 빠르게 보습을 충전해주는 안티에이징 미스트. 200ml,
12만원.

 

About the Auth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