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2mcmacemr08_1
살구, 시계꽃, 쌀겨에서 추출한 페이셜 오일 성분을 함유한 마에스트로 글로우 파운데이션 SPF30을 발라 촉촉하고 매끈한 스킨광 피부를 완성한다.
아이 앤 브로우 마에스트로 #04 앰버를 사용해 눈썹에 따라 결을 살리면서 모양을 잡고, 누드 핑크 컬러인 루즈 아르마니 #510을 입술 가득 채워서 바른다.
사용한 제품은 모두 조르지오 아르마니(Giorgio Armani)

스마트폰과 SNS 계정만 없으면 어디서든 은둔 가능한 시대라지만, 지난 2015년을 빠듯하게 보낸 두 배우와 함께 우리는 좀 더 완벽히 숨어들고 싶었다. 미세먼지에 잠식당한 지난해 12월, 서울을 떠나 일본 북단에 자리한 눈의 고장 아오모리 현으로 향했다. 1시간 30분의 비행으로 지구 반대편쯤와 있는 듯한 깨끗한 자연이 거기 있었다. 자체 음소거 된 고요한 마을의 적막을 깨고 싶지 않은 듯 서행하는 자동차와 차분한 목소리의 사람들을 만났다. 열대지방의 북적이는 활기도, 유럽 겨울의 스산함도 아닌 차갑지만 맑은 날들이 계속됐다. “간밤에 놀랄 만큼 아주 깊이 잠들었어요. 먼지 알레르기가 있는데 이곳에서는 매 순간 개운해요. 호흡하는 것만으로 기분이 좋아지죠. 물은 얼마나 맑은지 머리를 감았을 뿐인데 마치 트리트먼트를 받은 것 같고요.” 하지원이 환한 표정으로 미소 지었다. 우리는 3박 4일 동안 한 끼 식사나 몇 잔의 커피를 나누는 것으로는 알 수 없는 배우 하지원과 진백림의 일상을 공유할 수 있었다. 그녀는 촬영하는 시간 이외에는 주로 료칸 주변을 산책했고, 그는 온천에서 자주 목격됐다. 두 사람 모두 누구의 안내나 도움 없이 각자의 방식으로 자신만의 시간을 보냈다. 떠들썩한 무리에 파묻히기 보다 지금 자신에게 필요한 일들을 찾아 움직였는데, 그 모습이 어딘가 많이 닮아 있었다.

1602mcmacemr08_12
동양적인 디자인의 톱, 실키한 소재의 맥시스커트 모두 조르지오 아르마니(Giorgio Arman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