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의 페스티벌에서 기억해야 할 이름

5월의 페스티벌에서 기억해야 할 이름

5월의 페스티벌에서 기억해야 할 이름

5월의 페스티벌에서 기억해야 할 이름

5월에 열리는 뮤직 페스티벌이 자그마치 6개. 눈에 띄는 페스티벌에서 놓쳐서는 안 될 6팀을 꼽았다. 헤드라이너만을 고대하고 있었다면 이 낯선 이름들이 당신의 봄나들이를 배는 더 재미있게 만들어줄 것이다.

5월 27일~28일, 올림픽공원

서울 재즈 페스티벌

리앤 라 하바스 영국의 싱어송라이터 리앤 라 하바스의 노래는 한밤에 마시는 블루 레몬에이드 같다. 톡 쏘고 시원하지만 자세히 보면 하루 동안 쌓인 감정 같은 물컹한 알맹이가 들어 있다. 지난해 6월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리앤 라 하바스를 처음 봤다. 이날 콜드플레이 콘서트의 오프닝 게스트로 나온 그는 통기타도 아닌 홀로보디(hollow body) 전기기타를 든 채 무대에 섰는데 어수선한 객석을 집중시킬 만큼 매력적인 공연을 선사했다. 서울에서도 그는 새로운 팬을 만들어낼 것이다.

니바디 올해 별난 음악 하나쯤 발견하길 원한다면 미국 밴드 니바디의 무대 앞으로 향할 것. 팝, 록, 전 자음악, 힙합, 재즈의 팔레트를 흡수해 자신들 만의 무지개로 펼쳐내는 이들은 전 세계 실험 음악의 격전장인 뉴욕에서 독보적인 브랜드를 만들어냈다. 멤버들 중 미국 음악계에서 혀를 내두르는 만능 음악가인 드러머 네이트 우드의 연주를 마주하는 것도 드문 경험이 될 것이다.

 

5월 20~21일, 난지 한강공원

그린 플러그드

더베인 뭔가 지코처럼 생긴 보컬 겸 기타리스트 채보훈의 절창이 묵직한 록 사운드 사이를 윤도현의 창법처럼 시원하게 꿰 뚫는, 괴수 같은 팀. 뜨거운 햇살 아래 얼음 사이다를 목젖에 투하하는 듯한 강렬함을 갈구한다면 더베인에 베팅하라. 지난해 KT&G 밴드 디스커버리와 신한카드 그레이트 루키 대상을 거머쥐었다.

실리카겔 지난해 제10회 ‘EBS 올해의 헬로루키’에서 약 100대 1의 경쟁을 뚫고 대상을 수상한 팀. 기타, 베이스기타, 드럼, 건반에 영상 제작 전담 VJ 2명까지 포함된 독특한 구성을 자랑한다. 별빛이 내리듯 롱한 신시사이저 소리가 전면에 부각되면서, 초기 핑크 플로이드처럼 독특한 화성 진행에 드럼과 기타 솔로까지 가세하는 실리카겔의 악곡은 마치 꿈의 희비극 같다.

 

5월 13일~14일, 올림픽공원

뷰티풀 민트 라이프

로바이페퍼스 멜로디 없는 10분짜리 기타-베이스기타-드럼 연주 곡을 지루할 틈 없게, <쇼미더머니>만큼 자극적으로 표현해낼 줄 아는 괴물 밴드. 힙합과 전자음악의 향을 받은 비트의 지평선 위를 질주 하는 것은 몽환적이고 우주적인 기타 사운드다. 팀명은 후추만 쳐서 먹어도 될 만큼 대단히 원초적인 매력을 지닌 날고기 스테이크를 뜻한다. 두툼하다.

빌리어코스티 5월인데도 한겨울 스웨터의 감촉이 그리운 이상한 감정 상태라면 빌리에게 위로를 받아야 한다. 2014년 발표한 데뷔 앨범부터 그는 김동률, 토이 같은 고급스러운 가요, 존 메이어 같은 미국 성인 취향 록의 중간쯤 되는 지점을 인상적인 선율과 노랫말로 파고 들었다. 빌리의 노래를 채우는 음표의 곡선들은 북유럽산 의자나 미끄럼틀 같다. 집중하지 않으면 지나쳐버릴 수도 있는 유려함. 그 날카로운 둥굶.

About the Author:

오빠들의 전성시대

오빠들의 전성시대

오빠들의 전성시대

오빠들의 전성시대

잘 자라주어 고마운 오빠부터 입대 전 마지막 작품을 앞둔 오빠까지, 5월 드라마 시장은 그야말로 오빠미(美)로 가득하다.

