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덥지근한 여름, 하루 종일 흘린 땀에
한 번 외출한 옷은 곧장 세탁기행.

편하게 입고 관리까지 쉬운 티셔츠로
시원하고 쾌적한 여름을 보내보자.

지컷 G-GUT
틴 틴 그래픽 져지 티셔츠, 8만9천원.

온라인으로 단독 출시된
‘#GRWG(Get Ready With G-GUT)’ 컬렉션.

일상에서 자주 입는 디자인을 선보인다는
#GRWG 컬렉션 취지에 맞게
캐주얼하고 베이식한 디자인으로 제작됐다.

빈티지숍에서 구매한듯 흐릿한 프린팅이 매력적이다.

 

세인트제임스 SAINT JAMES
Piriac A(247), 8만5천원.

세인트제임스의 유니섹스 라인 피리악 A.

보트넥 형태와 시그니처 스트라이프 패턴이 특징.
15가지 컬러 조합으로 구성되어 있다.

 

베네통 BENETTON
드로잉 패치 티셔츠(와인),12만9천원.

영국 일러스트 작가 ‘루크 에드워드 홀’의
컬러풀한 아트워크가 더해진
‘BENETTON X LUKE EDWARD HALL’ 콜라보레이션 제품.

전체적으로 여유 있는 실루엣이라
셔츠나 티셔츠를 레이어드해도 좋다.

 

써스데이아일랜드 Thursday Island
보트넥 티셔츠(옐로우), 6만9천원.

그레이 컬러의 잔잔한 스트라이프가 가미된 보트넥 티셔츠.
가슴 한쪽에 실링 왁스 형태의 와펜이 포인트다.

리넨 혼방으로 시원하게 착용할 수 있다.

보브 VOV
루시 배색 카라 반팔 티셔츠, 19만9천원.

레트로한 감성이 돋보이는
‘THE RETRO CLUB’ 컬렉션 제품.

일상에서는 물론 운동 시에도 손색없는
가볍고 편안한 착용감을 자랑한다.
캐주얼한 느낌을 더한 그래픽 자수 디테일과
앞, 뒤 컬러 배색이 특징.

 

에고이스트 EGOIST
20th 에브리데이 이니셜 티셔츠, 4만9천원.

브랜드 알파벳으로 6가지 컬러 조합을 보여준다.
뒷면 네크라인에는 포인트 스티치와 D자 링 디테일을 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