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시즌 트렌치코트

새 시즌 트렌치코트

새 시즌 트렌치코트

새 시즌 트렌치코트

올가을 단 하나의 아우터를 사야 한다면 모던하게 변주된 트렌치코트여야만 한다.

선선한 바람과 함께 새로운 계절이 찾아오면 디자이너들은 트렌치코트의 매력을 설파하기 시작한다. 그도 그럴 것이 가을과 트렌치코트만큼 완벽한 궁합을 자랑하는 ‘환상의 커플’도 없을 테니까. 때마침 내로라하는 패션 하우스에서 트렌치코트를 키 룩으로 선보였다는 반가운 소식이 들린다. 주목할 부분은 중후하고 클래식한 이미지가 강했던 기존의 트렌치코트를 동시대에 맞게 재해석한 결과물이 대거 등장했다는 점. 그동안 트렌치코트와 함께 샤를로트 갱스부르, 알렉사 청 등 패션 아이콘의 전통적인 스타일을 떠올렸다면, 이번 시즌엔 좀 더 과감하고 모던하게 변주된 트렌치코트를 마주할 수 있다는 얘기다.

 

이 매력적인 아우터가 가장 돋보인 무대는 단연 뎀나 바잘리아의 발렌시아가 쇼. 기본적인 아우터를 해체해 새로운 실루엣으로 선보인 트렌치코트는 ‘쿨 키즈’들이 열광할 요소를 모두 갖추고 있다. 그의 트렌치 코트 사랑은 마이너 기질이 다분한 베트멍에서도 확인할 수 있는데, 캐주얼한 후디와 매치한 스타일은 기존의 인식을 완벽하게 뒤집는 참신한 발상이자 시도였다. 이 외에도 다채로운 가죽 소재로 트렌치코트의 새로운 매력을 어필한 하우스도 여럿 눈에 띈다.

 

담담한 네이비 컬러의 가죽 아우터를 선보인 셀린느, 파이톤 가죽으로 관능미를 강조한 보테가 베네타버버리, 광택이 뚜렷한 페이턴트 가죽을 선택한 프로엔자 스쿨러아크네 스튜디오가 대표적. 가죽은 무겁고 불편하다는 생각을 단번에 잊게 만드는 매력적인 룩이 가득하다. 이렇듯 다양하게 변신한 올가을 트렌치코트를 멋지게 즐기기 위해서는 단 한 가지만 기억하면 된다. 아우터가 최대한 돋보이도록 간결한 스타일로 연출할 것. 뚜렷한 존재감을 발하는 새 시즌 트렌치 코트 하나, 열 잇 백 부럽지 않을 것이다.

 

About the Author:

패션 에디터 김미강의 See it, Buy it, Love it!

패션 에디터 김미강의 See it, Buy it, Love it!

패션 에디터 김미강의 See it, Buy it, Love it!

패션 에디터 김미강의 See it, Buy it, Love it!

머리부터 발끝까지! 마리끌레르 패션 에디터들의 취향이 고스란히 담긴 위시리스트를 공개한다. 새 시즌 탐하고 탐닉하는 모든 것들.

ROUJE
ROUJE

루즈(ROUJE)

평소 좋아하던 패션 아이콘 잔 다마의 브랜드 루즈. 1년 내내 입고 싶은 아이템이 차고 넘친다. 무엇보다 나의 체형에 잘 어울리는 베이식한 디자인의 아이템이 많은데, 얼마 전 구입한 복숭아색 실크 셔츠는 닳을세라 아껴 입는 중.

 

 

자크뮈스(JACQUEMUS) 셔츠

자크뮈스의 셔츠를 직접 입어본 후 그 매력에 홀딱 빠졌다. 셔츠라면 클래식한 디자인만 고집하던 내게 작은 변화(!)가 찾아온 것. 자크뮈스의 셔츠 하나만으로 존재감 넘치는 스타일을 즐길 수 있다.

멀버리(MULBERRY) 가방

‘우리 멀버리가 달라졌어요!’ 조니 코카가 마법을 부리니 멀버리에 당장 지갑을 열고 싶을 정도로 탐나는 가방이 많아졌다. 비록 셀린느의 냄새가 진하게 나긴 하지만 뭐 어떤가. 잘 만들어진 담백한 검정 코트에 이 가방 하나만 들면 세상 부러울 게 없을 듯.

 

 

조말론 런던(JOMALONE LONDON) ‘라임 바질 앤 만다린’ 향수

무거운 향을 질색하는 ‘초딩 후각’의 소유자지만 조말론 런던의 ‘라임 바질 앤 만다린’이라면 평생 뿌릴 수 있을 것 같다. 상큼한 과일 향 끝에 섹시한 담배 냄새가 남는데, 발렌시아가의 오버사이즈 셔츠에 뿌리면 속된 말로 ‘끝장’날 듯.

라프 시몬스 x  아디다스 오리지널(RAF SIMONS × ADIDAS ORIGINALS) 스니커즈

라프 시몬스와 아디다스 오리지널스의 따끈따끈한 협업 스니커즈. 라프 시몬스가 만든 스니커즈라니, 장황한 설명 따윈 필요 없다. 이건 그냥 사야하는 거다. 와이드 팬츠에 신으면 얼마나 예쁠지, 생각만 해도 미소가 절로 난다.

 

 

생로랑 & 퍼킹 어썸(SAINT LAURENT & FUCKING AWESOME)의 브로치

생전 거들떠보지도 않던 브로치에 푹 빠졌다. 특히 생 로랑의 브로치는 몽땅 구입해서 온몸에 도배하고 싶을 정도. 가끔 기분이 최악인 날엔 발칙한 문구가 쓰인 퍼킹어썸의 브로치도 좋겠다. ‘나를 건드리지 마세요’라는 귀엽고 발칙한 경고 메시지랄까.

