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인 살롱 ,

세로커피

범천동은 서울 문래동의 옛모습을 그대로 닮았다. 신발의 부품을 만드는 낡은 공장이 많은 이곳을 애정 어린 눈으로 바라본 부부가 있다. 여느 청년들처럼 서울에 터를 잡고 살던 두 사람은 아내의 고향인 부산으로 돌아와 다섯 달 전 세로커피를 차렸다. 이상의 단골 카페 ‘낙랑파라’를 모티프로 삼아 35년 된 조명, 옛날식 아치형 입구를 그대로 살렸는데 흡사 일본의 오래된 다방 같기도 하다. 세로커피의 원두는 서울의 ‘커피 리브레’와 부산의 ‘베르크 로스터스’에서 들여온다. 10년간 직접 커피를 내려 마시던 남편이 그 취미를 살려 정성스럽게 드립 커피를 내린다. 진한 커피 위에 차갑고 달콤한 생크림을 올린 ‘세로슈페너’도 인기 메뉴. 궁극적으로 범천동이 멋지게 되살아나는데 도움이 되면 좋겠다는 바람으로 9월부터 지역 작가와 함께하는 전시도 준비하고 있다.

주소 부산시 부산진구 신암로 153-6
영업시간 12:00~21:00, 일요일 휴업
문의 @sero_coffee

 

진짜가 나타났다,

뉴그린다방

BGM으로 ‘걸어서 저 하늘까지’가 흘러나오고 있다면 제대로 찾아간 게 맞다. 올해 초 생긴 뉴그린다방은 지금 부산에서 유행하는 레트로 무드를 가장 진하게 느낄 수 있는 카페다. 원래부터 빈티지한 무드를 좋아했던 사장은 가정집이던 건물의 구조는 그대로 두고 가구, 조명, 소품을 완벽하게 복고적으로 세팅했다. ‘오봉’이라는 단어가 차라리 어울릴 법한 은색 쟁반 테이블 위에는 구슬, 공기, 다마고치 등 어릴 때 손에서 내려놓지 않던 놀잇감이 가득하다. 초록색 분식 그릇에 나오는 다방
라테, 작은 우산이 꽂힌 파르페에서는 근사한 맛보다 문득 떠오를 옛 추억을 더 기대하자. 1980~90년대 식당에서 썼을 법한 냉장고에는 주인장이 직접 만든 딸기, 바나나, 말차 우유가 병에 담겨 있다. 루프톱도 있지만 ‘진짜’는 2층에 있다.

주소 부산시 북구 의성로80 2~3층
영업시간 11:00~23:00
문의 051-338-8452

안락한,

안락 다락방

손 큰 주인은 재료를 아끼는 법이 없다. 제철 과일을 주재료로 사용하는 터라 손이 많이 갈 텐데도 그는 정도를 지키며 정성껏 자신의 손맛을 담아낸다. 자몽이 들어가는 메뉴만 놔두고 나머지는 그 철에 가장 맛이 좋은 과일을 듬뿍 담아 요거트나 주스, 에이드를 만든다. 그 덕분에 예쁜 공간을 즐겨 찾는 여성들뿐 아니라 동네 꼬마들과 할머니, 할아버지들로 안락 다락방은 늘 복작거린다. 공간이 이토록 아늑한 데는 안쪽에 따로 있는 다락방이 한몫한다. 주인은 그 구조에 반해 이름까지 안락 다락방으로 지었다고 한다. 계절에 따라 달라지는 메뉴는 단골손님들조차 궁금하게 만든다. 안락 다락방에 간다면 주인이 매일 직접 굽는 스콘과 그 계절에 가장 맛있는 과일을 넣어 만든 수제 요거트를 꼭 먹어보자.

주소 부산시 동래구 온천천로431번길 27
영업시간 12:00~22:00, 월요일 휴업
문의 070-7760-0329

 

남쪽 바다 무릉도원,

비비비당

해운대 달맞이길의 ‘해 뜨는 집’은 부산 사람이라면 알 만한 오래된 건물이다. 이 건물 4층에 젊은 사장이 전통찻집을 차렸다. 고급스러운 한옥에 온 듯 정갈한 테이블에 자리를 잡고 통창으로 해운대 바닷가의 절경을 눈에 가득 담는 일이 신선놀음과 뭐가 다를까. 이요한, 유영국 등 한국 1세대 서양화가들의 그림부터 현대 작가들의 작품까지 아우르는 소품을 보면 필시 좋은 안목을 지닌 사람의 손길이다. 말차가 담기는 고려 청자 찻잔을 비롯해 내어주는 모든 다기는 30년 넘게 골동품을 수집해온 사장 어머니의 컬렉션. 빙수, 단팥죽, 다식 외에 열 개 남짓한 차가 준비되어 있는데 모두 비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