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PY WEDDING CAKE

HAPPY WEDDING CAKE

달콤한 축하의 인사. 특별한 날을 위한 웨딩 케이크 5.

메리미플라워

우아하고 단아한 미를 살린 케이크. 메리미플라워는 케이크에 올리는 작은 꽃 장식 하나까지 모두 먹을 수 있는 버터크림으로 만드는 것이 특징. 시트는 당근, 초콜릿, 홍차, 녹차, 흑임자 등 다양하다. 최소 3일 전까지 예약해야 한다. 1단은 6만8천원부터, 2단은 17만원부터. 문의 @marryme_flowercake, 02-6485-5807

 

느엘스 플라워케이크

작약, 수국, 아스클레피아스, 컨덴샤 로즈 이 네 종류의 생화와 티아라 장식으로 멋을 더한 케이크. 화려한 디자인이 눈길을 사로잡는 느엘스 플라워케이크의 또 다른 매력은 맛에 있다. 디자인 못지않게 시트와 크림의 조화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이곳의 대표 메뉴는 당근 케이크. 2주 전부터 예약 가능하며, 3단 케이크는 30만~40만원대. 문의 @neuls_flowercake, 02-545-8819

 

크림필즈

화이트와 골드의 조합으로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라즈베리 초콜릿 케이크. 이 외에도 크림필즈는 계절마다 피는 꽃의 색과 형태에서 영감을 받아 다양한 디자인의 케이크를 선보인다. 모든 케이크는 최소 일주일 전에 예약해야 한다. 가격은 15만원부터. 문의 @creamfields.cake, 010-9904-9370

 

포드레비아오

정갈하고 깔끔한 디자인을 선호하는 사람에게 알맞은 포드레비아오의 케이크. 식장과 웨딩드레스 스타일뿐 아니라 주인공의 이야기까지 디자인에 담아낸 케이크를 만든다.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케이크를 가질 수 있는 셈. 가격은 8만원부터, 촬영용은 30만원대. 문의 @poudrebiao

 

타임투케이크

고소한 피스타치오 크림과 라즈베리 리플잼을 넣은 케이크에 웨딩드레스의 비즈 장식을 입힌 실키난 케이크. 타임투케이크는 웨딩드레스나 식장의 꽃 장식과 조화를 이루는 데 중점을 두고 케이크를 디자인한다. 이름처럼 우리의 시간을 더 아름답게 만들어줄 케이크가 있는 곳이다. 섬세한 디자인 작업이 필요하기 때문에 예약은 늦어도 2주 전까지 해야 한다. 가격은 12만원부터. 문의 @time.to.cake_studio

About the Author:

연관 검색어
여름밤에 어울리는 호러 신간

여름밤에 어울리는 호러 신간

오싹하고 스릴 넘치는 이야기로 여름의 무더위를 잊게 해줄 신간 소설 5권.

<상처>

누아르, 액션 스릴러, 로맨스 등 다양한 장르의 추리소설을 써온 나혁진 작가가 신작을 선보였다. 고독한 생활을 이어가던 한 전직 형사가 옛 상사의 사라진 딸을 찾기 위해 사건을 추적하는 과정을 담았다. 수많은 영상이 공유되는 인터넷에서 포착한 단서를 시작으로 미스터리한 사건은 진실을 향해 숨가쁘게 달려간다. 사회 이면에 존재하는 성 문제를 통렬하게 파헤치며 이로 인해 남겨지는 ‘상처’라는 화두를 던진다. 나혁진 지음 | 몽실북스 펴냄

 

<올빼미 눈의 여자>

한국 무속 신앙에 상상을 더한 작품으로 색다른 공포를 전했던 박해로 작가의 세 번째 소설이다. 공무원 연수를 받으러 떠난 기성이 우연히 두 모녀와 엮이며 경험하는 기괴한 일을 그린다. 사건의 배후에 있는 ‘올빼미 눈을 가진 할머니’ 그리고 바이러스가 되어 떠도는 이기주의와 무한 경쟁까지, 무속 신앙과 현대사회의 모습을 결합한 이야기가 실감 나는 묘사와 다채로운 구성을 바탕으로 진행된다. 박해로 지음 | 자음과모음 펴냄

 

<내가 너였을 때>

외모부터 취향까지 나와 똑같은 사람이 나타난다면? <훔쳐보는 여자> 등 심리를 다루는 스릴러 소설로 화제가 된 작가 민카 켄트가 이번에 택한 소재는 ‘신원 도용’. 자신의 신원으로 사는 여성을 발견한 주인공 브리엔은 삶을 되찾기 위해 사투를 벌이기 시작한다. 브리엔과 그의 하우스메이트 나이얼의 시점으로 번갈아 서술되고 사건이 쉴 새 없이 이어져 긴장감을 높인다. 민카 켄트 지음 | 한스미디어 펴냄

 

<더 원>

유전자 검사를 통해 인연과 연결해주는 ‘DNA 매치’ 사업이 활성화된 미래를 배경으로 한 SF 스릴러. DNA 매치를 통해 ‘영혼의 짝’을 찾지만 예상치 못한 상황에 빠진 다섯 커플이 등장한다. 과학이 이어준 사랑을 마주한 사람들의 심리에 주목하며 인간 본성을 적나라하게 파고든다. <선한 사마리아인>을 쓴 작가 존 마스의 대표작으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로 제작돼 올해 중 공개될 예정이다. 존 마스 지음 | 다산책방 펴냄

 

<비밀과 오해>

단편소설 ‘길 잃은 도로시ʼ로 사랑받은 작가 E, Crystal이 첫 종이 책을 출간했다. 큰언니의 약혼자가 투신자살하는 순간, 현장에서 마주친 후 비밀과 오해에 둘러싸인 세 자매를 중심으로 한 이야기다. 서로 의심하면서도 아무것도 묻지 않던 세주, 유주, 비주의 얽혀버린 관계가 18일 동안 흡인력 있게 전개된다. 작가의 일러스트레이션이 함께 담긴 페이지를 넘기며, 자신이 믿고 있는 것들이 전부 사실일지 확인해보길. E, Crystal 지음 | 시코 펴냄

About the Author:

연관 검색어
, ,
그 많던 개그맨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