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그림책

크리스마스 그림책

이불 밖으로 한 발짝도 나가고 싶지 않은 크리스마스 날 밤, 따뜻한 아랫목에서 찬찬히 들여다보고 싶은 그램책 6.

다시 봄 그리고 벤

한 남자가 길에서 죽어가는 작은 꿀벌을 발견한다. 지나칠 수 없었던 남자는 꿀벌을 집으로 데려온다. 그리고 적막이 흐르던 집에 꽃을 들이고, 날 수 없는 벌을 위해 나무 사이로 길을 만들며 정성껏 돌본다. 꽁꽁 얼어붙은 마을 풍경 속 이들의 이야기는 몽환적인 그림과 함께 잔잔한 위로로 속 이들의 이야기는 몽환적인 그림과 함께 잔잔한 위로로 다가온다. 남자와 꿀벌에게 돌아올 따뜻한 봄날을 기다리며 오래 펼쳐두고 싶은 책이다. 글 미바·조쉬프리기, 그림 미바ㅣ우드파크 픽처북스

 

그때 말할 걸 그랬어

하루에도 수많은 사람을 스쳐 보내며 새로운 인연을 만드는 말 한 마디 건네기가 쉽지 않다. 보통 어떤 말이 좋을지 망설이는 사이 상대는 이미 저만치 멀어지기 마련이다. 이 책은 그렇게 놓친 인연들을 모았다. 일러스트레이터인 소피 블래콜이 ‘놓친 인연’ 사이트에서 발견한 사연들을 그림으로 남겼다. 그녀의 그림을 통해 인연의 순간은 아름다운 동화로 다시 태어나 보는 이들로 하여금 상상의 나래를 펴게 한다. 글·그림 소피 블래콜 | 아르테

 

마음도 번역이 되나요: 두 번째

기발하고 재미있는 표현들을 일러스트와 함께 담았다. 출간된 이후 줄곧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목록에 올라 있는 첫 번째 책에 이어 이번에는 새로운 표현과 함께 말이 자라난 환경과 문화까지 엿볼 수 있다. 몇 가지 표현을 소개하면, 러시아 사람이 “가재가 겨울을 어디서 나는지 알려줄까”라고 말한다면 경고의 뜻이니 일단 피하는 게 좋고, “저기에 춤추는 곰이 있다고!” 하는 독일 사람을 만난다면 따라가도 좋다. 하는 일마다 잘 풀리고 분위기도 좋은 핫한 곳을 안다는 뜻이니까. 글·그림 엘라 프랜시스 샌더스 | 시공사

 

흔들린다

함민복의 시집 <눈물을 자르는 눈꺼풀처럼>에 수록된 시 한 편을 그림으로 표현한 시그림책이다. 이야기는 참죽나무 가지가 바람결에 흔들리는 표지에서부터 시작한다. 흐린 하늘 아래 중심을 잡고 서 있던 나무는 비바람이 불고 천둥이 몰아치자 끊임없이 휘청거린다. 책장마다 시 한 편을 음미하기에 넉넉한 여백과 함께 실린 구절이 잔잔하게 읊조린다. 저 나무처럼 언제고 흔들려도 좋다고. 시 함민복, 그림 한성옥ㅣ작가정신

 

THE PHILOSOPHY OF SNOOPY & THE PEANUTS GUIDE TO CHRISTMAS

세상에서 가장 사랑받는 비글인 스누피와 그의 피너츠 크루들이 선물하는 가이드 시리즈. 그중에서도 스누피의 인생철학과 피너츠 세상이 맞이한 크리스마스를 소개하는 그림책이다. 아무도 흉내 낼 수 없는 스타일로 춤추고, 가장 친한 친구인 우드스탁과 시간을 보내며, 찰리 브라운과 함께 뛰노는 것만이 스누피 인생 최대의 미덕이다. 이 사랑스러운 생명체와 함께라면 골치 아픈 일은 내려놓고 엉뚱한 상상 속 세계로 빠질 수 있다. 글·그림 찰스 슐츠ㅣ캐논게이트 북스 

About the Author:

연관 검색어
, ,
헬싱키에서 발견한 취향 #숍

헬싱키에서 발견한 취향 #숍

헬싱키에는 개인의 평범한 행복을 추구하고, 자연을 지극하게 대하는 헬싱키 사람들의 취향이 녹아 있다. 수평의 도시를 걸으며 발견한 숍과 레스토랑은 수줍은 듯 단정한 그들의 첫인상과 닮았다.

