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으로 놀기

책으로 놀기

책으로 놀기

책으로 놀기

몇 줄의 시 한 편, 꽉 찬 수필 한 문장에 마음이 뜨끈해지는 계절.

 

 

청춘문고

독립 출판계에서 주목받은 작품 10편을 엄선해 작게 엮었다. 신선한 감각으로 쓰인 소설, 시집, 에세이에 각기 다른 청춘들의 사랑, 이별, 방황, 삶의 위트가 담겨 있다. 독립 출판과 함께 성장해온 테제의 네 번째 시집 <위로의 데이터>나 일상 속 섬뜩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일상의 살인>, 덕질 장려 잡지의 편집장 더쿠가 수집한 꿈 이야기 등 형식에 얽매이지 않은 청춘의 대담이 거침없고 자유롭다. 디자인 이음

 

 

쏜살문고

지난해부터 어니스트 헤밍웨이, 무라카미 류, 김승옥 등 국내외 작가의 고전과 에세이들 가운데 다시 읽으면 좋을 책들을 꾸준히 펴내고 있다. 작고 가뿐해졌을 뿐 아니라 단행본처럼 각 권마다 개성 있는 디자인의 커버가 소장 욕구를 불러일으킨다. 새로 나온 두 권, <무진기행>과 <인간실격>은 오직 동네 책방에서만 만날 수 있는 스페셜 에디션. 다음엔 어떤 기획을 선보일지 기대되는 시리즈다. 민음사

 

 

쪽클래식

문고판마저 무겁게 느껴진다면 한 장짜리 초경량 책도 있다. 밀봉된 커버를 찢어야 내용물을 읽을 수 있고, 하나의 종이가 아코디언 형태로 접혀 있어 한 쪽 독서가 가능하다. 무거운 책에 담기에는 짧은 명문들을 주제에 따라 묶었다. 새 컬렉션 ‘도시의 속살’은 도시의 민낯에 대한 이야기. 도시의 낭만이나 예찬은 없다. 볼프강 보르헤르트부터 나혜석, 이상, 오은 등 15명의 작가들이 도시에서 맛본 감정들을 담았다. 쪽프레스

 

 

소설향

20년 전 처음 출간한 ‘소설향’ 시리즈의 특별판이다. 출간 당시에는 중편소설이 장편과 단편 사이에서 어중간한 취급을 받았지만 갈수록 소설이 홀쭉해지고 있는 요즘 새로운 옷을 입고 다시 태어났다. 5명의 작가들이 시대정신과 개인이 충돌하던 혼란스러운 시기에 마주했던 고뇌를 자신의 언어로 표현했다. 가벼운 책 무게와 달리 내용은 묵직하다. 작가정신

About the Author:

연관 검색어
,
사진책방

사진책방

사진책방

사진책방

소설보다 빠르게, 시보다 오래도록 빠져드는 사진 책을 다루는 서점 3.

작품집 수집가의 서점

이라선

사진을 좋아하는 부부가 탐나는 책을 하나 둘 모으다가 문을 열게 된 책방이다. ‘이라선’에서는 개인 서재 같이 아늑한 분위기에서 사진집을 탐독할 수 있다. 두 사람은 한국에서 구할 수 없는 사진 관련 도서를 찾아 해외로 떠나는 일을 마다하지 않는데, 주로 사진 역사에 의미 있는 기록을 남긴 작가의 작품집이나 떠오르는 작가의 신간, 패션계가 사랑하는 사진가의 책을 들여온다. 흑백사진만이 예술로 취급받던 때 미술관에 처음으로 컬러 사진을 들인 작가 윌리엄 이글스턴의 사진집, 에르메스의 후원으로 만들어진 자크 앙리 라르티그의 사진집 등 천천히 감상하고 싶은 책들이 많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효자로7길 5
영업시간 화~일요일 12:00~20:00, 월요일 휴업
문의 010-8660-3567

 

현상하고 펼쳐 보는

사진 책방 고래

인쇄소와 현상소, 카메라 상점이 늘어선 충무로 골목에 두 달 전에 문을 연 ‘사진 책방 고래’. 현상소와 책방이 동시에 운영되고 있어 전문 사진가들도 자주 찾는 곳이다. 대표의 취향으로 채워진 선반에서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건 가까운 이의 일상을 포착한 사진가들의 책이다. 아내의 모습을 신혼여행지에서부터 죽는 순간까지 카메라에 담은 아라키 노부요시의 사진집과 아버지가 딸의 성장을 기록한 <윤미네 집> 등 작가마다 다른 시선으로 포착한 인물 사진 작품들이 흥미롭다.

주소 서울시 중구 충무로3가 25-5 3층
영업시간 월~금요일 10:30~19:00, 토요일 10:30~18:00, 일요일 휴업
문의 02-2266-2191

 

새로운 사진의 표현

피스

‘책방 이곶’에서 포토 프린트만을 선보이던 ‘피스’가 신사동으로 독립하면서 사진집을 들여놓기 시작했다. 유럽에서 주목받고 있는 작가들의 실험적인 세계관이 돋보이는 작품집들을 만날 수 있다. 스마트폰 앱으로 증강현실을 체험할 수 있는 최초의 사진집부터 바이닐과 사진집이 세트로 구성되어 음악과 사진을 함께 감상할 수 있는 책 등 호기심을 자극하는 신기한 작품집들을 선보인다. 피스에서는 물감과 붓을 사용해 컬러 사진을 만드는 워크숍도 종종 열린다.

주소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 155길 26 3층
영업시간 14:00~20:00, 월·목요일 휴업
문의 010-4917-4133

About the Author:

연관 검색어
애주가의 책

애주가의 책

애주가의 책

애주가의 책

책 한 권 술 한 잔이면 충만한 가을밤.

<힐빌리의 노래>

JD 밴스

미국의 깡촌, 소위 ‘백인 쓰레기’(white trash)들의 동네, 애팔래치아 산맥 서쪽 오하이오에서 태어나고 자라 예일대 로스쿨을 졸업한 한 ‘힐빌리’(촌놈 정도로 해석)의 자전적 에세이. 아이가 없어지면 일단 총부터 뽑고 보는 할머니와 할아버지, 약물 검사가 두려워 아들의 소변을 구걸하는 엄마가 사는 동네를 분석하는 내용으로 미시적이고 개인적인 사회학을 엿볼 수 있다. 이 미드웨스트 최고의 술은 단연 싸구려 버번이다.

 

 

<바깥은 여름>

김애란

거칠게 말해, 맥주를 증류해 오크 통에 숙성시키면 위스키가 되고, 와인을 증류해 숙성하면 브랜디가 되듯 소설가에게도 증류와 숙성이 필요하다. 다사다난한 5년을 보내며 김애란의 소설에선 유머가 증류했고, 이야기를 푸는 방식은 깊어졌다. 특히 에든버러가 배경인 ‘어디로 가고 싶으신가요’를 읽다 보면 요오드와 해초 향이 씁쓸한 라프로익 10년산이 떠오른다.

 

<중국행 슬로보트>

무라카미 하루키

지금은 말이 많지만, 하루키의 재능이 가장 빛났던 순간은 데뷔 후 첫 10년이라는 사실에는 대부분 동의할 터. 특히 첫 소설집인 <중국행 슬로보트>를 읽노라면 상상력의 비눗방울이 방 안을 가득 채우는 느낌이다. 그중 ‘오후의 마지막 잔디’를 추천한다. 다 읽고 나면 맥주를 들이켜고 싶은 생각이 머릿속에 가득할 것이다.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