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ON SIGN

네온 컬러가 캐주얼 무드에서만 빛을 발한다는 편견은 이제 버리길. 새 시즌 질샌더와 마르니, 프라발 구룽이 우아한 네온의 세계를 구현해냈으니 말이다. 이들은 하나같이 무채색이 어울릴 법한 차분한 디자인에 과감한 컬러를 더했는데, 그 반전 매력 덕분에 네온의 진가도 두 배로 돋보였다.

 

SCARF PLAY

모던한 분위기가 주를 이루던 지난 시즌과 달리 새 시즌에는 거대한 스카프를 이어 만든 듯 화려한 패턴이 대거 등장했다. 드레스 혹은 재킷 어떤 아이템이든 하나만으로도 존재 감 확실한 룩을 연출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장점. 손쉽게 스타일링하고 싶다면 토가의 수트처럼 패턴을 부분적으로 배치한 아이템을 선택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