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김 미강

이 저자는 아직 상세 내용을 기재하지 않았습니다.
So far 김 미강 has created 337 blog entries.

Agnona

쇼를 보는 내내 사고 싶다는 생각이 머릿속에서 떠나질 않았다. 사이먼 홀러웨이가 선보이는 아뇨나의 컬렉션은 매번 고급스러운 소재와 날렵한 테일러링, 감각적인 색상 조합으로 마음을 사로잡으니 말이다. 이번 시즌도 어김없이 삼박자가 완벽한 합을 이룬 런웨이로 에디터를 비롯한 여성들의 마음에 불을 지폈다. 오프닝 무대를 장식한 데님과 시어링 퍼 톱의 조합은 탁월했고, 부드러운 퍼 코트들은 멀리서도 우아한 광택을 발했다. 모든 옷이 예쁘고 완성도가 높았지만 스타일링이 특히 눈에 띄었는데, 위트 있는 퍼 슬리퍼와 스카프 등의 액세서리를 매치한 점과 니트를 어깨에 두르듯 연출한 솜씨는 컬렉션을 완벽하게 만드는 데 기여한 포인트.

Antonio Marras

사르데냐의 식물학자 에바 마멜리와 독일의 저명한 댄서 피나 바우슈를 비롯한 뮤즈들이 등장해 한 편의 그림 같은 쇼를 선보인 안토니오 마라스. 전반적인 흐름에서 디자이너의 고집스러운 철학과 장인정신을 느낄 수 있었다. 매 시즌 하우스의 무드 보드를 가득 채우는 플라워 모티프는 톤 다운된 컬러의 섬세한 자수와 브로케이드 디테일로 그려졌고, 곳곳에 등장한 체크와 레오퍼드 룩은 런웨이에 고전적인 분위기를 더했다. 어떤 룩도 허투루 하지 않은 성실함이 돋보이는 옷은 피날레에 등장한 댄서들의 퍼포먼스 덕분에 한층 우아하고 아름답게 돋보였으니, 안토니오 마라스의 퍼포먼스 무대는 밀라노 컬렉션의 백미로 기억될 듯.

Vivetta

비베타식 위트와 로맨틱한 이야기는 이번 시즌에도 계속된다. 1940년대에 흥했던 서커스를 모티프로 한 새로운 무대에는 비베타의 엉뚱하고 기발한 아이디어가 가득했는데, 색색의 자수로 피에로의 얼굴을 표현한 룩, 스트라이프 드레스와 셔츠, 섬세한 꽃을 수놓은 레이스 원피스, 마카롱 컬러의 퍼 코트 등 낭만적인 기운이 물씬 풍기는 옷을 선보였다. 그녀의 전매특허인 깜찍한 프릴 장식 원피스를 비롯해 번쩍이는 레더 점프수트와 팬츠, 대범한 레오퍼드 프린트 코트로 강약을 조절한 명민한 감각 역시 칭찬할 만했다. 디자이너의 유쾌한 태도가 투영되었기 때문일까? 시종일관 흐뭇한 미소를 짓게 하는 룩은 관객들에게 싱그러운 에너지를 전했다.

Stella Jean

정치적 메시지를 전한 많은 디자이너들처럼 스텔라 진 역시 가을·겨울 컬렉션을 맞아 미국과 구소련의 냉전을 쇼의 주제로 정했다. “모든 것이 불확실한 시대죠.” 그녀는 과거의 시대상을 직접적으로 언급하기보다는 특유의 이국적인 디자인으로 새로운 희망을 노래했다. 밀리터리 메달을 장식한 페이크 퍼 코트와 카키 재킷을 필두로 컬러풀한 드레스, 자연 풍경을 프린트한 에이프런과 케이프 원피스, 이국적인 패턴으로 장식한 스커트의 향연이 이어졌다. 한편 전쟁이나 자연재해로 아픔을 겪는 지역과 협업해 화제를 모았는데, 다마스쿠스 출신 디자이너가 직접 만든 가방과 움브리아에서 날아온 핸드메이드 니트 등이 그 예다. 거두절미하고, 스텔라 진의 사려 깊은 태도와 시의적절한 메시지가 깊은 인상을 남긴 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