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연시 홈 파티를 위한 칵테일 레시피

연말연시 홈 파티를 위한 칵테일 레시피

냉장고 속 대단치 않은 재료로도 충분히 멋과 맛을 둘 다 잡은 칵테일을 만들 수 있다. 연말연시 홈 파티를 위한 칵테일 레시피.

 

허브 토닉

진 베이스 칵테일. 일반적인 진토닉에 로즈메리와 바질을 추가해 허브 향을 살렸다. 어떤 음식과도 잘 어울려서 연말 모임에 제격이며, 캐주얼한 데일리 칵테일로 즐기기에 좋다.
봄베이 사파이어 45ml, 토닉워터 15ml(진과 음료의 비율 1:3~1:4), 로즈메리 3~4줄기, 라임 2조각
Easy Recipe 글라스에 로즈메리를 넣고 얼음을 채운 후 진과 음료를 붓고 라임 1~2조각을 짜 넣는다.
For Whom 깔끔한 칵테일을 좋아하는 사람. 젊은 세대와 부모님 세대 모두 편안하게 즐길 수 있다.

유자 시트러스 다이키리

럼 베이스 칵테일. 음식을 먹은 후 디저트를 즐길 때, 과일이나 케이크와 함께 즐겨도 좋다. 파티에서 디저트 칵테일로 활용할 수 있다.
바카디 리몬 45ml, 자몽 주스 120ml, 유자차 1스푼
Easy Recipe 셰이커에 위의 재료를 모두 넣고 흔든 다음 잔에 붓는다.
For Whom 술을 잘 마시지 못하는 여자들. 유자차를 넣어 달콤한 맛이 난다.

 

 

갓파더

위스키 베이스 칵테일. 클래식하고 남성적인 칵테일이다.
듀어스 화이트 라벨 60ml, 아마레토 30ml, 오렌지 껍질, 계피 스틱
Easy Recipe 얼음이 담긴 글라스에 위의 재료를 차례대로 넣고 잘 젓는다. 오렌지 껍질과 계피 스틱으로 장식한다.
For Whom 위스키를 즐기는 모든 사람.

카이피리시마

럼 베이스 칵테일. 우리나라에도 마니아가 많은 카이피리냐는 브라질의 전통 칵테일이다. 국내에서 구하기 힘든 브라질 증류주 카샤샤 대신 럼을 사용하면 카이피리시마가 된다.
바카디 럼 45ml, 라임 1/2개, 설탕 1스푼
Easy Recipe 설탕과 라임이 잘 버무려지도록 으깬 후 럼을 붓고 얼음을 채운다.
For Whom 상쾌한 맛과 향의 칵테일을 좋아하는 사람. 하지만 음료로 희석되지 않고 럼과 라임, 설탕만 들어 있어 독한 편이다.

About the Author:

연관 검색어
, ,
아웃백 웨이를 가로지르는 호주 오프로드 여행기

아웃백 웨이를 가로지르는 호주 오프로드 여행기

케언스를 출발해 세상의 중심이라 일컫는 울루루를 거쳐 두 개의 사막을 지나 서호주의 퍼스까지. 세상에서 가장 긴 지름길, 아웃백 웨이를 가로지르는 호주 횡단 여행을 떠났다.

흙먼지를 날리며 아웃백 웨이를 달리는 자동차.
흙먼지를 날리며 아웃백 웨이를 달리는 자동차.

케언스(Cairns)를 시작으로 울루루(Uluru)와 두 개의 사막을 거쳐 퍼스(Perth)로 향하는 호주 횡단 여행은 세 개의 주를 지나 4천6백 킬로미터의 길을 달려야 한다. 사륜구동 차량에 몸을 싣고 퀸즐랜드(Queensland), 노던 테리토리(Nothern Territory), 서호주(Western Australia)를 지나는 동안 흙먼지를 날리며 오프로드를 내달리는 이 여행은 우리에게 익숙한 여행과는 많이 다르다. 쇼핑을 하는 것도 아니고 노천카페에 앉아 잠시 쉬어 갈 수도 없으며 안락한 호텔 방에서 잠드는 날이 하루도 없다. 대신 거친 흙길에서 야생동물과 마주치거나(혹은 적나라한 로드킬을 목격하거나) 해질 무렵이면 모든 여정을 멈추고 텐트를 치고, 어떤 날은 샤워도 못하고 잠들어야 하는 만만찮은 여행이다. 여행이라기보다는 모험 혹은 도전이라는 말이 더 잘 어울릴지도 모르겠다. 이 거친 여행에 회사원, 작가, 현지 여행사 코디네이터 등 서로 다른 직업을 가진 네 명의 여자와 한 명의 남자 사진가 그리고 여행을 기획한 한 명의 현지 여행사 대표가 함께했다. 그러니까, 오프로드 여행은 꼭 남자들만의 로망은 아니라는 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