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4mcmalimd14_06
장흥에서 토종 장콩으로 만든 청국장과 키조개 강된장, 한우 고추장 볶음을 가지고 온 ‘장꽃’ 농부.

마르쉐 @혜화

제법 유명한 곳이다. 마르쉐가 열리는 시간인 오전 11시가 되기도 전에 행사장이 북적인다. 생산자와 소비자가 얼굴을 직접 마주 하고 물건을 사고 파는 도시의 시장, 농부가 자신이 수확한 곡식과 채소를 어떻게 키웠는지 설명하고 요리사는 음식을 어떻게 만들었는지 알려주며 기계가 아니라 손으로 천천히 만든 나무 도마와 크고 작은 소품들이 마르쉐를 채운다. 마르쉐에는 그렇게 서로 다른 방법으로 지구를 아끼는 사람들이 모인다. 3월에 열린 마르쉐@혜화의 주제는 ‘씨앗’이었다. 몇 백 년 동안 한 지역에서 이어오고 있는 씨앗, 힘들게 지켜온 토종 씨앗과 더불어 쌀, 밀, 콩, 뿌리채소, 과일, 달걀 등 씨앗과 다름 없는 먹거리를 주제로 도심 속에 시장이 섰다.

전라남도 장흥에서 올라온 농부는 토종 남도 콩인 장콩으로 만든 청국장을 내놓았다. ‘장꽃핀’이라는 이름을 가진 이 농부의 된장과 고추장, 청국장은 모두 오랜 세월 대대로 내려온 종자로 지은 농사의 결과물이다. 지금은 동네에서 딱 4명의 농부가 토종 남도 장콩 농사를 짓는다.

“남도 장콩은 장을 담그기 좋은 콩이에요. 고소하고 쫀득하거든요. 우리가 만드는 청국장은 미리 만들어놓지 않고 필요할 때마다 황토방에서 천천히 만들어요. 주문이 들어오면 그때그때 파는 만큼만 만들죠. 된장과 고추장, 간장도 모두 3년 동안 숙성된 거예요.”

마르쉐의 시작부터 함께해온 사진 스튜디오 로프트 디는 경기도 광주에서 제주로 스튜디오를 옮겼다. 4월에는 제주에 카페를 열 예정이라고. 로프트 디는 우도의 땅콩과 꿀을 넣어 만든 땅콩잼을 들고 왔다. 따뜻하게 데운 우유에 고소하고 달콤한 땅콩잼을 넣으면 땅콩 라테가 만들어진다. 텃밭을 권하는 농부들도 마르쉐에 함께했다. 우보 농장은 토종 쌀과 함께 쌀로 만든 막걸리, 뻥튀기 그리고페트병에 넣어 키울 수 있는 다양한 토종볍씨를 소개했다.

준혁이네 농장이 가져온 제철 채소는 이날도 인기였다. 남양주에 있는 준혁이네 농장은 70여 품종의 채소를 소량 재배한다. 한 품종을 대량생산하는 방식이 아니라 많은 품종을 소량 생산한다는 건 농약이나 기타 다른 약품을 쓰지 않고 자연의 힘으로 농사를 짓는다는 뜻이다. 다양한 품종이 한 밭에서 자라다 보니 작물 하나가 병충해 피해를 입어도 성질이 다른 옆 작물들은 피해를 보지 않는다. 그런 만큼 농약을 덜 쓰게 된다. 이런 방법으로 준혁이네 농장은 자연의 힘에 기대어 유기농법으로 농사를 짓는다. 마르쉐에는 오늘도 서로의 이야기를 전하려는 농부와 요리사, 수공예품을 만드는 사람들이 모였다. 이들의 이야기를 듣다 보면 우리도 지구를 위하는 삶에 좀 더 가까이 갈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게 된다.

 

1604mcmalimd14_18파릇한 절믄이, 김나희

“옥상 텃밭에서 따온 방울토마토는 신기하리만큼 맛있어요. 바질과 딜도 키우는데 사서 먹는 것보다 훨씬 신선하죠. 약을 치지 않고 키운 깻잎은 알싸한 맛이 너무 좋아요. 옥상 텃밭에 작물이 가득 열린 날이면 마트 대신 텃밭에 들러 양손 가득 채소를 담아요.”

광흥창과 한강 노들 텃밭에서 농사를 짓는 젊은이들 모임인 비영리단체 ‘파릇한 절믄이’의 김나희 대표가 도심 한복판에서 땅과 햇빛, 바람의 힘만으로 자란 작물들을 소개하면서 연신 감탄한다. 농사가 하나의 놀이 문화로 자리 잡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시작한 파릇한 절믄이는 같은 마음을 지닌 도시농부들이 함께 채소를 키운다. 김나희 대표를 제외한 다른 농부들은 모두 각자 본업이 있기 때문에 작물을 매일 돌볼 수 없지만 시간이 날 때마다 틈틈이 텃밭에 들러 작물을 살핀다.

“외국에서는 푸드 마일리지 때문에 도시 농업이 시작됐어요. 그런데 한국은 좀 다른경우인 듯해요. 제주도에서 나오는 것들도 모두 로컬 푸드에 속하니까요. 한국의 도시 농업은 먹거리에 대한 관심을 키우는 데 의미가 있어요. 다 먹고 살기 위해 일을 하는데, 바쁘면 끼니를 대충 때우며 살아가죠. 우리가 무엇을 먹고 사는지 생각조차 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요. 이렇게 도시에서 농사를 짓고 살다 보면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자연스럽게 생겨나리라 확신해요.”

파릇한 절믄이는 마음이 맞는 젊은이들끼리 농사를 함께 지을 뿐만 아니라 텃밭에서 자란 채소들을 이웃과 나누어 먹는다. 올해부터 매주 목요일, 텃밭 작물을 요리해 함께 식사하는 ‘목요 밥상’의 시간을 마련할 예정이다. 라벤더가 자라면 비누 만들기 수업을 하거나 여러 채소를 활용한 드로잉 클래스도 종종 열면서 텃밭의 작물을 함께 소비하고 먹을거리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더 커지기를 기대한다.

“농사는 결코 마음 같지 않아요. 작물들이 날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