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시즌 런웨이는 오간자와 튈의 바스락거리는 소리로 가득 찼다. 여배우의 드레스나 발레리나의 치마자락쯤에나 있는 옷의 소재로만 느껴지는 이들을 일상에서 소화해내기란 썩 쉬운 일은 아니다. 하지만 사랑스러운 룩을 연출하고 싶은 특별한 날엔 더없이 좋은 소재다. 이들만큼 풍성한 벌키함과 아슬아슬한 투명감을 가진 소재는 없으니까. 또한 양과 믹스매치에 따라 우아한 드레시한 무드와 귀여운 캐주얼 룩 모두 연출 할 수 있는 영특함도 갖추고 있다. 잘 포장된 캔디처럼 달콤해 보이는 스타들의 풍성한 오간자 그리고 튈 룩과 일상에 특별함을 더해 줄 쇼핑 리스트를 소개한다.

 

 

스타들의 드레시한 스타일링

누가 누가 더 벌키한지 내기라도 하듯 킴 카다시안, 두아 리파, 아이린, 조단 던은 풍성한 오간자에 몸을 맡겼다.

 

소재가 부담스럽다면 블랙핑크의 제니나 카밀라 카베요처럼 올블랙 스타일링은 어떨까.

 

 

은밀히 다리라인이 비치는 스커트로 레이어링을 하는 것도 좋은 선택 !

 

 

특별한 날을 위한 쇼핑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