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토니 바카렐로는 광활한 사막으로 전 세계의 온라인 관객을 초대했다. 청명한 하늘과 모래언덕의 그림 같은 능선이 만들어낸 경이로운 장면이 컬렉션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고, 모델들이 여유로운 걸음으로 사막을 횡단하기 시작했다. 흑과 백, 그리고 자연에서 온 색감이 주조를 이룬 컬렉션 룩은 그 어느 때보다 아름다웠다. 바카렐로의 전매특허인 군더더기 없는 실루엣과 고유의 분위기가 우아한 합을 이뤘고, 흩날리는 깃털 장식이 현장감을 더했다. 쇼 노트에 따르면 생 로랑의 2021 S/S 컬렉션은 1960년대 후반의 브랜드 아카이브에서 받은 영감을 재해석한 결과물이다. 안토니 바카렐로는 당시의 혼란한 시대 상황이 지금과 맞닿아 있으며, 희망과 위로가 담긴 옷을 만들어내는 것이 자신의 역할이라고 생각했다. 그 때문인지 몸을 구속하지 않는 형태와 편안한 트라우저, 실용적인 주머니를 더한 블라우스, 그리고 플로럴 패턴과 깃털, 레이스처럼 라운지웨어를 연상시키는 디테일이 연이어 등장해 지난 시즌에 비해 확연히 자유롭고 소박한 인상을 남겼다.

새 시즌 컬렉션은 지금껏 몰랐던 생 로랑의 새로운 면면을 보여준다. ‘사막이란 평온함, 넓은 대지, 여유로움을 갈망하게 만드는 상징적인 장소’라는 그의 표현을 빌리자면 에펠탑과 눈부시게 화려한 조명 속 런웨이에서는 느낄 수 없던, 마치 사막처럼 자연스럽고 여유로운 모습 말이다. 하우스의 역사에 대한 이해에 자신의 천재적인 창의성을 녹여내는 안토니 바카렐로의 영민함은 더없이 빛났고, 트렌드에 휩쓸려 만드는 변화 대신 분명한 방향성을 가진 진화를 추구하는 생 로랑 컬렉션은 이미 정점에 선 듯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