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tty Girl

Pretty Girl

선명하고 아름다운 컬러가 시선을 모은다. 해맑게 빛나는 소녀 김유정의 입술 위에 매끄럽게 빛나는 컬러가 더해지자 소녀는 여자가 되었다.

점프수트와 목걸이 모두 샤넬

르 블랑 라이트 크리에이터 브라이트닝 메이크업 베이스 SPF40/PA+++ #10 로제로 피부 톤을 깨끗하게 정돈한 후 속눈썹에 르볼륨 드 샤넬 워터프루프 #10 누와르를 발라 가볍게 컬했다. 눈썹뼈 앞부분과 광대뼈에 르블러쉬 크렘 드 샤넬 블러셔 #80 인비테이션을 손가락으로 살짝 덧발라 전체적으로 피치톤이 감도는 건강하고 사랑스러운 느낌으로 표현했다. 입술은 루쥬 코코 #440 아서로 톡톡 찍어 발라 가볍게 연출했다.

 

김유정 화보
러플 장식 블라우스 스티브 J & 요니 P, 슬림한 데님 팬츠 타미 힐피거, 볼 모양의 가방 샤넬

색조 메이크업은 생략하고 분홍빛 립스틱으로만 연출한 사랑스러운 룩. 루쥬 코코 #426 루지 컬러로 입술 안쪽부터 발라 도톰하게 표현했다.

 

톱 DKNY, 블루진 스티브 J & 요니 P, 슈즈 쥬세페 자노티 손에 든 립스틱 모형은 루쥬 코코 #428
DKNY, 블루진 스티브 J & 요니 P, 슈즈 쥬세페 자노티 손에 든 립스틱 모형은 루쥬 코코 #428

아직은 학생이라 타고난 곱슬머리 웨이브를 가리기 위해 스트레이트 펌을 할 정도로 모범생인 김유정. 젤리와 사탕을 입에 달고 살고, 먹어도 먹어도 배가 고프다고 말하는 어린 소녀지만 촬영장에 함께 온 엄마를 살뜰하게 챙기는 모습이 영락없는 ‘엄친딸’이다. 연기와는 또 다른 어쩌면 생소할 수 있는 뷰티 화보 촬영을 위해서도 성숙한 여배우 못지않게 포즈를 취하며 다양한 매력과 끼를 발산해 촬영 내내 스태프들의 감탄사가 끊이지 않았다. 이 소녀를 어찌 사랑하지 않을 수 있을까?

 

활짝 웃었다 찡그리고 또 뾰로통해져 눈을 흘기기까지! 자신의 매력을 잘 아는 10대 소녀 김유정은 어떤 포즈를 취해도 카메라 앞에서 당당했다. 사용한 립 컬러는 루쥬 코코 #402 아드리엔.

 

원피스 스티브 J & 요니 P, 재킷 샤넬
원피스 스티브 J & 요니 P, 재킷 샤넬

샤넬 루쥬 코코의 다양한 매력을 표현한 김유정은 평소 메이크업을 즐기진 않지만, 중요한 행사나 미팅이 있으면 립스틱 정도는 직접 바른다고.  위의 컷은 여성스러운 느낌을 강조하기 위해 루쥬 코코 #416 코코를 도톰하게 발라 매끄럽고 윤기 있는 입술을 연출했다.

About the Author:

Just Before

Just Before

생의 다음 문이 열리기 직전. 지금 김규리가 서 있는 곳이다. 거장의 신작으로 돌아온 그녀와 만났다.

김규리
화이트 니트 톱 폴앤앨리스(Paul & Alice), 메시 니트 쇼츠 데무(Demoo), 핑크 포인트 스트랩 샌들 지니킴(Jinny Kim).

소설가 김훈의 주인공들은 근사하다. 그들이 초로의 나이에 접어들었다면 예외가 없다고 할 만큼, 평범한 인간의 의지를 넘어서는 초월적 극기를 보여준다는 점에서 그렇다. 현실의 보통 남자들이 종종 그러는 것처럼 비겁하고 졸렬하지 않다. 대신 그들의 맨 밑바닥 정서를 이루는 건 어김없이 허무다. 치유하거나 극복할 수 없는 상황을 마주했을 때, 자신의 존엄을 지키고 싶은 인간이 할 수 있는 일이란 삶 자체를 꺾거나 지금보다 결코 좋아질 수 없다는 걸 알면서도 고통스러운 책임을 다하는 것뿐인 것이다. 아무것도 희망하지 않으면서 현실을 이어가는 것, 그것이 김훈 식의 허무다. 병들어 죽음을 앞둔 아내와 그의 죽음 앞에 선 한 남자의 이야기를 담은 김훈의 소설 <화장>은 허무의 끝을 보여주는 것이었고, 그 작품을 영화로 만든 건 우리 시대의 거장 임권택이다.

