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 가을 여행

눈으로 즐기는 캐나다, 터키, 오스트리아의 가을 정취

랜선 가을 여행

눈으로 즐기는 캐나다, 터키, 오스트리아의 가을 정취

갈 수 없으니까 눈으로라도 가을 여행을 떠나보자. 캐나다와 터키, 오스트리아의 가을 정취.

터키 아르트빈 대표 호수인 보르츠카 카라괼(Borcka Karagöl)의 모습

@krdnzphotography
@giz.k

터키 ‘아르트빈’

산지와 고원으로 둘러싸여 어디서든 단풍을 감상할 수 있는 아르트빈(Artvin)은 터키에서 볼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가을 풍경을 지니고 있다. 아르트빈은 토지의 약 55%가 숲으로 덮여있어 사시사철 수려한 자연 경관을 자랑하지만, 울긋불긋 단풍이 물드는 가을이 되면 더욱 그림 같은 풍경을 선사한다. 특히 아르트빈의 대표 호수인 보르츠카 카라괼(Borcka Karagöl)에서는 울창한 숲이 수면 위로 비치는 황홀한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이곳에서는 호수를 따라 난 약 2.4km 길이의 산책로를 거닐며 여유롭게 삼림욕을 즐기거나, 보트를 대여해 물안개가 피어나는 멋진 전경을 가까이에서 감상할 수도 있다. 이 곳을 직접 보는 날이 오게 된다면, 산책 후 가을 별미인 함시(Hamsi) 요리도 빼놓지 말고 즐겨볼 것을 권한다. 함시는 늦가을부터 흑해 연안에서 잡히는 멸치류의 작은 생선으로 주로 레몬즙을 곁들인 함시 튀김이나 바다의 진한 풍미를 살린 함시 필라프가 유명하다.

 

캐나다 몬트리올 북쪽에 위치한 몽트랑블랑(Mont-Tremblant)

@monttremblant
@monttremblant

캐나다 몽트랑블랑

‘메이플로드’로 알려진 캐나다 동부 외에도 캐나다는 곳곳에 가을을 만끽할 수 있는 단풍 성지가 있다. 그 중 하나가 몬트리올 북쪽에 위치한 몽트랑블랑(Mont-Tremblant)이다. 카누, 골프, 그리고 스키까지 다양한 아웃도어 액티비티를 즐길 수 있는 리조트 타운으로 북미에서 가장 아름다운 가을 단풍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이곳에서 가을 풍경을 감상하는 방법은 크게 두 가지다. 곤돌라를 타거나 해발 650m 산 정상에 직접 오르며 가까이에서 단풍을 즐기는 것. 어떤 방식이든 정상에 오르면 푸른 호수와 어우러지는 단풍나무 숲을 한눈에 감상할 수 있다. 하산 후에는 알록달록한 건물과 귀여운 기념품이 있는 아기자기한 마을 구경도 놓칠 수 없다.

 

영화 <비포 선라이즈>의 촬영지로 알려진 오스트리아 비엔나의 프라터 공원
Liliput-Bahn im Prater / Miniature railway in the Prater
@ciricolights
@the_happy_now_

오스트리아 프라터 공원

오스트리아의 수도 비엔나에 자리한 프라터 공원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놀이공원 중 하나이자 영화 <비포 선라이즈>의 촬영지로 알려져 있다. 1897년에 만들어진 비엔나의 랜드마크, 대관람차가 있는 공원이 바로 이 곳이다. 여름에는 각종 놀이기구를 타는 사람들로 활기가 가득한 이곳은 가을이 되면 어디든 영화 속 한 장면이 되는 그림 같은 공원의 풍경을 천천히 즐기는 분위기로 변모한다. 산책을 하는 것도 좋지만, 규모가 꽤 큰 편이라 공원 내 주요 코스를 다니는 열차 릴리프반(Liliputbahn)을 타보는 것도 또 하나의 재미다.

