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GIRL

THE GIRL

THE GIRL

THE GIRL

흑백의 선명한 대비가 돋보이는 색과 더블 C 로고, 리본, 진주, 까멜리아… 영원히 변치 않을 샤넬의 코드를 담은 2019-20 공방 컬렉션을 입은 소녀는 우아하고 자유롭다.

보랏빛 울 트위드 크롭트 재킷과 스커트, 진주 체인 장식 보터, 네이비 패브릭 소재 펌프스 모두 샤넬(Chanel).

별과 진주 더블 C로고가 어우러진 드롭 이어링, 별 모티프 트위드 재킷과 스커트, 벨벳 헤어밴드 모두 샤넬(Chanel).

핑크색 울 트위드 재킷과 팬츠, 자주색 라이닝이 특징인 핑크 캐시미어 크롭트 톱, 글래스 펄과 스트라스가 조화로운 네크리스, 빈티지 무드의 드로스트링 체인 백 모두 샤넬(Chanel).
흑백의 대비가 현대적인 울 트위드 재킷과 스커트, 리본 헤어밴드, 재킷에 단 CC 로고 브로치, 체인과 글래스 펄이 어우러진 네크리스, 새장을 본뜬 이브닝 백 모두 샤넬(Chanel).
실크 라이닝이 눈길을 끄는 블랙 재킷과 울 점프수트, 레진 커프 뱅글, 까멜리아 모티프의 체인 리본 이어링, 리본 헤어밴드, 새틴 블랙 펌프스 모두 샤넬(Chanel).
비스코스 블랙 풀오버와 에크루 컬러 스커트, 글래스 펄 장식 체인 벨트와 네크리스, 크리스털 볼로 장식한 벨벳 드로스트링 백, 까멜리아 모티프 장식 헤어밴드 모두 샤넬(Chanel).
샤넬을 상징하는 키워드가 담긴 에크루 컬러 스웨트셔츠, 우윳빛 실크 스커트, 까멜리아 모티프 헤어핀, 블랙 & 화이트 컬러 이브닝 백, 체인 벨트, 네이비 패브릭 소재 펌프스 모두 샤넬(Chanel).
핑크, 푸크시아 핑크, 옐로가 섞인 트위드 재킷과 스커트, 핑크 캐시미어 톱, 시어링 가공한 양털 백, CC 로고 장식 드롭 이어링, 새틴 블랙 펌프스 모두 샤넬(Chanel).
소매에 까멜리아 모티프를 장식한 실크 톱, 샤넬을 상징하는 모티프의 자수로 장식한 실크 오간자 소재 스커트, 벨벳 헤어밴드, 체인 장식 CC 로고 이어링 모두 샤넬(Chanel).
실크 오간자 케이프, CC 로고가 담긴 저지 소재 톱, 크레이프 소재 스커트, 리본 장식 투톤 펌프스, 향수병 모티프 가죽 팔찌, 별과 진주 장식 드롭 이어링 모두 샤넬(Chanel).

About the Author:

2020 F/W 패션 트렌드

2020 F/W 패션 트렌드

2020 F/W 패션 트렌드

2020 F/W 패션 트렌드

새 시즌, 눈여겨보면 유용할 9가지 트렌드 키워드.

BLANKET & CAPE

올가을 트렌드의 최전선에 등장한 아우터는? 바로 케이프와 블랭킷 코트다. 발망과 프로엔자 스쿨러에서 선보인 전신을 포근하게 감싸는 블랭킷 코트 하나만 있으면 쉽게 우아한 룩을 연출할 수 있다. 이뿐 아니다. 블랭킷을 드레스의 디테일로 활용한 지방시나 원피스와 동일한 소재의 머플러를 이불처럼 둘둘 말아 연출한 질샌더의 스타일링 감각 역시 눈여겨보길. 다양한 길이와 소재로 변형된 케이프 코트 역시 이번 시즌 장만하면 좋은 아우터 중 하나다. 귀여운 느낌을 좋아한다면 파코 라반 쇼에 등장한 코쿤 실루엣 케이프 코트를, 성숙한 느낌을 원한다면 셀린느와 살바토레 페라가모 쇼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발휘한 뉴트럴 컬러 롱 케이프를 추천한다.

 

FRINGE FEVER

걸을 때마다 기분 좋게 살랑거리는 프린지에 매료될 계절이다. 옷부터 액세서리까지 폭넓은 아이템에 기다란 프린지를 달아 드라마틱한 효과를 연출한 브랜드가 유독 많았던 것. 동시대 여인들의 로망을 감각적으로 구현할 줄 아는 보테가 베네타의 다니엘리, 질샌더의 스타 디자이너 듀오 루크 & 루시 마이어가 하나같이 이 프린지를 메인 디테일로 선택했으니! 믿음이 가지 않는가.

 

NEW SHOULDERS

풍선처럼 부풀리거나 끝을 찔릴 듯 뾰족하게 디자인한 어깨선을 발견하는 재미가 쏠쏠했다. 발렌시아가는 탑처럼 극도로 끌어올린 ‘파고다 숄더’ 룩을 대거 선보였고, 릭 오웬스 역시 특유의 실험 정신을 한껏 발휘해 독창적인 방식으로 한껏 솟은 어깨 패드를 자랑했다. 소매의 곡선을 강조해 독특한 실루엣을 이룬 브랜드도 눈에 띄었다. 어깨 바로 밑부터 둥글게 부풀린 소매를 앞세워 기품 있는 컬렉션을 선보인 펜디, 디즈니 애니메이션의 공주님을 연상시킬 만큼 로맨틱한 퍼프소매로 여심을 올랑거리게 한 레지나 표, 소매 전체에 커다란 러플을 단 알렉산더 맥퀸 등이 대표적이다.

 

GOOD GLOVES

베이식한 수트나 드레스에 다양한 색과 소재의 장갑으로 포인트를 준 룩이 런웨이에 대거 쏟아졌다. 우아한 블랙 시퀸 가운에 볼드한 주얼리와 긴 화이트 장갑을 매치한 마크 제이콥스 쇼의 벨라 하디드를 보라. 장갑의 진가가 빛을 발한 순간이었다.

 

ALL FETISHISM

페티시즘을 자극할 만큼 관능적인 두 가지 요소가 눈길을 끌었다. 가슴을 겨우 가릴 만큼 아찔한 브라톱과 가죽 코르셋 액세서리가 그 주인공. 가까이하기엔 너무 먼 듯한 트렌드지만 베이식한 티셔츠나 원피스 위에 포인트로 매치하면 꽤 쿨해 보이니 도전해보길.

 

CHECK THE CHECK

단정한 프레피 룩을 상징하는 체크 패턴이 디자이너들의 런웨이에 주인공으로 등장했다. 건축적인 실루엣의 체크 셔츠 원피스를 선보인 빅토리아 베컴, 다양한 체크 아이템을 뒤섞어 위트 있는 분위기를 연출한 톰 브라운, 플래드 체크 투피스로 1970년대 풍 레트로 무드를 관능적으로 드러낸 미우미우 등이 대표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