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도산공원 앞의 감각적인 브런치 카페 # 파넬카페

뉴질랜드에서 브런치 카페를 운영하던 대표가 현지 경험을 바탕으로 알찬 브런치 메뉴를 선보이는 ‘파넬카페’. 도산공원 앞에 오픈한 지 두 달 만에 인기 있는 카페로 자리 잡았다. 감각적인 인테리어와 먹음직스러운 플레이팅 덕에 SNS를 장식하는 멋진 사진을 건질 수 있다. 무엇보다 이곳의 음식들을 맛보면 보기 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는 진리를 다시금 깨닫게 된다.

 

대표 메뉴는 바삭한 해시브라운에 수란의 고소한 노른자를 발라 먹는 에그 베네딕트. 프렌치토스트도 베이컨과 달콤한 과일이 어우러진 ‘단짠’의 조화가 매력적이다. 오믈렛, 샐러드, 샌드위치 등 기본 브런치뿐 아니라 술에 곁들이기 좋은 메뉴들도 있다. 안초비 레몬 드레싱을 얹은 문어 샐러드와 바질 페스토 펜네, 피시앤칩스를 와인이나 맥주와 함께 먹으면 이보다 더한 한낮의 호사가 없다.

주소 서울시 강남구 언주로164길 14
영업시간 월~토요일 11:00~23:00, 일요일 11:00~19:00, 연중 무휴
문의 02-511-6492

 

2

요리하고 대접하는 이의 즐거움 # 다이닝비

망원동에 카페로 정착한 가게에서 조그맣게 시작한 브런치 메뉴가 소문이 나기 시작했다. 결국 카페 한편에 마련한 주방에서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찾는 사람이 많아지자 주방을 확장하고 식사 메뉴를 추가해 유러피언 캐주얼 다이닝 레스토랑으로 탈바꿈했다. 브런치와 메인 메뉴에 집중하면서 요리의 즐거움에 빠진 주인장은 홀로 일하면서도 모든 접시마다 정성을 쏟는다.

 

특히 카페에서 빵과 디저트를 직접 만들던 내공으로 구워낸 퍼프 페이스트리 위에 아보카도와 프로슈토, 아스파라거스 등 다채로운 재료를 올린 메뉴는 상큼한 비주얼로 입맛을 돋운다. ‘다이닝비’에서만 맛볼 수 있는 특별 메뉴도 있다. 치미추리 소스를 곁들인 소갈비구이 ‘아사도’는 와인을 곁들여 음미하면 주인장이 느낀 잊을 수 없는 멕시코의 맛을 경험할 수 있다. 곧 다양한 티와 함께 즐길 수 있는 디저트를 담은 삼단 에프터눈 티 세트도 선보일 예정이라고 한다.

주소 서울시 마포구 희우정로12길 23 동광팰리스
영업시간 화~토요일 11:00~23:00(브레이크타임 15:00~17:30), 일요일 11:00~18:00, 월요일, 매월 마지막 화요일 휴업
문의 070-4251-0421

 

3-2
미니멀 라이프를 꿈꾸는 이들의 커피 # 카마르 커피

인도네시아어로 ‘방’을 의미하는 ‘카마르’는 카페를 들르는 이들이 편안히 쉴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싶었던 대표의 마음이 담긴 이름이다. 카페 내부는 입구부터 주방까지 확 트인 하얀 공간에 낮은 테이블과 의자로 차분한 느낌을 살린 미니멀한 인테리어가 돋보인다.

 

이 곳에서 맛볼 수 있는 커피와 오픈 토스트 역시 깔끔하고 군더더기 없는 맛. 매일 새로 들여오는 찰보리빵은 제대로 구워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해 식어도 맛있다. 갓 구운 버터 토스트를 쭉 찢어 따뜻한 에스프레소에 찍어 먹다 보면 몇 장째인지도 잊은 채 토스트를 끊임 없이 입에 넣고 있는 자신을 발견할 것이다. 플랫 화이트와 고소한 치즈 토스트도 추천하는 조합. 열 가지 종류의 토스트와 커피 메뉴를 입맛에 맞게 짝지어 즐겨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주소 서울시 마포구 성미산로 34 덕산빌딩
영업시간 화~일요일 10:30~22:00, 월요일 휴업
문의 02-6339-7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