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소녀
성소 셔츠 원피스 럭키슈에뜨(Lucky Chouette).
설아 핑크 오프숄더 톱 디바걸(Diva Girl), 스커트 로맨시크(Romanchic).
여름 원피스 올라카일리(Orla Kiely).
루다 원피스 멜로우클로젯(Mellow Closet).
은서 핑크 프린트 톱,쇼츠 모두 소니아 리키엘(Sonia Rykiel).
선의 슬립 원피스 블리다(Vleeda).

여름

요즘 빠져 있는 음악 마크툽 & 정영은의 품‘ ’, 에이션의 ‘그냥 떠나가’.
자신을 색깔에 비유한다면 흰색처럼 어떤 색깔과도 예쁘게 어울리는 사람이 되고 싶다.
자신 있는 요리 파스타와 디저트 종류.
즐겨 본 드라마 <또 오해영> <연애의 발견>. 잠이 오지 않을 때 하는 일 우유를 마신다.
이상형의 남자 생각이 깊고 마음이 넓으며 쌍꺼풀이 없는 남자.
마음이 가는 이성을 만났을 때의 반응 졸졸 따라다니면서 계속 쳐다본다.
서른 살이 되기 전 이루고 싶은 일 돈을 열심히 벌어서 할아버지께 작은 가게를 차려드리고 싶다.

루다

자신을 기쁘게 하는 것 책 읽는 걸 좋아한다. 얼마 전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을 읽었고, 요즘은<구해줘>를 가지고 다닌다.
잊지 않고 챙겨 다니는 것 손목시계. 없으면 불안하다.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것 세상 사람들이 나를 싫어하게 되는 것.
수집하는 것 편지. 사람들의 사랑이 느껴지는 것이라 차곡차곡 모으고 있다. 벌써 박스 하나를 채웠다.
이상형의 남자 왼손잡이에 젓가락질을 잘하는 남자.
미래에 살고 싶은 집 한적한 숲속의 고요하고 따뜻한 집.
나의 보물 1호 데뷔 전 친구들과 맞춘 우정반지. 특별하고 중요한 날에만 낀다.

선의

화창한 봄날 하고 싶은 일 가벼운 짐만 챙겨 혼자만의 여행을 떠나고 싶다.
가장 잘하는 요리 김라면! 김을 넣은 라면인데 생각보다 맛있다.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것 없다. 벌레도 귀신도 괜찮다.
이상형의 남자 복근이 멋진 남자.
스스로 가장 예쁘다고 느끼는 순간 팬들이 찍어준 사진 속 내 모습. 예쁘게 잘 찍어주신다.(웃음)

 

우주소녀
연정 플라워 패턴 원피스 타미 힐피거(Tommy Hilfiger).
엑시 원피스 에스이콜와이지(S=YZ), 슈즈 헬레나앤크리스티(Helena and Kristie).
다영 핑크 블라우스 맥앤로건(Mag & Logan), 쇼츠 올라 카일리(Orla Kiely).
수빈 패턴 원피스 타미힐피거(Tommy Hilfiger).
보나화이트 오프숄더 원피스 블루걸(Blugirl).
다원 원피스 올라 카일리(Orla Kiely), 슈즈 게스(Guess).

다영

데뷔 이후 가장 기뻤던 순간 언제나 기쁘다. 요즘 특히 행복하다.
여유로운 주말에 하고 싶은 일 유기견 보호 센터에 가서 봉사활동을 하고 싶다.
자신의 가장 큰 장점 긍정적이다. 슬픈 일이 있어도 금세 훌훌 털어낸다.
스스로 가장 예쁘다고 느끼는 순간 집에 들어와서 머리 묶고 씻으러 들어가기 직전.
생애 최고의 일탈 아직 못 해봤다. 이제 곧 성인인데… 너무 아쉽다.
숙소에 초대하고 싶은 사람 오세득 셰프님. 예능 프로그램 <발칙한 동거>를 촬영할 때 맛있는 요리를 많이 해주셨다. 이번에는 우리가 만들어 대접하고 싶다.