KakaoTalk_20170427_172520577oppa_drama_01

곤룡포의 마법

<군주> 유승호 

곤룡포의 마법은 유승호에게도 일어날까? 김수현, 유아인, 박보검에 이어 유승호 세자를 만날 수 있게 되었다. 소년의 미소와 사연남의 눈망울을 함께 가진 유승호는 이유를 모른 채 가면을 쓰고 살아야 하는 왕세자 역을 맡았다. 사극 속 첫사랑의 아이콘 김소현과는 애절한 로맨스를, 세자(유승호)의 대역이 될 인피니트 엘과는 사극 속 첫사랑의 아이콘 김소현과는 애절한 로맨스를, 세자(유승호)의 대역이 될 인피니트 엘과는 안구정화 브로맨스를 선보인다. <군주>는 <자체발광 오피스>의 후속으로 5월 10일(수) 첫방송을 앞두고 있다.

 

oppa_drama_02 나이에 맞는 옷

<써클> 여진구

잘 자라주어 고마운 여진구가 어느덧 대학생이 되었다. 드디어 자신의 나이에 맞는 옷을 입을 수 있게 된 것. <써클>은 2017년을 살고 있는 평범한 대학생 여진구와 2037년 메마른 도시의 형사 김강우가 미스터리한 사건을 추적해간다는 줄거리만 공개된 상태. tvN의 주특기인 두 세계의 연결이라는 소재와 외계에서 온 인물의 등장을 어떻게 풀어낼지는 아직 베일에 쌓여있다. 두 남자의 묵직한 이야기는 5월 22일(월)에 시작된다.

 

oppa_drama_03액션 왕자의 변신

<수상한 파트너> 지창욱 

액션 신에 몸을 아끼지 않았던 지창욱이 군입대 전 선택한 마지막 작품은 <수상한 파트너>이다. 그는 그동안 브라운관에서 보여주었던 무게를 벗어던질 예정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극의 비타민이 되어줄 그의 파트너는 로코계의 기대주인 남지현이 맡았다. 포스터와 티저 영상에서 묻어나오는 핑크빛과는 사뭇 다른 살인자와 쫓고 쫓기는 이야기가 첨가되어, 달콤 살벌한 로맨스 코미디가 그려질 것으로 예상된다.

 

oppa_drama_04 주원? 내꺼? 네꺼?

<엽기적인 그녀> 주원 

사전 제작으로 일찍이 촬영을 모두 마친 <엽기적인 그녀>의 방영일 확정에 비상등이 켜졌다. 남자 주인공인 주원의 군입대 날짜가 먼저 잡히게 된 것. 그가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있을 떄 작품이 시작되는 셈이다. 동명의 영화와는 달리 이야기의 배경이 조선으로 옮겨져, 한양의 까칠남 견우와 엽기적이지만 사랑스러운 혜명공주(오연서)의 재기발랄한 에피소드가 펼쳐질 예정. 제작 확정부터 방영까지 오래 기다려온 작품이 그의 빈자리를 충분히 채워줄 수 있을지!

 

oppa_drama_05 그 남자의 열일

<쌈, 마이웨이> 박서준 

이 드라마, 제목부터 심상치 않다. 청춘물에 강한 KBS가 박서준, 김지원을 내세워 ‘마이웨이’를 달리는 20대의 이야기를 담는다. 1년에 1~2개의 작품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는 박서준은 이번에도 빠르게 차기작을 결정지었다. 매번 다른 직업, 성격, 상황을 연기하는 그의 열일이 반가울 따름. <태양의 후예>의 ‘윤명주’ 이후 신중하게 차기작을 선택한 김지원과의 통통 튀는 호흡이 기다려진다.

 

oppa_drama_06

영광의 도전

<파수꾼> 김영광

<그들이 사는 세상>의 단역부터 차근차근 배우로서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김영광. 지금까지 그가 보여준 부드럽고 다정한 모습과는 달리 이번 작품에서는 억울한 사연을 품은 흑화된 검사를 연기한다. 공개된 첫 촬영부터 김영광의 달라진 눈빛, 이시영의 거침없는 액션이 포착되어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파수꾼>은 범죄로 일상이 무너진 사람들이 모여, 법망을 교묘히 빠져나가는 범인들을 잡는 액션 스릴러물이다.

About the Author:

연관 검색어
예쁘고 맛있는 선물

예쁘고 맛있는 선물

예쁘고 맛있는 선물

예쁘고 맛있는 선물

단아하게 포장한 전통 국수부터 핑크색 레이블로 모던하게 변신한 고추장, 유머러스한 디자인의 티백과 홈 파티에서 환영받을 미니 샴페인까지. 포장하지 않아도 예쁜, 맛있는 선물 아이템을 모았다.