 

 

 

About the Author:

오직, 여자의 이야기

소녀의 성장담, 세 여성의 우정 등 이 시대 여자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추천

오직, 여자의 이야기

소녀의 성장담, 세 여성의 우정 등 이 시대 여자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추천

자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찾아가는 소녀의 성장담, 전혀 다른 세 여성의 우정, 용기 내어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을 해나가는 여동생. 이 시대 여자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세편를 추천한다.

걸후드

영화 소개 사진
걸후드 영화 한 장면

<워터 릴리스><톰보이>에 이은 셀린 시아마 감독의 성장 영화. 엄마를 대신해 동생을 보살피는 16세 소녀 마리엠이 세 친구를 만나 빅토리에서 따온 ‘빅’이라는 이름을 얻고 자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찾아나간다. 셀린 시아마 감독은 소녀에 대한 시선을 거둔 채 여전히 소녀의 시선에 집중한다.

감독 셀린 시아마 주연 카리라 투레, 아사 실라

 

 

 

페뷸러스

페뷸러스 사진
페뷸러스의 한 장면

 

작가가 되고 싶은 취준생 ‘로리’는 원하는 잡지사에 취업하기 위해 인스타 2만 팔로워가 필요하다. 우연히 스타 인플루언서 ‘클라라’를 만나 친구가 되고 로리는 클라라의 베프가 되어 자신의 팔로워를 점점 늘려간다. 그리고 로리의 룸메이트이자 친구인 ‘엘리’는 SNS에 목메고 여성을 상품화하는 이 둘이 이해가 안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름을 인정하고 우정을 만들어 간다. 서로에게 자신의 가치관을 강요하지 않는 대신 그 자체로 존재하며 마음을 나누는 세 친구의 유쾌하고 사랑스러운 이야기.

감독 멜라니 샤르본느 주연 줄리엣 고셀린, 노에미 오파렐, 모우니아 자흐잠

 

안티고네

영화 안티고네
영화 안티고네 한 장면

 

소포클레스의 희곡 <안티고네>를 원작으로 한 동명의 영화. 캐나다 몬트리올을 배경으로 한다. 몬트리올에 정착한 이민자 가족 중 두 오빠 중 한 명이 경찰의 총에 맞아 죽고 다른 한 명은 경찰에 구속된다. 왕의 명령을 어기고 죽은 오빠의 시체를 매장한 동생 안티고네처럼 영화 속 안티고네는 법을 어기고 사랑하는 가족을 지키고자 머리를 삭발하고 오빠 대신 감옥에 들어간다. 해야 하는 일을 했을 뿐이라는 안티고네의 다짐은 대중의 마음을 움직이고 대중은 안티고네를 SNS 영웅으로 만들기 시작한다.

감독 소피 데라스페 주연 나에마 리치

 

 

 

About the Author:

가을 향기

가을 향기

가을 향기

가을 향기

다채로운 맛과 향을 지닌 차와 함께하는 시간에 오롯이 집중할 수 있는 공간을 찾았다.

티. 노마드 가을 노마드 차
주소 서울시 마포구 포은로 1122층
영업시간 수~토요일 12:00~21:00, 일요일 12:00~19:00, 월·화요일 휴업
문의 02-545-5084

차와 함께하는 노마드 휴식처
티. 노마드

도예 작업을 주로 하는 ‘노마드 아트 앤 크래프트’가 망원동 골목에 위치한 건물 2층에 찻집을 오픈했다. ‘티. 노마드(nomad)’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 누구든 도심 속 유목민처럼 편안히 들러 차를 맛보는 곳을 지향한다. 차선으로 고운 거품을 내는 ‘격불’을 하며 말차를 만들거나, 호지차 잎 등을 우리며 차와 함께하는 시간에 집중할 수 있다. 생화를 베이스로 블렌딩한 ‘노마드 차’도 꽃 향이 좋아 찾는 이들이 많다. 다식으로 제공하는 팥빵 ‘노마드군’은 적두를 삶아 만든 소를 넣어 맛이 삼삼하다. 고즈넉한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공간에 새가 지저귀는 소리를 더한 음악이 어우러져 마음이 한결 평온해진다.