 

 

포츠 1961(PORTS 1961)

요즘 가장 예쁜 브랜드는 단연 포츠 1961. 내가 원하는 모든 것이 담긴 컬렉션 중 고급스러운 캐멀 컬러 코트에 마음을
빼앗겼다. 위트있는 문구가 새겨진 낡은 화이트 셔츠와 매치하고 싶다.

MY BEST COLLECTION! 프로엔자 스쿨러(PROENZA SCHOULER)

프로엔자 스쿨러의 컬렉션은 하나부터 열까지 모조리 갖고 싶지만 특히 이 룩이 ‘심쿵’을 유발했다. 날렵한 골드 버튼 네이비 재킷에 움직일 때마다 그림처럼 나부끼는 화이트 팬츠라니, 그야말로 완벽하지 않은가!

엘러리(ELLERY)

언젠가 꼭 시도해보고 싶지만, 늘 ‘내겐 너무 먼 당신’이었던 가죽 팬츠. 엘러리에서 선보인 낙낙한 와이드 팬츠라면 어렵지 않게 즐길 수 있을 듯하다. 물론, 잘빠진 화이트 셔츠와 함께!

 

About the Author:

For My Darling

For My Darling

For My Darling

For My Darling

사랑을 담아 바치는 아름다운 증표.

웨딩 링
유려한 라인의 플래티넘 웨딩 밴드, 플래티넘에 20여 개의 라운드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웨딩 밴드 모두 ‘까멜리아 브라이덜’ 컬렉션, 파리 방돔 광장의 팔각 형태를 형상화한 디자인에 1캐럿 상당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프리미에르’ 솔리테어 링 모두 가격 미정 샤넬 워치 앤 화인주얼리(Chanel Watch & Fine Jewelry).
웨딩 링
퀼팅 디테일을 그래픽적으로 표현한 심플한 라인의 플래티넘 ‘ 마뜰라세’ 웨딩 밴드 3.5mm 사이즈, 플래티넘에 3개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여성용 ‘마뜰라세’ 웨딩 밴드, 우아하고 세련된 화이트 세라믹 케이스와 밴드, 자개 다이얼에 8개의 싱글 컷 다이아몬드를 장식하고 스틸 베젤에 40개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J12 ’ 29mm 사이즈 워치 모두 가격 미정 샤넬 워치 앤 화인 주얼리(Chanel Watch & Fine Jewelry).
웨딩 링
장미 넝쿨에서 영감 받은 디자인으로 화이트 골드에 다이아몬드를 섬세하게 세팅한 ‘로즈 디올 바카텔’ 네크 리스, 크리스찬 디올이 가장 사랑한 꽃인 장미를 로맨틱하고 볼륨감 있게 표현한 디자인으로 화이트 골드에 다이아몬드, 차보라이트, 에메랄드 등을 세팅한 ‘로즈 디올 바가텔’ 링 모두 가격 미정 디올 파인 주얼리(Dior Fine Jewelry).
웨딩 링
프랑스어로 ‘예스’이자 사랑의 승낙 이라는 의미를 담은 ‘Oui’라는 글자 위에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화이트 골드 네크리스와 링 모두 ‘위’ 컬렉션, 부드럽게 물결치는 화이트 골드 밴드에 다이아몬드를 촘촘히 세팅한 ‘쁘띠 칼린’ 링 모두 가격 미정 디올 파인 주얼리(Dior Fine Jewelry).
웨딩 링
신사를 위한 메종의 아이코닉 워치로 42mm 사이즈의 간결한 화이트 골드 케이스가 특징인 ‘피에르 아펠’ 워치 2천2백만원대, 32mm 사이즈의 우아한 화이트 골드 케이스에 베젤에는 다이아몬드를 두 줄로 세팅한 ‘참 워치’. 사랑, 행운, 부, 건강을 상징하는 네잎 클로버 참이 케이스 주변을 360도 회전하 는 것이 특징이다. 2천6백만원대 모두 반 클리프 아펠(Van Cleef & Arpels).
웨딩 링
자연스럽게 흐르는 섬세한 곡선의 플래티넘 밴드에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로망스’ 솔리테어 링 가격 미정, 화이트 골드·옐로 골드·핑크 골드 밴드로 만날 수 있는 다이아몬드 세팅의 심플한 ‘펠리시테 웨딩’ 링 각각 4백만원대 모두 반클리프 아 펠(Van Cleef & Arpels).
웨딩 링
탐스럽게 핀 장미가 가득한 장미의 정원에서 영감을 받아 장미가 뻗어나가는 듯한 형태로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로즈레’ 컬렉션 프러포즈 링, 밀그레인 기법으로 다이아몬드를 섬세하게 세팅해 행복이 넘쳐흐르는 장미 꽃바구니를 형상화한 ‘파니에’ 컬렉션 가드 링은 플래티넘과 핑크 골드로 만날 수 있다. 모두 가격 미정 루시에(Lucie).
웨딩 링
장미의 꽃잎을 모티프로 다이아몬드를 레이스처럼 섬세하게 세공한 핑크 골드 ‘페탈 ’ 링 1백50만원대 , 프랑스의 종탑을 형상화한 근사한 ‘클로쉐’ 솔리테어 다이아몬드 링과 가드 링 모두 가격 미정 루시에(Lucie).

 

About the Author: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