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 마리끌레르 2016년
승윤 코트 마르니 바이 쿤(Marni byKoon), 이너웨어 포츠 1961 바이 쿤(Ports 1961 by Koon).
진우 화이트 스트라이프 수트 오디너리 피플(Ordinary People).
승훈 재킷과 롱 슬리브 티셔츠, 팬츠 모두 프라다(Prada).
태현 재킷과 이너웨어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블랙진 모스트(Most).
민호 플라워 프린트 코트와 도트 셔츠 모두 돌체 앤 가바나(Dolce & Gabbana).
위너 - 마리끌레르 2016년
코트 마르니 바이 쿤(Marni by Koon), 이너웨어 포츠 1961 바이 쿤(Ports 1961 by Koon).

KANG SEUNG YOON

이름이 ‘위너’라는 것은 자부심이자 부담이죠? 위너가 되고 싶은 아이들이에요. 워너 비 위너요.(웃음) 멤버들이 직접 곡 작업을 하는 프로듀서이기도 하죠. 록부터 힙합까지 저마다 음악적 성향이 다르고요. 어떻게 조율하나요? 조율을 안 하려고 해요. 합의점이 맞는 멤버끼리 작업을 하죠. 방향만 또렷하다면 서로 방해하지 않으려 해요. ‘그렇게 만들어봐’ 하고 나머지 멤버들은 녹음할 때 맞춰주는 식이죠.

민주적이네요. 그래야 더 다양한 음악을 지루하지 않게 보여줄 수 있을것 같아요. 물론 5명의 의견을 확실히 모아서 밀고 나가야 하는, 합의의 순간이 필요할 때도 있죠. 이를 제외하고는 각자의 개성을 최대한 살리려고 해요.

이번 <EXIT : E> 앨범은 ‘EXIT’ 프로젝트 활동의 일환이자 그 시작이죠.
반드시 네 장의 앨범을 낸다기보다 다양한 프로젝트를 이어갈 예정이에요. 시작은 미니 앨범이지만 다음은 디지털 싱글이 될 수도 있고요. 중요한 건 프로젝트가 끝날 때까지 최대한 공백 없이 활동하려고 해요.

1집 활동 기간이 짧았고 공백도 길었잖아요. 팬들이 무척 좋아할 것 같은데요! 팬들만이 아니라 우리도 갈증이 있었기 때문에 행복하게 활동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다음 프로젝트 준비로 공백이 생길 수도 있겠지만, 예능 프로나 연기 등 다른 활동으로 꾸준히 얼굴을 보이려고 해요. 틈을 최대한 못 느끼게 하는 것이 이번 ‘EXIT’의 가장 큰 목표예요.

이번 앨범을 ‘솔직하고 담백하게 만든 앨범’이라고 평했어요. 결과적으로는 그 진심이 대중에게 통했고요. 감회가 남다를 것 같은데요. 위너의 노래를 가볍게 들을 수는 있겠지만 곡에 담긴 태도나 감정은 절대 가볍지 않아요. 저희 아주 진지하거든요. 진심을 담았는데 대중이 좋아해주면 기쁘죠.

앨범 발표 후 좀 홀가분해졌나요? 아니요. 이제 다음 준비를 해야 하니까. 하지만 적어도 앨범을 내야 한다는 책임감에 시달리며 곡 작업을 하지는 않으려고요. 리더이기도 하니까 음반 발매에 대한 조급함을 느끼기도 해요.앨범 발표에 얽매여 기계처럼 음악을 대하게 될까봐 조심하고 있어요.

계기가 있었나요? 목표 하나만 보고 달리다 보면 성장이 더뎌지는 순간이 와요. 음악뿐 아니라 모든 분야의 일이 그런 것 같아요. 일시 정지의 상태에서 어떻게 이 이상을 넘을 수 있을까 고민하게 됐어요. 제겐 ‘부담을 내려놓고 마음대로 해보자’는 태도가 해법이었던 것 같아요.

역시나 부담을 주는 질문이겠지만, 두 번째 프로젝트는 언제 만날 수 있을까요? 늦어도 초여름. 꼭 그렇게 됐으면 좋겠습니다.(웃음) 스포일러를 조금 하자면 지금까지 보여준 모습보다는 자유분방하고 신나지 않을까요?

위너 - 마리끌레르 2016년
재킷과 니트 톱 모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NAM TAE HYUN

작업한 3곡의 노래가 앨범에 실렸어요. 대중과 접점이 있을까 고민도 있었을 것 같은데요. 반응이 좋을까? 히트를 칠까? 이런 걱정에 얽매이지 않으려고 노력해요. 그런 생각이 잠깐이라도 들었다면 가짜 같아요. 물론 성공하고 싶고, 부자가 되고 싶은 바람도 마음속 어딘가 있기 때문에 유명해지고 싶은 나와 내 길을 가자는 내가 늘 싸워요. 그래서 정작 곡을 쓰는 시간보다 두 자아가 싸우는 시간이 더 길죠. 앞으로도 유행을 좇거나 이미 닦아놓은 깨끗한 길을 걸어가기보다 몸이 더러워져도 길을 뚫으며 가려고요. 그게 저랑 맞아요.

비틀스랑 롤링스톤스 음악을 듣는다고요. 의외예요. 비틀스랑 롤링스톤스는 1~2년 듣는다고 알 수 있는 뮤지션이 아닌 거 같아요. 이들의 음악을 듣고 연구하다 보면 어떤 계보가 읽혀요. 롤링스톤스가 마룬5의 롤모델이 된 것처럼 이들에게 영감받은 아티스트까지 확장하게 되죠. 이 연결 고리를 보면서 아티스트들이 어떤 영감을 받고 어떻게 풀어냈는지 알게 돼요.