수빈

우주소녀의 앨범 중 가장 좋아하는 곡과 가사 첫 미니 앨범의 수록곡 ‘Take My Breath’의 ‘너를 보면 아이스 크림처럼 녹아내리는 난’. 기분이 좋은 날 녹음한 부분이라 다시 들으면 행복해진다.
데뷔 1주년을 맞은 소감 작년 이맘때 생각이 많이 난다. 설렘 반, 두려움 반으로 열심히 준비하던 그때가 떠오른다.
최근 읽은 책 혜민 스님의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독특한 버릇 기분이 좋지 않을 때 초콜릿을 약처럼 꿀꺽 삼킨다.
10년 후 자신의 모습을 상상해본다면 더 당당해진 내가 되어 있길 바란다.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것 엄마가 화났을 때.
나의 보물 1호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

다원

나만의 스트레스 해소법 연습이나 운동을 하면서 몸을 많이 움직여 다른 생각을 떠올리지 않으려 노력한다.
데뷔 이후 가장 기뻤던 순간 ‘비밀이야’라는 곡으로 처음 차트에 진입했을 때. 멤버들과 차 안에서 울면서 노래를 불렀다.
즐겨 먹는 음식 매운 음식을 즐겨 먹는다. 도장깨기 하듯 맵기로 유명한 가게를 찾아다니기도 한다.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것 자동차, 폐쇄된 공간, 어두운 곳, 귀신의 집.

 

우주소녀
설아 화이트 원피스 쟈니 헤잇 재즈(Johnny Hates Jazz).
엑시 플라워패턴 블라우스 블루마린(Blumarine), 스커트 센존(St. John), 뱅글 아르뉴(Arnew), 이어링 젤라시(Jealousy).
보나 원피스 에스이콜와이지(S=YZ), 이어링 젤라시(Jealousy).

설아

나만의 스트레스 해소법 엄마와 통화를 하며 속을 털어놓거나 조용히 앉아 시를 읽는다.
13명이 함께 하는 숙소 생활 긴 식탁에 옹기종기 모여 앉아 있을 때마다 즐겁다.
요즘 빠져 있는 음악 힙합 음악. 해쉬스완, 창모, 위켄드(The Weeknd)의 곡은 다 좋아한다.
최근에 본 영화 <귀 없는 토끼 2>를 보고 울었다.
화창한 봄날 하고 싶은 일 한강에 돗자리 펴놓고 앉아 음악 듣기.
나만의 맛집 남산에 있는 돈가스집을 좋아한다.
나의 가장 큰 단점 감정기복이 심한 편이라 힘들 때가 많다.
나의 버킷리스트 1순위 낯선 나라로 혼자 여행 떠나기.

엑시

요즘 빠져 있는 음악 크루셜스타의 ‘Bulletproof’.
좋아하는 영화 애니메이션 <시간을 달리는 소녀>. 스토리와 영상미, 배경음악까지 모두 좋다.
최근에 읽은 책 요즘 최은영 작가의 <쇼코의 미소>에 한 빠져 있다.
화창한 봄날에 하고 싶은 일 지극히 평범한 하루를 보내고 싶다. 친구들과 밥 먹고 커피 마시고 또 사진도 찍으면서.
고민거리 앞으로 나아갈 방향. 우주소녀의 엑시, 래퍼 엑시. 이 두 가지 모습 모두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 들기 때문이다.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것 자나 깨나 사람 조심. 우주소녀가 아닌 평범한 자신의 모습 힙합 음악을 좋아하고 혼자 있는 시간을 즐기는 스무 살 소녀.

보나

13명이 함께 하는 숙소 생활 항상 수학여행을 온 것처럼 시끌 벅적하다. 전에 살던 숙소 아래층에서 발소리가 시끄럽다고 불편해해서 얼마 전 단층집으로 이사했다.
여유로운 주말에 하고 싶은 일 알람을 설정하지 않고 잘 수 있는 만큼 자기.
자신을 색깔에 비유한다면 빨간색. 매번 다르게 느껴지는 색깔인 것 같다. 나도 그런 사람이 되고 싶다.
나만의 맛집 어릴 때 엄마와 함께 갔던 대구의 시장 떡볶이 가게. 거긴 아무도 모르는 엄마와 나만의 맛집이다.
자신의 가장 큰 장점 정신력이 강하다. 순간적인 감정에 흔들리지 않는 편이다.
마음이 가는 이성을 만났을 때의 반응 먼저 다가와주길 마냥 기다린다.
우주소녀가 아닌 평범한 자신의 모습 좋고 싫음이 분명한 솔직한 사람.

 

우주소녀 성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