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이로 안중재 zairo 착한남자 프라다 남성 프라다셔츠
프린트 셔츠, 실크 넥타이 모두 프라다(Prada). 귀고리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자이로는 어떤 뮤지션인가요싱어송라이터 겸 기타리스트입니다. 제가 어떤 뮤지션인지 생각을 좀 해봤는데, 어떤 음악도 소화하는 뮤지션이고 싶어요. 어떤 장르건 잘하는 뮤지션이요. 작품에 따라서 캐릭터가 변하는 연기자처럼. 지금까지 해온 음악과 색깔이 완전히 다른 것도 도전해볼 생각인가요? 네, 생각은 하고 있어요. 혹시 댄스? 댄스는 힘들 것 같아요. 이번에 착한 남자부를 때 춤 춘 걸로 알고 있는데(웃음) 그건 댄스가 아니라 율동에 가깝죠. 댄스는 관객들이 힘들어하실 것 같아요.

 

 

자이로 안중재 지방시 지방시슈트 기타 zairo
가죽 톱, 체크 무늬 수트, 부츠, 반지 모두 지방시(Givenchy).

최근에 발매한 앨범 얘기 좀 해주세요세 번째 정규 앨범이에요. 총 아홉 곡이 수록되어 있죠. 두 곡은 연주 곡이고, 나머지는 노래 곡이에요. 전 앨범과 다른 장르를 많이 시도해본 앨범이기도 해요. 앞으로 더 다양한 음악을 할 것을 암시하는 앨범이라고 할 수 있어요. 착한 남자를 타이틀곡으로 정한 이유는? 많은 사람이 공감할 만한 사랑 노래예요. 가사도, 음도 대중적이고 멜로디도 키치해서 듣는 분들이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곡이라고 생각해서 선택했어요. 그럼 대중성을 떠나서 타이틀곡을 고른다면? ‘휘파람’이요. 앨범을 발매할 때만 해도 날씨가 꽤 더웠어요. 그래서 ‘휘파람’도 후보에 있긴 했죠. 앨범 활동을 거의 쉼 없이 하고, 공연도 자주 하는 편인데 올해 상황이 특히 원망스럽겠어요사실 요즘 그래서 많이 힘들어요. 원망스러운 한 해예요. 올해 계획이 많았거든요. 3월에 공연도 하고, 페스티벌에도 참가하고, 방송에도 출연하고. 스케줄이 빽빽했었는데┈. 올해 유난히 스케줄이 많았어요. 몽땅 할 수 없어서 아주 난감했죠. 콘서트를 계획하고 있다는 얘기는 들었어요네, 11월 즈음으로 계획하고 있긴 해요. 아직 확답을 드릴 순 없지만 준비는 하고 있습니다. 콘서트 이후에 또 뭔가 계획하는 일이 있나요? 새 앨범을 준비 중이에요. 싱글을 준비해서 들려드릴 예정입니다.

zairo 자이로 안중재 착한남자 프라다남성 프라다셔츠 프라다 Prada
프린트 셔츠, 실크 넥타이, 팬츠 모두 프라다(Prada), 반지, 귀고리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이번 기회에 평소 못 해본 일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은 안 했나요? 프리다이빙을 해보고 싶었어요. 제주도에서 할 수 있더라고요. 평소에 활동적인 걸 잘 못 하다 보니 꼭 해보고 싶었어요. 끝나고 라면 먹으면 진짜 맛있겠다는 생각도 들고요.(웃음) 활동적인 걸 즐기는 편이에요아뇨, 전혀. 어릴 때는 축구도 하고 그랬는데, 음악을 시작한 후에는 내내 방에만 있었던 것 같아요. 빛을 볼 일이 거의 없어요. 그래서 속살이 두부예요 두부. 음악을 시작한 후라면 언제부터예요고등학교 다닐 때 이후로는 운동을 거의 안 했어요. 이렇게 살면 안 되겠다 싶어서 올해 초에 운동을 시작했죠. 근데 헬스장이 또 지하예요.(웃음) 마리끌레르와 처음 함께한 소감이 궁금해요옷이 너무 멋지더라고요. 화보를 오랜만에 찍었는데 사진이 아주 잘 나와서 기분이 좋아요. 재미있는 작업이었어요. 지방시랑 프라다 컬렉션이 잘 어울리더라고요. 디자이너 브랜드 옷이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예스!(웃음) 본인 앨범에 실리는 모든 곡을 직접 작사하고 작곡하더라고요. 힘들 만도 한데 고집하는 이유가 있나요제 편견 때문인 것 같아요. 내 곡은 꼭 내가 작사, 작곡을 해야 한다는 편견. 왜 그런지 생각해봤는데, 모르겠어요. 사실 곡을 남에게 받아도 되는데, 그런다고 싱어송라이터가 아닌 게 아닌데┈. 생각해보면 재미있어서 그런 것 같아요. 누구에게도 못 하는 이야기가 있잖아요. 마음속에 있는 얘기들. 이런 걸 노래로 만들면 덜 지질해져요. 그런 작업이 참 재미있어요. 작사, 작곡을 놓지 못하는 이유인 것 같아요. 제가 하면서도 어떤 얘기가 나올지 모르는 것도 무척 재미있고요. 보통 가사를 먼저 쓰고 멜로디를 입히는 편인가요? 동시에 할 때도 있어요.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보셨어요? 프레디 머큐리가 농장 같은 데 가서 혼자 피아노를 치며 ‘Mama, Just Killed A Man’을 내뱉고 놀라는 장면이 있어요. 그런 경험을 할 때가 있죠. 가끔. 근데 거기서 끝날 때도 있긴 해요.(웃음) 내가 미쳤다싶은 순간인가요그렇죠. 저만 좋은 걸 수도 있는데, 가끔 제가 저를 울릴 때가 있어요. 그럴 때 위로를 받죠. 신기하네요그러니까 제가 하고 싶은 말이 저도 모르게 확 튀어나온 거죠. 상처받은 기억이나 하고 싶었던 안 좋은 말? 평소에 못하는 이야기들이 음악으로 나오는 것 같아요. 저도 가끔 놀라는 경우가 있어요.

프라다 안중재 자이로 착한남자 프라다셔츠 프라다넥타이 Prada Zairo
프린트 셔츠, 실크 타이 모두 프라다(Prada). 반지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2020년이 거의 끝나가네요. 자이로의 2020년에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면욕?(웃음). 2020년엔 많이 우울했어요. 혼자만의 시간이 너무 많았고 혼란스러웠죠. 그래서 저를 비울 수 있었어요. 2021년은 더 많이 채울 수 있는 한 해가 되지 않을까 해요. 올해는 힘들었지만, 그만큼 많이 성장한 한 해예요. 그렇다면 내년에는 무엇을 꿈꾸나요? 공연을 많이 하고 싶어요. 야외에서. 팬들과 함께하고 싶네요. 이게 꿈이 될 줄은 몰랐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