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르뎀 에스티로더 메이블린뉴욕
ERDEM

JAZZ AGE

금기가 많은 시대일수록 반항심은 거세진다. 1920년대, 조세핀 베이커 같은 신여성들은 대담한 보브 커트와 관능적인 붉은 입술로 반항적인 사회 분위기의 기대치를 만족시켰다. 에르뎀의 헤어 스타일리스트 앤서니 터너는 모던하고 중성적인 매력을 강조한 핑거 웨이브로 1920년대의 뮤즈 조세핀 베이커를 부활시켰다. 헤어라인을 따라 한쪽 방향으로 물결 웨이브를 만들고, 뒷머리는 포니테일로 깔끔하게 묶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