 

 

더 이랑 티 라운지 디저트 케이크
주소 서울시 마포구 와우산로 1075층
영업시간 화~토요일 13:00~22:00, 일·월요일 13:00~20:00
문의 010-9106-9206

물결을 바라보듯
더 이랑 티 라운지

물결처럼 줄줄이 오목하고 볼록한 모양을 가리키는 단어 ‘이랑’이라고 이름 지은 ‘더 이랑 티 라운지’. 물이 잔잔히 고여 있는 오브제를 테라스에 비치한 이곳은 물결을 바라보는 순간의 편안한 마음을 전한다. 일본, 스웨덴, 대만 등 다양한 산지에서 들여온 차를 제공하는데 특히 장미, 히비스커스, 과일 청을 블렌딩한 ‘코디얼 레드’, 백모단에 복숭아와 엘더플라워를 더한 ‘샴페인 백차’는 차를 처음 접하더라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케이크, 크림 브륄레, 사과 과육편을 비롯해 직접 만들어 선보이는 디저트는 달지 않아 차와 더욱 잘 어울린다.

 

 

 

카페 ㅊa 가을 달고나 밀크티 스콘
주소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23길 28
영업시간 매일 12:00~21:00
문의 02-336-7872

한국적인 밀크티
카페 ㅊa

지난 8월 차 브랜드 ‘ㅊa(차)’의 세 번째 매장이 연남동에 문을 열었다. 한옥을 모티프로 한 공간으로,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처마와 처마 끝에 다는 풍경 대신 설치한 간판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밀크티에 달고나를 올린 시그니처 음료 ‘달고나 밀크티’를 이곳에서도 맛볼 수 있는데, 달고나의 단맛을 줄이고 음료에 잘 녹도록 개발해 밀크티와 훌륭한 궁합을 이룬다. 이 외에도 아삼차, 오룡차, 화차를 사용한 밀크티와 잎차 등을 팔고, 차에 곁들이기 좋은 막걸리 술빵과 달고나 스콘을 비롯한 한국식 디저트도 소개한다. 경의선숲길을 거닐다 차를 마시며 잠시 쉬고 싶을 때 찾아가볼 만하다.

 

 

차품집 공예품 말차 폼폼 홍차 크림치즈 티 애프터눈 티
주소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10길 11-50
영업시간 월~토요일 11:00~19:00, 일요일 휴업
문의 010-8213-1670

차와 공예품이 함께
차품집

‘차품집’의 상호는 ‘차와 공예품을 함께 만날 수 있는 공간’을 의미한다. 차를 기반으로 한 음료를 판매하고, 한쪽에서는 전통 공예 등을 다루는 전시를 개최하는 곳. 오랜 기간 레시피를 연구한 끝에 탄생한 ‘차품집 밀크티’는 두 가지 홍차를 블렌딩하고 우유에 24시간 숙성시켜 차 본연의 맛을 살렸다. 밀크 폼을 올린 ‘말차 폼폼’, 크림치즈를 활용한 ‘홍차 크림치즈 티’ 등 차를 다양하게 변형한 메뉴도 있다. 이와 함께 즐기기 좋은 ‘애프터눈 티 세트’는 샌드위치, 마들렌, 케이크 등으로 알차게 구성해 한 끼 식사로도 제격이다. 오래된 가옥의 구조를 보강한 후 유리, 금속, 철 등 여러 소재로 인테리어를 한 점 또한 이곳의 매력이다.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증가로 13-93층
영업시간 수~금요일 13:00~19:00, 토·일요일 예약제, 월·화요일 휴업
문의 02-6407-0705

