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부탁드립니다

금방이라도 옆구리를 쿡 찌르며 “한석율이지 말입니다”라고 능청스레 말을 걸어올 것 같은 이 남자. <미생>에서 웃음과 오지랖, 긍정의 에너지를 담당하는 배우 변요한이다.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