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겨낸 도시, 시엠레아프 ①

이겨낸 도시, 시엠레아프 ①

크루즈 문화가 곳곳에 남아 있는 호텔, 레몬그라스를 넣은 그윽한 향의 커피를 맛볼 수 있는 카페, 유기농 재료로 만든 음식을 내는 레스토랑, 캄보디아의 컨템퍼러리 아트를 볼 수 있는 갤러리. 그리고 그보다 더 많은 이야기가 있는 시엠레아프.

시엠레아프 여행

호찌민을 경유해 도착한 캄보디아의 시엠레아프 국제공항은 활주로를 걸어 들어갈 만큼 규모가 작았다. 첫날 일정은 많은 사람이 시엠레아프를 찾는 이유인 사원 앙코르와트(Angkor Wat)와 바이욘(Bayon), 따 프롬(Ta Phrom). 유명한 만큼 많은 사람이 몰릴 수 있어 앙코르와트에서 일출을 볼 시간에 맞춰 새벽 4시 30분에 호텔을 나섰다. 해가 뜨기 전 시엠레아프의 거리는 깜깜했고, 앙코르와트는 실루엣만 겨우 보였다. 전기를 자체적으로 생산할 수 없을 만큼 낙후한 캄보디아는 1970년대 후반, 크메르루주 정권에 의해 개혁이라는 이름으로 수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었다. 그중 많은 수가 지식인이었고, 이들은 시골로 보내져 가혹한 노동에 내몰리다  병들어 죽거나 죽임을 당했다. 그로 인해 당시 인구의 4분의 1이 사라졌다. 한때 화려하게 피어났던 크메르 문화는 식민 시대와 킬링 필드를 지나 지금은 유적지로만 남아 당시의 영화를 추측할 수 있을 뿐이다. 하지만 현재 캄보디아는 뛰어났던 크메르 문화에 잠재된 가능성이 더해져 과거의 아픔을 이겨내고 희망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 물론 여전히 경제적으로 빈곤한 편이고 길에는 간혹 구걸하는 어린아이들이 보이지만, 그럼에도 이들은 서로 연대해 경제적으로 자립하기 위해 노력하며 그들만의 예술을 알리고, 점점 더 많은 젊은이들이 자신의 재능을 찾아 꿈을 이루고 있다. 그리고 희망을 향한 움직임에는 더 나은 세상을 꿈꾸는 이들의 적극적인 행동과 나아가 환경을 배려할 줄 아는 사람들의 연대가 바탕을 이루고 있다. 시엠레아프에는 다른 도시에서 찾아볼 수 없는 에너지가 가득하다. 그리고 막연하지만 세상의 희망이 보인다.

시엠레아프 여행

사원의 도시

시엠레아프를 찾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앙코르와트일 것이다. 캄보디아에서 가장 규모가 큰 사암 사원으로 국기에도 앙코르와트가 그려져 있을 만큼 중요한 문화재다. 12세기 초에 지어졌으니 기계의 힘을 빌릴 수 없었을 것이고 오직 사람의 힘으로 이토록 넓고 높은 사원을 지었다는 사실이 놀랍다. 그 높이도 상당한데 당시 왕이나 왕족이 죽으면 신이 된다고 믿었기에 사원의 3층은 천상을 의미한다. 규모만큼 놀라운 건 돌에 새겨진 조각들. 힌두 신화인 라마야나의 장면들이 세밀하게 그려져 있어 마치 한 편의 신화를 읽는 것 같다. 시엠레아프의 또 다른 주요 사원은 바이욘. 이 역시 12세기에 지어진 사원으로 불교 사원이다. 크메르 왕조의 자야바르만 7세는 크메르 제국의 국교를 힌두교에서 불교로 바꾼다. 사람들의 신분을 나누는 카스트제도가 불합리하다고 생각했고 모든 이가 평등한 불교로 국교를 바꿔 계층을 없애고자 했다. 그래서 바이욘 사원에는 힌두 신상이 아닌 관음상이 조각되어 있다. 하지만 자야바르만 8세가 국교를 다시 힌두교로 바꿨고 이로 인해 사원 내의 불상들이 파괴된다. 바이욘 사원에서 가장 흥미로운 건 벽에 새겨진 조각들. 수염을 기르고 머리를 올린 중국인과 귀가 긴 크메르인, 코끼리를 탄 군사 행렬 등이 12세기 시대를 그대로 재현했다. 12세기 캄보디아의 문화를 짐작할 수 있는 조각들도 있다. 아이를 낳거나 밥을 하는 여성, 투계를 하고 술을 마시는 남성 등 당시 생활 모습이 생생하게 돌에 새겨져 있다. 따 프롬도 주요 사원 중 하나. 영화 <툼 레이더> 촬영지로 유명한 이곳은 건물 사이로 나무가 자라나는 신비한 곳이다.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기이한 모습이지만 이로 인해 붕괴의 위험도 있다. 새들의 분뇨 속 용수나무의 씨앗이 떨어져 자라났을 것이라고 추측된다. 크메르 왕조가 가장 번영을 이루던 시절 지어진 이 사원들 안에 있던 보석과 조각 등은 이미 약탈당했다. 그리고 외부 세력의 침탈로 곳곳이 파괴되었다. 부서진 사원의 재건을 위해 일본과 프랑스, 미국, 그리고 한국 등 문화재 복원 기술을 지닌 국가들이 함께하고 있다. 시엠레아프의 사원들에는 캄보디아가 버텨온 세월이 그대로 담겨 있다. 번영과 파괴, 약탈과 다시 일어서기까지. 이곳들을 방문할 계획이라면 전문 가이드와 함께 방문하기를 추천한다. 한때 한국 관광객이 많이 찾았던 만큼 한국어를 할 줄 아는 가이드도 있는데 여행서와는 또 다른, 실감 나는 설명을 들을 수 있다.