임권택의 <화장>에는 세 남녀가 등장한다. 사회적으로는 성공했지만, 개인적으로는 암에 걸린 아내를 보살피느라 퍽퍽하고 메마른 삶을 이어가는 중년의 남자, 그 남자와 함께하는 삶이 자신의 병으로 망가졌고, 더 이상 지속될 수 없다는 걸 처절하게 깨닫는 중인 그의 아내, 그리고 그 남자에게 현실의 고통과 도피에의 욕망을 동시에 증폭시키는 존재인 어린 여자가 그들이다. 이미 너덜너덜해진 남자 오 상무의 내면을 폭발시키는 지뢰 역할을 하는 어린 여자 ‘추은주’를 연기한 건 <하류인생> 이후 두 번째로 임권택 감독과 만난 김규리다. 원작 소설에서 추은주는 생명력의 상징 같은 존재였다. 더 이상 오 상무에게 남아 있지 않은 삶의 현현으로 등장하지만, 실제적 관계가 있는 인물이기보다는 오 상무의 상상 속에서만 의미를 갖는 인물이다. 그러나 영화에서 추은주는 훨씬 더 구체화되고 중요해진다.

 

김규리
시어한 화이트 롱 드레스 제이어퍼스트로피(J Apostrophe), 빈티지한 골드 펜던트 네크리스소사이어티 오브 골든제이(Society of Golden J).

“처음 작품을 제안받았을 때는 추은주가 조연이었어요. 분량도 많지 않을 줄 알았죠. 내가 주인공 중 한 명인 줄은 몰랐어요. 매력적이고 매혹적일 수밖에 없는 캐릭터라는 생각은 했지만 이렇게 비중이 클 줄은 몰랐죠. 시나리오상에도 분량은 많지 않아요. 호정 언니 캐릭터가 워낙 폭발력이 강하잖아요. 추은주는 구체적인 장면보다 이미지로 보여줘야 할 게 많은 캐릭터예요. 글에는 행간이라는 게 있잖아요. 글을 어떻게 현실화하고 영상화할까 하는 게 감독님의 고민이었던 것 같아요. 글과 똑같이 가지는 않겠다고 초반부터 생각을 굳히셨던 것 같고. 감독님도 배우들도 오늘이 끝인 것처럼 절벽에 서서 떨어지기 직전인 심정으로 촬영했어요.”

<화장>은 임권택 감독의 백두 번째 작품이다. 여든을 목전에 둔 대감독은 이 영화가 자신의 몇 번째 작품인지보다 자신의 마지막 작품으로부터 몇 번째 작품인지를 생각했을지도 모른다. 국민배우라는 말이 자연스레 통용되게 만든 안성기는 작품에서 늘 선량하고 좋은 사람이었다. 임권택 감독의 작품들에서는 시대의 소용돌이에 동승한 인물을 주로 맡았던 그에게 보통의 남자들을 흔들리게 만드는 일상의 원초적이고 본능적인 갈등을 연기하는 것이 쉬운 일일 수는 없었을 것이다. 지난 부산국제영화제에서 <화장>이 상영될 당시, 김호정이 실제로 투병했던 사실이 알려졌다. 자신의 경험을 고통스럽게 곱씹었을 그녀의 갈등 역시 짐작할 수 있다. 그리고 그 마지막에 극의 혼돈과 갈등의 핵인 김규리가 있다.

 

블랙 베어백 롱 드레스 아르케(Arche), 골드 드롭 이어링 란시스케이(Franciskay).
블랙 베어백 롱 드레스 아르케(Arche), 골드 드롭 이어링 란시스케이(Franciskay).

“오 상무의 상상 속 추은주와 현실의 추은주가 뒤섞여버리면 안 된다는 생각이 강했어요. 더없이 매혹적이고 예쁜 여자인데, 내가 그렇지 못하다는 자책과 자문이 자꾸 생겼죠. 이미지로 가는 신이 많아서 프레임을 낮추다 보니 눈빛 하나, 머리카락 찰랑거리는 순간까지 맞추기가 참 어려웠어요. 나는 정상 속도로 움직이고 있으니까요. 감독님은 모니터를 보고 계시니까 왜 이 순간에 웃어야 하는데 못 웃느냐고 하셨어요. 무조건 감독님이 원하시는 대로 해드리고 싶었어요. 감독임의 꾸중은 작은 소리로 말씀하시는데도 콱 꽂히는 게 있어요. 그게 감독님의 에너지가 아닌가 싶은데, 그 마음에 쏙 들지 못한다는 생각이 드니까 되게 힘들더라고요.”

현실의 추은주는 평범한 회사원이다. 오 상무가 그런 그녀에게 미혹되는 것은 그녀의 젊고 건강한 육체가 자신과 아내가 잃어가고 있는 삶 자체와 동일시되기 때문이다. 오 상무의 판타지 속에서 추은주는 점점 피상화되고 미화된다. 그녀는 남자에게 다가오기보다 남자가 다가오게 만드는 눈빛을 가진 여자다. 노골적이고 성적인 유혹을 하지 않지만, 그래서 더 손을 뻗어 움켜쥐고 싶은 존재가 오 상무가 상상하는 그녀고, 그것은 생명에 대한 욕망과도 같다. 김규리가 연기해야 하는 인물이 단순히 유부남 홀리는 젊은 여자가 아니라는 얘기다. 스스로의 자조적인 소회와 달리 화면 안에서 그녀는 충분히 아름답다. 서늘하면서도 일상의 속도감을 벗어난 시선으로 카메라를 정면에서 응시하는 김규리는 30대 여배우의 가득 찬 여성성이 어떤 것인지 보여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