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INT LAURENT

SAINT LAURENT

언젠가부터 안토니 바카렐로가 그만의 방식으로 재해석한 생 로랑의 룩이 더없이 섹시하게 느껴진다. 한밤의 반짝이는 에펠탑을 배경으로 키 크고 마른 슈퍼모델들이 범상치 않은 포스를 풍기며 위풍당당하게 걷는 모습은 생 로랑 쇼에서 볼 수 있는 특혜 중 하나니까. 안토니 바카렐로는 이번 시즌 역시 믹 재거, 데이비드 보위, 스티비 닉스 등 1960~70년대 로커들의 스타일을 그만의 방식으로 글래머러스하게 구현해냈다. 파워 숄더 재킷에 마이크로 미니 쇼츠를 입고 웨스턴 부츠를 신거나 낙낙한 슬리브리스 톱에 메탈릭한 스커트를 조합하는 등 컬렉션을 구성한 95벌의 룩은 ‘에로틱한 보헤미안 룩’이란 생 로랑의 DNA를 감각적으로 드러냈다. 독특하게 컷아웃한 보디 콘셔스 드레스들도 신의 한 수. 여기에 겹겹이 레이어드한 메탈 뱅글과 네크리스, 시퀸 터번, 에비에이터 선글라스 등 다채로운 액세서리까지 더해진 생 로랑 쇼가 쿨하게 느껴진 건 당연했다.

About the Author:

VALENTINO

VALENTINO

오트 쿠튀르의 대중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피에르파올로 피치올리. “그리자유를 아십니까?” 이 질문에서 그가 옷의 본질에 더욱 가깝게 다가가고자 한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단색으로 그림을 그려 형태와 볼륨을 강조하는 16세기 화풍인 그리자유로 새 컬렉션을 시작했으니 말이다. 그 때문일까? 발렌티노의 1968년 올 화이트 컬렉션이 연상되는 드레스들이 쇼의 포문을 열었다. 이 덕분에 디자이너가 심혈을 기울여 연구한 소재의 대비, 극적인 볼륨이 부각됐음은 물론이다. 화이트 드레스 행렬 사이사이에 섬광 같은 네온 컬러 드레스를 배치했고, 후반부로 갈수록 이국적인 프린트와 살구색, 짙은 가지색, 연보라색으로 과감하게 채색해 부드럽고 따뜻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천천히 나풀거리는 깃털 장식, 한 폭의 그림 같은 비즈 자수, 섬세함이 극치를 보여주는 레이스와 시폰 소재로 꾸민, 하나같이 꿈결에나 볼 법한 드레스로 컬렉션이 채워졌다. 쇼가 끝난 뒤 터져 나오는 기립 박수는 이번 시즌 더욱 우렁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