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에서 발견한 파티 레시피

책에서 발견한 파티 레시피

파티 테이블을 풍요롭게 해줄 요리들.

허브와 와인 식초에 재운 목심 스테이크

from <레이먼 킴 심플 쿠킹>
<레이먼 킴 심플 쿠킹>은 마트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로 만드는 간편한 레시피를 소개한다. 그중에서 파티를 위한 메인 메뉴를 꼽자면 바로 스테이크. 허브와 와인 식초에 재운 목심 스테이크의 포인트는 굽기 전 열두 시간 동안 소스에 재워두는 것. 소금과 후추를 뿌려둔 목심을 유리나 도자기 그릇에 담고 마늘, 황설탕, 레드 와인 식초, 올리브유, 파슬리, 바질, 타임, 소금, 후추 등을 섞어 만든 양념장에 열두 시간 재운 다음 구우면 된다.

 

크리스마스 케이크

from <리틀 포레스트>
기독교도 아니라는 이유로 크리스마스를 특별히 축하하지 않는다던 <리틀 포레스트> 주인공의 어머니는 평범한 크리스마스 케이크 대신 자주색과 노란색이 들어간 크리스마스 케이크를 굽는다. 흑미로 자주색을, 호박으로 노란색을 내는데 두 가지 반죽을 모양 틀에 하나씩 부어 구운 다음 세로로 세워 생크림을 바른다. 주인공은 이렇게 구운 케이크가 ‘크리스마스 파티’를 위한 것이 아니라 ‘송년회’를 위한 것이라고 말한다.

 

스페인 갈라시아 지방의 문어 감자 요리

from <히데코의 사계절 술안주 秋 사케편>
계절별로 기획 중인 <히데코의 사계절 술안주>의 가을 사케편은 사케와 어울리는 안주로 채워져 있다. 그중에서도 애피타이저로 준비하면 좋을 문어 감자 요리는 문어를 삶는 과정만 빼면 만들기도 간편하다. 삶은 문어는 쉽게 구할 수 있으니 먹기 좋은 크기로 자른 문어 다리와 삶은 감자에 올리브유, 파프리카 파우더와 소금만 순서대로 뿌리면 된다. 다만 레시피에는 문어 삶은 물에 감자를 삶으라고 되어 있어 문어를 직접 삶아 만들지 않으면 삶은 감자에 문어의 맛이 배지는 않는다.

About the Author:

크리스마스 그림책

크리스마스 그림책

이불 밖으로 한 발짝도 나가고 싶지 않은 크리스마스 날 밤, 따뜻한 아랫목에서 찬찬히 들여다보고 싶은 그램책 6.

다시 봄 그리고 벤

한 남자가 길에서 죽어가는 작은 꿀벌을 발견한다. 지나칠 수 없었던 남자는 꿀벌을 집으로 데려온다. 그리고 적막이 흐르던 집에 꽃을 들이고, 날 수 없는 벌을 위해 나무 사이로 길을 만들며 정성껏 돌본다. 꽁꽁 얼어붙은 마을 풍경 속 이들의 이야기는 몽환적인 그림과 함께 잔잔한 위로로 속 이들의 이야기는 몽환적인 그림과 함께 잔잔한 위로로 다가온다. 남자와 꿀벌에게 돌아올 따뜻한 봄날을 기다리며 오래 펼쳐두고 싶은 책이다. 글 미바·조쉬프리기, 그림 미바ㅣ우드파크 픽처북스

 

그때 말할 걸 그랬어

하루에도 수많은 사람을 스쳐 보내며 새로운 인연을 만드는 말 한 마디 건네기가 쉽지 않다. 보통 어떤 말이 좋을지 망설이는 사이 상대는 이미 저만치 멀어지기 마련이다. 이 책은 그렇게 놓친 인연들을 모았다. 일러스트레이터인 소피 블래콜이 ‘놓친 인연’ 사이트에서 발견한 사연들을 그림으로 남겼다. 그녀의 그림을 통해 인연의 순간은 아름다운 동화로 다시 태어나 보는 이들로 하여금 상상의 나래를 펴게 한다. 글·그림 소피 블래콜 | 아르테

 

마음도 번역이 되나요: 두 번째

기발하고 재미있는 표현들을 일러스트와 함께 담았다. 출간된 이후 줄곧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목록에 올라 있는 첫 번째 책에 이어 이번에는 새로운 표현과 함께 말이 자라난 환경과 문화까지 엿볼 수 있다. 몇 가지 표현을 소개하면, 러시아 사람이 “가재가 겨울을 어디서 나는지 알려줄까”라고 말한다면 경고의 뜻이니 일단 피하는 게 좋고, “저기에 춤추는 곰이 있다고!” 하는 독일 사람을 만난다면 따라가도 좋다. 하는 일마다 잘 풀리고 분위기도 좋은 핫한 곳을 안다는 뜻이니까. 글·그림 엘라 프랜시스 샌더스 | 시공사

 

흔들린다

함민복의 시집 <눈물을 자르는 눈꺼풀처럼>에 수록된 시 한 편을 그림으로 표현한 시그림책이다. 이야기는 참죽나무 가지가 바람결에 흔들리는 표지에서부터 시작한다. 흐린 하늘 아래 중심을 잡고 서 있던 나무는 비바람이 불고 천둥이 몰아치자 끊임없이 휘청거린다. 책장마다 시 한 편을 음미하기에 넉넉한 여백과 함께 실린 구절이 잔잔하게 읊조린다. 저 나무처럼 언제고 흔들려도 좋다고. 시 함민복, 그림 한성옥ㅣ작가정신

 

THE PHILOSOPHY OF SNOOPY & THE PEANUTS GUIDE TO CHRISTMAS

세상에서 가장 사랑받는 비글인 스누피와 그의 피너츠 크루들이 선물하는 가이드 시리즈. 그중에서도 스누피의 인생철학과 피너츠 세상이 맞이한 크리스마스를 소개하는 그림책이다. 아무도 흉내 낼 수 없는 스타일로 춤추고, 가장 친한 친구인 우드스탁과 시간을 보내며, 찰리 브라운과 함께 뛰노는 것만이 스누피 인생 최대의 미덕이다. 이 사랑스러운 생명체와 함께라면 골치 아픈 일은 내려놓고 엉뚱한 상상 속 세계로 빠질 수 있다. 글·그림 찰스 슐츠ㅣ캐논게이트 북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