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chard Quinn

지난 시즌 프런트로에 엘리자베스 여왕이 자리함으로써 리처드 퀸은 명백히 스타 디자이너 자리를 꿰찼다. 그가 주목해야 할 실력파 신예라는 건 물론 자명한 사실이다. 런던 패션위크...
editor

Alexa Chung

알렉사 청이 런던 컬렉션에서 데뷔 쇼를 펼쳤다. ‘도착과 출발’이라는 테마에서 눈치챌 수 있듯 여행을 즐기는 여성을 뮤즈로 삼았다. 쇼장은 나무로 구현한 빈티지풍의 공항 라운지로...
editor

Halpern

아쉬시 굽타만큼 시퀸에 미쳐 있는 디자이너 마이클 할펀. 런던의 초신성인 그는 벌써부터 쏟아지는 언제까지 시퀸을 사용할 거냐는 질문에 “결코 멈추지 않을 거예요”라고 답했다. 재료가...
editor

Ashish

아쉬시의 무대는 지하 클럽에서 열리는 비밀스러운 파티를 떠올리게 했다. 번쩍이는 불빛과 DJ가 트는 자극적인 음악 소리를 배경으로 클러버들이 끈적하게 춤에 빠져 즐기는 모습을 연출했으니!...
editor

Rejina Pyo

옥스퍼드 스트리트에 위치한, 외벽이 모두 유리창으로 되어 있는 건물을 쇼장으로 선택한 것부터 탁월했다. 여러 행인과 건설 현장을 배경으로 쇼를 펼쳐 기억에 남을 흥미로운 광경이...
editor

Emilia Wickstead

“페미니즘이 급속도로 영향력을 행사하기 시작한 1980년대 후반과 1990년대 초반의 분위기를 떠올렸어요.” 서류 가방을 들고 아주 단정한 화이트 팬츠 수트를 차려입은 오프닝 모델이 에밀리아 윅스테드의...
editor

Toga

쇼 노트엔 딱 세 단어가 적혀 있었다. ‘Sport, Air, Scrunch’, 이 키워드는 야스코 후루타의 시선을 거쳐 아방가르드한 스포티즘으로 결실을 맺었다. 소매에 슬릿을 넣은 테일러드...
editor

Peter Pilotto

피터 필로토의 디자이너 듀오는 파크레인 외곽에 위치한 힐튼 호텔의 폴리네시안 레스토랑 트레이더 빅에서 컬렉션을 소개했다. 이로써 오리엔탈 스타일의 향연이 펼쳐질 거라는 직접적인 힌트를 제공한...
editor

Molly Goddard

몰리 고다드는 알록달록한 컬러로 생기 넘치는 시장으로 관객을 초대했다. 이 사랑스러운 시장은 세트 디자이너이자 그녀의 어머니인 사라 에드워드(Sarah Edward)의 솜씨. 지난 5월 BFC/보그 패션...
editor

Roksanda

디자이너 록산다 일린칙의 색채 감각은 남다르다. 언제나 생생한 컬러를 사용하는데, 의외의 조합으로 아주 이국적인 느낌을 완성한다. 이번에도 그 감각을 여지없이 발휘했다. 작년 이맘때처럼 프리다...
editor

Delpozo

꿈속에나 존재할 법한 흰 꽃을 피운 거대한 나무 아래 둘러앉아 델포조의 쇼를 감상했다. 타고난 로맨티시스트 조셉 폰트는 유리공예가 풀비오 비안코니(Fulvio Bianconi)의 작품에서 영감을 받아...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