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Undefined offset: 3 in /home/marieclairekorea/new2/wp-content/plugins/tiled-gallery-carousel-without-jetpack/tiled-gallery.php on line 600

Notice: Trying to get property of non-object in /home/marieclairekorea/new2/wp-content/plugins/tiled-gallery-carousel-without-jetpack/tiled-gallery.php on line 600

누군가 내게 겨울철 필수 아이템을 묻는다면 가장 먼저 롱부츠를 꼽겠다. 쇼핑 대란을 일으켰던 롱 패딩 코트도 아니고, 포근한 니트도 아닌 롱부츠를 선택한 이유는? 활용도와 보온성 두 가지 장점을 모두 갖춘 데다 힘들이지 않고 손쉽게 드레스업 한 기분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롱부츠는 일반적인 슈즈에 비해 옷차림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 스타일 전체의 분위기를 주도하는 역할을 한다. 지극히 여성스러운 실크 드레스에 의외의 아이템인 트랙솔 부츠를 매치해 쇼의 다크한 분위기를 완성한 프라다 컬렉션의 스타일링이 바로 이러한 예다. 이처럼 부츠를 키 아이템으로 인식하고 있는 하우스 브랜드들은 F/W 시즌이면 앞다투어 롱부츠 스타일을 선보이는 추세다. 기능적인 부분에서도 롱부츠만큼 유용한 아이템이 없다. 특히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겨울에 어떤 슈즈보다 진가를 발휘한다. 개인적으로 추위를 많이 타는 체질인데 두꺼운 수면 양말과 기모 팬츠에 한 사이즈 큰 부츠를 신고 맥시 코트로 몸을 감싸는 것이 혹독한 한파에도 끄떡없이 스타일을 유지하는 나만의 방법이다. 이번 시즌엔 반갑게도 롱부츠의 디자인이 더욱 다양해졌다. 지난 시즌부터 시작된 슬라우치 부츠와 웨스턴 부츠 유행은 사그라지지 않고, 무릎 위까지 올라오는 길이로 체형까지 보완해주는 사이하이 부츠는 이제 베이식 아이템으로 자리 잡은 듯하다. 새 시즌 런웨이에서는 소재에 변화를 준 제품이 대거 등장하며 트렌드를 주도했다. 대표적으로 펜디의 니트 부츠는 독특한 질감과 선명한 컬러로 우아한 룩에 경쾌한 활력을 불어넣었다. 또 막스마라 쇼의 부츠는 톤온톤으로 매치하면 단정한 느낌을 더하고, 대조되는 컬러의 옷에 매치하면 스타일에 방점을 찍는 화려한 포인트가 되어준다. 같은 옷이라도 어떤 부츠를 신느냐에 따라 완벽히 다른 무드로 변화를 줄 수 있는 것을 보면 롱부츠는 더 이상 선택이 아닌 겨울 필수 아이템이라는 점에 아무도 반대 의견을 낼 수 없지 않을까. 에디터의 사심을 담아 올겨울 함께하고 싶은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진 여섯 가지 부츠를 골랐다. 이 리스트를 참조하면 한겨울 슈즈 걱정을 조금은 덜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