시엠레아프 여행

About the Author:

가을 #먹거리 여행

가을 #먹거리 여행

천고마비의 계절, 먹거리 행사가 풍년이다.

올가을, 전국 곳곳에서 열리는
먹거리 축제를 모았다.

미식 여행을 떠날 예정이라면
축제 기간을 확인하고 방문해보자.

홍성 남당항 대하 축제

대하 새우 축제

천수만의 청정 어항, 남당항에서 대하 축제가 열린다.
대하 잡기 체험과 새우 요리 경연대회 등
관광객 참여 위주의 프로그램이 준비되며
대하를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특산물 판매장도 마련된다.
소금구이부터 찜과 튀김까지,
여러 대하 요리를 맛볼 수 있는 먹거리 행사
축제 기간을 포함해 11월 3일까지 진행된다.

일시 8월 24일~9월 15일
장소 충남 홍성군 서부면 남당리 남당항 일원

서천 홍원항 전어·꽃게 축제

전어 음식 축제

가을철 별미를 마음껏 맛보기 좋은
서천 홍원항 전어·꽃게 축제.
맨손으로 전어를 잡는 체험,
어민이 내정한 가격에 가장 가까운 금액을 제시하면 낙찰되는
경매 등에 참여할 수 있다.
SNS에 축체 참여 ‘인증샷’을 남기면
특산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현지 수산물이 가득한 직거래 장터
특산품 판매장도 방문해볼 것.

일시 9월 21일~10월 6일
장소 충남 서천군 서면 홍원항 일원

임실N치즈 축제

임실 치즈 축제

임실N치즈 축제는 50여 년의 전통을 가진
임실 치즈를 주제로 열리는 행사다.
임실치즈테마파크와 치즈마을 곳곳에서 진행되는
프로그램이 무려 70여 가지.
어린이를 위한 프로그램이 대부분이지만
최현석 셰프에게 배우는 치즈 요리법,
치즈와 맥주를 제공하는 EDM 댄스 파티
성인도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 또한 기대해볼 만하다.
치즈가 들어간 파스타, 돈가스, 아이스크림 등도 판매한다.

일시 10월 3일~10월 6일
장소 전북 임실군 성수면 도인2길 50
임실치즈테마파크 및 임실치즈마을 일원

횡성 한우 축제

횡성 한우 축제

횡성 한우 축제에 가면
횡성의 자연환경과 한우의 맛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밭 갈기, 외양간 둘러보기 등 농촌 체험부터
한우 시식 및 품평회까지 진행되며
한우를 활용한 먹거리도 토속주와 함께 제공된다.
추억의 고고장, LED 장미를 밝힌 빛 축제 등
다양한 볼거리도 준비될 예정.

일시 10월 2일~10월 6일
장소 강원 횡성군 횡성읍 섬강둔치 일원

About the Auth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