북유럽 위빙의 품격

요한나 글릭센

텍스타일 크래프트 & 디자인

폭포수처럼 늘어뜨려져 있는 패브릭의 문양이 정갈하다. 안쪽으로 길게 이어진 공간에는 올해 20주년을 맞이한 ‘노르망디(Normandie)’ 패브릭이 바다 물결처럼 흔들린다. 섬유 예술가 요한나 글릭센이 디자인한 직물은 러그, 쿠션, 가방, 파우치, 테이블웨어 등 일상의 소품이 되어 핀란드뿐 아니라 전 세계로 퍼져나가는 중. 직조를 즐기고 디자인의 가르침을 주던 할머니의 영향도 있지만, 천연 소재에 대한 탐구와 편안한 색상, 단순하지만 정교한 직조를 고집하면서 기술적 고민을 멈추지 않는 글릭센의 열정이 한 땀 한 땀 스며 있다. 올해 5월 알바 알토 스툴의 동그란 받침대로 제작해 헬싱키 아르텍에서 20주년 기념 전시를 연 새로운 노르망디 컬렉션도 만날 수 있다. 1980년대 말 글릭센이 처음 작업한 사보이 레스토랑의 리넨 식탁보도 여전히 같은 이름으로 판매하고 있으니 그녀가 헬싱키 섬유 디자인의 역사라 해도 과언이 아닐 듯. 바쁜 와중에도 숍을 지키는 그녀의 설명을 들으며 다채로운 라인을 살펴보자. 무엇보다 글릭센은 소파 위에 그녀의 패브릭을 얹기만 해도 북유럽 가정집으로 탈바꿈할 것이라 조언한다.

주소 Fredrikinkatu 18, 00120 Helsinki
웹사이트 johannagullichsen.com

 

 

아트 프린트의 총집합

페이퍼숍

길고 긴 겨울과 혹독한 날씨를 견뎌야 하는 헬싱키 사람들에게 쉼터인 집을 꾸미고, 아끼는 친구들을 초대해 환대하는 일은 무척 중요해 보인다. 그들은 손으로 쓴 엽서를 모으거나 친구들을 저녁 식사에 초대하는 소소한 행위를 일상의 큰 즐거움으로 여기는데, ‘페이퍼숍’은 그러한 취향을 충족시킨다. 자매가 함께 소규모 가게로 시작해 헬싱키 대표적인 페이퍼워크 숍으로 성장한 경우로 헬싱키 출신 작가의 작품을 중심으로 유럽과 미국의 제품을 함께 판매하며, 포옹으로 인사하는 단골들의 방문이 이어진다. 생활용품이나 동물, 꽃과 식물 등을 소재로 한 그림엽서, 달력, 노트, 포장지와 아트 프린트 등에서는 자연과 이웃을 생각하는 마음이 전해진다. 페이퍼숍에서 운영하는 프린트 스튜디오에서 청첩장이나 기념 카드 등 원하는 그림과 문구를 넣은 나만의 페이퍼워크를 의뢰할 수도 있다. “내 아들 친구 엄마가 그린 엽서 그림이에요.” 플라워 프린트 노트북을 들여다보는 기자에게 말을 건네는 한 손님의 말투에 흐뭇함이 묻어난다. 사랑스러운 그림 앞에서 지갑을 열게 되는 건 당연한 일이고.

주소 Fredrikinkatu 18, 00120 Helsinki
웹사이트 papershop.f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