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멍

안녕이라 말하지 말아요

언니네 이발관과 씨스타는 마지막을 고했고, 베트멍은 더이상 캣워크 형태의 패션쇼는 없을 거라고 선언했다. 잘 가라고 손 흔들어주기엔 너무나 아쉬운, 세 가지 마지막 이슈.
editor

오버해도 좋아!

코르셋, 슬립 등 대담한 아이템과 실험적인 실루엣, 난해한 겹쳐 입기까지 지금 디자이너들은 미니멀리즘에서 탈출을 시도하고 있다.
editor

패션 대세와 그들의 친구

패션계를 사로잡은 디자이너들은 어울리는 친구 역시 범상치 않다. 우정을 나누는 사이를 넘어 든든한 조력자이자 뮤즈로 활약 중인 디자이너의 친구들을 소개한다.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