우리나라 차의 매력
다도레 티 룸

보성, 하동, 제주 등 국내에서 공수한 잎차를 중심으로 소개하는 차 브랜드 ‘다도레’가 연희동에 햇살이 잔잔하게 스며드는 ‘다도레 티 룸’을 마련했다. 날씨나 손님의 취향 등에 맞는 차를 추천하며 계절마다 어울리는 차도 선보인다. 올가을에는 녹차를 만드는 과정에서 짧은 발효를 거친 ‘황차’를 내어주는데, 단호박을 연상시키는 은은한 단맛이 특징이다. 살구 안에 팥과 견과류를 넣은 ‘살구말이’, 매실과 복숭아 과실을 활용한 ‘보석 젤리’ 등 다식은 각 재료의 맛이 담백하게 조화를 이룬다. 주말에는 네다섯 가지 차를 즐길 수 있는 프라이빗 티 코스를 진행하고, 국내 도예가들과 협업한 다기도 판매한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창의문로 1373층
영업시간 수~월요일 13:00~18:30, 화요일 휴업
문의 02-391-9823

고요한 차의 공간
이음 티 하우스

여백의 미를 살려 정갈하게 꾸민 인테리어와 통유리창 너머로 보이는 풍경이 고요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이음 티 하우스’. 티 수입사 ‘이음’이 제공하는 차를 소개받은 후 직접 우려 마실 수 있는 공간이다. 90여 분 동안 진행되는 ‘티 테이스팅 코스’를 예약해 이곳에서 정성껏 우려주는 세 가지 차를 음미해도 좋다. 대만 고산 지역에서 생산된 ‘합환산 무계’, 숯으로 가열하며 차의 새로운 맛과 향을 이끌어내는 전통 탄배 방식을 따른 ‘석문철관음 경지홍심’ 등 산지에서 직접 공수해온 차를 내어주고 계절마다 새로운 차도 선보인다. 한쪽 벽면의 선반을 채운 각종 차와 작가들이 제작한 차 도구는 구매도 가능하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종로46가길 13
영업시간 화~일요일 13:00~22:00, 월요일 휴업
문의 070-7755-4758

시간이 멈춘 찻집
차차 티 클럽

‘차차 티 클럽’은 차를 테마별로 상자에 담아 선보이는 온라인 차 큐레이션 서비스 ‘차차’가 마련한 첫 오프라인 공간이다. 차차에서 소개하는 모든 차를 직접 우려 마시거나 한쪽에 전시된 차 도구를 둘러본 후 구매할 수 있다. 인공적으로 향을 더하거나 블렌딩하지 않은 잎차를 제공하는데, 차에 익숙하지 않은 손님에게는 산뜻한 꽃과 꿀향이 느껴지는 백차 ‘백호은침’이나 과일 향이 은은하게 올라오는 청차 ‘대홍포’를 자주 권한다. 다식 중에서는 쌀가루를 쪄 만들고 말차와 단호박으로 맛을 낸 ‘설기 카스텔라’가 제일 인기가 많다. 시간이 멈춘 듯한 창신동 옛 골목에 자리한 이곳에서 여유를 만끽해보자.

 

 

주소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122길 42
영업시간 화~토요일 13:00~18:00, 브레이크타임 15:00~16:00, 일·월요일 휴업
문의 @simonettas_garden

꿈 같은 티타임
시모네타의 정원

화가 보티첼리의 작품 ‘비너스의 탄생’에 등장하는 여성 시모네타에서 영감을 얻은 ‘시모네타의 정원’. 꿈의 한 장면처럼 몽환적인 공간을 떠올리며 완성한 찻집으로, 회전목마 모양의 커다란 오브제 앞이 포토 존으로 꼽힌다. 바리스타와 파티시에 등 분야별 전문가가 함께하는 것이 가장 큰 장점. 베르가모트 향이 매력적인 ‘얼그레이 프렌치 블루’, 체리와 블루베리 맛이 느껴지는 ‘스칼렛’을 포함한 차는 각각 특유의 풍미가 드러나며 라테를 비롯한 커피도 추천 음료다. 마카롱, 마들렌, 타르트 등으로 구성한 ‘파나티스모 세트’와 세 종류의 선데도 곁들여 풍성한 티 타임을 즐겨볼 것.

 

About the Author:

abcdef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