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원 <블룸 아이즈>의 모든 것

#아이즈원 <블룸 아이즈>의 모든 것

발매 예고부터 향후 활동 계획까지.

2월 17일, 아이즈원이 첫 정규 앨범
<BLOOM*IZ(블룸 아이즈)>를 발매했다.
2번째 미니 앨범 <HEART*IZ(하트 아이즈)> 이후
약 10개월 만의 신보다.

<블룸 아이즈>는 ‘라비앙 로즈’, ‘비올레타’로 이어진
플라워 시리즈를 마무리하는 앨범.
앨범 제목은 영어 단어 ‘Bloom’과 ‘아이즈원’의 합성어로
만개를 앞둔 열두 멤버의 다양한 매력을 표현한 것이다.

아이즈원의 컴백 소식은 2월 3일
<블룸 아이즈>의 커버 이미지가 공개되며 알려졌다.

아이즈원 블룸아이즈
오프더레코드

그리고 6일과 7일
개인 및 단체 사진이 추가로 공개됐다.

이후 10일에는 앨범 커버의 메이킹 필름,
12일에는 뮤직비디오 티저가 유튜브에 업로드됐다.

또한 발매 하루 전인 16일,
아이즈원이 직접 공식 트위터를 통해
이번 앨범에 담긴 메시지를 전했다.
각 멤버가 들고 있는 종이에 적힌 글자들을 조합해 보면
내가 여러 색깔들로 더 빛날 때‘인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

아이즈원 블룸아이즈
Twitter @official_izone

그리고 2월 17일, <블룸 아이즈>가 발표됐다.
1일차 판매량은 약 18만 장으로
역대 국내 걸그룹의 발매 첫 주(초동) 판매량을 일찍이 뛰어넘었다.
아이즈원 앨범으로는 <하트 아이즈>에 이어 2번째 기록 경신이다.

타이틀곡 ‘피에스타(FIESTA)‘의 뮤직비디오 조회 수는
19일 낮 12시 기준으로 1천만 건을 돌파했다.
멜론과 지니뮤직 등 여러 음원 차트에서도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블룸 아이즈> 수록곡의 첫 무대는
17일 오후 8시 엠넷에서 방송한 컴백 쇼
<COMBACK IZ*ONE BLOOM*IZ(컴백 아이즈원 블룸 아이즈)>에서
가장 먼저 공개됐다.
유튜브 등 디지털 채널을 통해 세계 곳곳의 팬들도
동시에 시청할 수 있었다.

이날 방송된 신곡의 무대를 하나씩 살펴보자.

FIESTA

<블룸 아이즈>의 타이틀곡.
각자 뚜렷한 개성을 가진 열두 멤버가 모여 처럼 만개한
아이즈원의 모습을 축제에 비유했다.
신비로우면서도 강렬한 느낌을 주는 신스 사운드가 매력적이다.

SPACESHIP

우주 그리고 더 넓은 세상을 향해 날아가고 싶다’는
마음이 담긴 밝은 분위기의 노래.
멤버 권은비가 작사와 작곡에 참여했다.

AYAYAYA(아야야야)

장원영, 최예나, 혼다 히토미를 제외한 9명이 유닛으로 함께한 곡.
‘내가 가는 곳은 어디든 무대’라는 자신감을 드러낸다.
뭄바톤 비트와 무대 위 군무가 특징이다.

SO CURIOUS

첫사랑의 풋풋한 마음을 주제로 한 노래.
아이즈원 특유의 상큼한 목소리가 곡의 매력을 더한다.
미야와키 사쿠라, 권은비, 강예원을 제외한 9명이 참여했다.

아이즈원은 앞으로 여러 음악 방송의 무대에 오르고
4월 3~5일에 열리는 ‘케이콘 2020 재팬’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About the Author:

2월 셋째주 #신작 추천

2월 셋째주 #신작 추천

이번 주에 볼 만한 드라마와 영화를 모았다.

2월 셋째주, 첫방송한 드라마와
새롭게 개봉한 영화를 3편씩 추천한다.

드라마

안녕 드라큘라

각자 마음에 묻어둔 고민을 ‘드라큘라’에 비유하고
이를 직면하면 극복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담은 단편 드라마 <안녕 드라큘라>.
안나(서현), 서연(이주빈), 유라(고나희) 세 사람이
현실의 어려움을 딛고 성장하는 과정을 보여준다.
<아름다운 세상>에 프로듀서로 참여했던 김다예 감독이 연출했고
2부에 걸쳐 방송된다.

편성 월·화요일 오후9시30분 JTBC
첫방송 2월 17일, 18일(2부작)

하이에나

드라마 <하이에나>의 주인공은
상위 1%의 부와 권력을 누리는 인물들을 돕는 변호사들.
돈을 벌 수 있다면 무엇이든 하는 정금자(김혜수)와
엘리트의 삶을 살아온 윤희재(주지훈),
두 변호사가 업계에서 생존하기 위해 대립한다.
점점 밝혀지는 둘의 관계가 관전 포인트.
<별에서 온 그대>를 제작한 장태유 감독의 신작이다.

편성 금·토요일 오후 10시 SBS
첫방송 2월 21일

하이바이, 마마!

사고로 목숨을 잃고 귀신이 된 차유리(김태희)가 환생해
남편 조강화(이규형)와 딸 서우(서우진)에게 다시 나타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하이바이, 마마!>.
귀신을 따뜻한 마음을 지닌 존재로 설정하며
죽음에 대한 공포나 슬픔보다는 웃음을 전하는 데 주력한 작품이다.
<오 나의 귀신님>의 유제원 감독이 연출했다.

편성 토·일요일 오후 9시 TvN
첫방송 2월 2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