트렌드를 역행하는 셈이네요. 요즘 유행하는 건 잘하는 사람이 워낙 많으니까 굳이 저까지 동참하기보다 궁금한 것들을 더 깊이 파는 것 같아요.

화보 촬영 중간중간 대기실에서 가죽 재킷을 리폼하는 걸 봤어요. 패션이나 비주얼 작업에도 관심이 많죠? 이런 관심이 음악에 어떤 영향을 주나요? 음악도 패션도 용기가 필요한 것 같아요. 과감한 시도가 중요하죠. 요즘은 안경이 필요하면 마음에 드는 안경을 사기보다 가지고 있는 안경의 렌즈나 프레임을 바꾸면서 내 것을 만들려고 해요. 아까 리폼하던 라이더 재킷처럼. 그런 시도나 노력이 음악에도 표현되는 것 같아요. 계속해서 나만의 것과 색을 고민하다 보니 유행에 휘둘리지 않는 것 같고요. 물론 트렌디한 음악도 들어요. 무시하는 게 아니라 그 음악들도 정말 좋지만, 난 내 것을 하겠다는 고집이 있죠.

<배우학교>나 <반달친구> 같은 리얼리티 예능 프로는 큰 도전이죠. 저는 예능을 무서워해요. 예능 나가기가 조금 그래요. 감정을 잘 숨기기 못하고, 저한테 없는 모습을 꾸며서 컨셉트 만드는 거 전혀 못 해요. 운 좋게도 <배우학교>는 포장할 필요 없이 나 자신 그대로 내려놓으면 됐고, <반달친구>는 아이들이 예뻐서 마음껏 예뻐했어요. 두 프로그램 모두 좋은 기억이고, 영감이 된 것 같아요.

위너 - 마리끌레르 2016년
실크 셔츠 랑방 바이 무이(Lanvin by Mue), 팬츠 닐 바렛(Neil Barrett), 슈즈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SONG MINO

1집 활동 마치고 <쇼미더머니>까지 출연하면서 제대로 쉬지 못했죠? 피곤합니다. 매일 너무 피곤해요. <쇼미더머니>를 기점으로 하루도 못 쉬고 달리고 있어요. 사장님이 이 인터뷰를 봤으면 좋겠어요.(웃음)

여유가 생긴다면 가장 하고 싶은 게 뭐예요? 따뜻한 곳으로 여행 가고싶어요. 몰디브 가서 모히토 마실 거예요.

하하. 불안이나 초조 같은 단어는 송민호라는 사람과 어울리지 않는 것같아요. 자만은 하지 않되, 자부심은 있어요. 물론 저도 제 자신을 의심할 때가 많죠. 잘하고 있는 건지 헷갈릴 때도 많고요. 옳은 길인지 아닌지도 모르겠고. 그런 생각을 최대한 떨쳐버리려고, 슬럼프를 만들지 않기 위해 노력해요. 늘 해왔던 대로 하자, 나를 믿자고 되새기죠.

자신을 몰아붙이는 편인가요? 되게 소심해서 고민이나 걱정, 뭐가 되었든 일단 다 혼자 끌어안아요. 생각하고 삭이는 버릇이 있어서, 삭였다가 털어내고 긍정적으로 다시 생각하고… 그 과정의 반복이죠.

고민 중에는 대형 기획사 혹은 아이돌 그룹 내에서 송민호의 역할에 대한 것도 있겠죠? 음악 작업을 할 때 특히 그렇죠. 대중음악을 하는 사람이니만큼 넓은 층을 아우르는 곡을 만들어야 하는데 종종 막혀요. 어떤 순간에는 마음대로 만들고 싶다는 생각도 들고요. 회사에서 바라는 곡과 제약 없이 할 수 있는 음악에 차이가 있을 때도 있고요.

그 간극의 접점을 찾은 곡은 뭔가요? <쇼미더머니>에서 지코 형이랑 한 ‘오키도키’요. 대중과 사장님 모두 좋아해주셨죠. 저도 만족했고요. ‘겁’은 대중성을 고려해서 만들었다기보다 하고 싶던 말들, 생각해온 말들을 솔직하게 풀어낸 곡이에요. 그게 잘 전달된 것 같아서 애정이 있고요.

스물네 살, 인간 송민호의 가장 큰 고민은 뭐예요? 일에 치여서 당장 내일만 보면서 살고 있지 않나 하는 고민이요. 물론 일이 없을 때 얼마나 힘든지 잘 알기 때문에 일이 많은 건 복이고, 행복인 걸 잘 알지만 큰 목표나 먼 계획을 살필 여유가 부족해요. 멀리 보고 계획을 세울 시간이 필요한데···.

그런 시간 가지길. 오늘 인터뷰를 요약하면 ‘쉬고 싶다’인 것 같은데···. 사장님이 이 인터뷰를 보시길 저도 바라요. 저는 일이 많은 게 좋습니다.

위너 - 마리끌레르 2016년
집업 재킷 루이 비통(Louis Vuitton), 데님 팬츠 모스트(Most), 슈즈 플랫폼 플레이스(Platform Place).

KIM JIN WOO

이번 앨범으로 국내 첫 단독 콘서트를 했죠. 부산 공연이 마지막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