1
FOOD

1 벨베리 프레시 라임 비네거 10년 동안 숙성한 와인 비니거에 라임을 더한 상큼한 풍미의 비니거 드레싱. 신선한 샐러드에 뿌려 먹기 좋다. 와인 병을 닮은 깔끔한 병도 예쁘다. 2만8천원.
2 소보꼬 프렌드 새우 서해안산 새우를 갈아 넣은 맛깔스러운 고추장. 통통한 새우의 식감이 일품이다. 별다른 반찬 없이 밥에 쓱쓱 비벼 먹어도 맛있다. 혼자 사는 친구에게 선물하면 좋을 제품. 1만2천원.
3 매드바닐라 리얼 바닐라 시럽 마다가스카르산 바닐라빈 한 개가 통째로 들어 있는 천연 바닐라 시럽. 독특한 패턴의 포장지가 멋스럽다. 바닐라 시럽을 활용하는 디저트 레시피를 함께 선물하는 센스를 발휘해볼 것. 1만6천3백원.
4 선데이잼 스트로베리 프리저브 첨가물을 넣지 않고 오랜 시간 달여 재료 본연의 달콤함을 살린 수제 딸기잼. 큼직하게 썬 딸기의 싱싱한 맛과 향이 느껴진다. 얼그레이 밀크잼, 파인키위잼 등 다른 잼을 두 세가지 섞어 자신만의 선물세트를 만들어도 좋겠다. 1만원대.
5 슈퍼너츠 리얼 피넛 버터 그래픽 패턴이 그려진 귀여운 병에 담긴 고소한 피넛 버터. 식품 첨가물을 넣지 않아 건강한 맛이 난다. 땅콩 알갱이가 씹히는 크런키 타입도 선택할 수 있다. 1만7천원.
6 파머스파티 봉봉허니 이보다 더 달콤한 선물이 또 있을까? 맑은 꿀이 들여다보이는 투명한 병 디자인이 돋보인다. 부드럽고 깔끔한 맛의 야생화 꿀과 담백한 단맛이 나는 아카시꽃 꿀로 구성한 선물세트도 있다. 2개들이 세트, 3만5천원.
7 판타스틱 국수 봄에 나는 새 쑥을 빻아 넣어 만든 향긋한 쑥국수와 옛날 방식 그대로 자연 바람에 말린 소면. 둥글게 접은 포장이 정갈하다. 3개들이 세트, 1만6천원.
8 프리무스 페스토 제노비스 콘 바실리코 바질과 엑스트라 버진 올리브 오일, 그라나파다노 치즈 등 엄격하게 선별한 재료만으로 만든 이탈리아산 수제 바질 페스토. 파스타 소스로 활용해도 좋고, 뜨거운 빵에 올려 먹어도 맛있다. 홈 파티를 위한 선물로 제격이다. 2만8천원.

 

2
DRINK

1 마이빈스 더치커피 동그란 병에 담긴 더치커피 원액. 콜롬비아 슈프리모, 과테말라 SHB 등 취향이 따라 원두 종류를 선택할 수 있다. 10개들이 선물세트, 6만3천원.
2 모엣&샹동 미니 모엣 임페리얼 아담한 사이즈의 귀여운 모엣&샹동 미니 샴페인. 한 손에 쏙 들어오는 크기라 파티에서 병째 즐기기 좋다. 같은 크기의 로제 샴페인도 있다. 가격 미정.
3 샤토 데스클랑 위스퍼링 엔젤 프랑스 프로방스 지방에서 만들어진 로제 와인. 산딸기와 체리 향이 입 안에 은은하게 퍼지고 드라이한 풍미가 깔끔하다. 피크닉이나 캠핑 갈 때 챙겨 가면 좋을 작은 사이즈. 3만6천원.
4 알트하우스 잉글리시 브렉퍼스트 세인트 앤드루스 예쁜 케이스에 담긴 차(茶)는 언제 받아도 기분 좋은 선물. 알트하우스의 잉글리시 브렉퍼스트는 싱그러운 꽃향기가 감도는 홍차다. 3만원대.
5 동키프로덕트 티파티 세계적인 작가들의 일러스트가 그려진 위트 넘치는 디자인의 티백. 캐릭터의 두 팔이 찻잔에 걸쳐지는 모양이 귀엽다. 주는 사람과 받는 사람 모두 기분이 좋아지는 유쾌한 선물이 될 듯. 5개 세트, 1만4천8백원.
6 레브드마마 국화차 노란 국화 꽃잎이 들여다보이는 예쁜 차. 가을에 핀 야생 국화만 담아 감미로운 향이 더욱 짙다. 뜨거운 물에 넣으면 꽃잎이 활짝 피어난다. 2만2천원.
7 프릳츠 티백 커피 포장 박스에 그려진 복고풍 일러스트가 멋스럽다. 코스타리카와 엘살바도르산 원두를 블렌딩해 담은 티백 형태의 독특한 커피로, 어디서든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드립백 커피보다 맛과 향이 연하고 부드럽다. 1만원.
8 드롭탑 시그니처 커피 드립백 사무실에 두고 아침마다 한 잔씩 내려 마시고 싶은 드립백 커피. 케냐산 커피 특유의 과일 향과 산미가 느껴지는 케냐AA 원두커피가 담겼다. 직장 동료에게 가볍게 선물하기 좋은 아이템. 7천원.
9 프레시넷 카르타 네바다 상큼한 과일 향과 풍성한 꽃향기가 퍼지는 스페인산 스파클링 와인. 신선한 산도와 깔끔한 탄산이 어우러져 식전주로 즐기기에 제격이다. 미니 사이즈와 750ml 기본 사이즈가 있다. 3병 세트, 2만원.

About the Author: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