털신의 귀환

올 겨울은 유난히 추울 예정이다. 따뜻하고 보드라운 안감이 더해진 신발은 필수다.

털신의 귀환
올 겨울은 유난히 추울 예정이다. 따뜻하고 보드라운 안감이 더해진 신발은 필수다.

나이키부터 구찌, 어그까지. 모두의 발을 지켜줄 마지막 희망, 털신.

영하 13도의 초특급 한파가 시작됐다.
이미 올 초부터 예고한 대로 올 겨울은 역대급으로 추울 예정.
아무리 따뜻한 양말을 신어도,
두꺼운 패딩을 입어도,
발 끝이 시리면 소용 없다.
트렌디하면서도 따뜻하기까지 한
‘요즘 털신’을 소개한다.

 

반스 올드스쿨 MTE

vans 반스 반스셰르파 반스올드스쿨 반스스웨이드 반스슬립온 반스털신
vans.co.kr

프리미엄 생활 방수 가죽으로 제작한 올드 스쿨.
안 감은 따뜻한 셰르파 원단을 적용했다.
털신이지만 전혀 부해 보이지 않아 좋다.
게다가 지금 세일 중!

나이키 탄준 하이

나이키 나이키부츠 nike 나이키털부츠 나이키겨울부츠 나이키운동화 나이키신상 나이키주니어
nike.com
nike 나이키 나이키부츠 나이키운동화 나이키겨울신상 나이키털부츠 나이키주니어 나이키털신 나이키신상
nike.com

나이키 탄준 하이는 주니어 슈즈다.
프로 고모인 에디터는 조카에게 이 슈즈를 선물한 적이 있다.
발수 코팅 소재에 안감으로 인조 털을 사용해
바람도 막아주고, 보온력은 뛰어나다.
그래서 에디터도 한 켤레 구매했다.
운동화처럼 편하고,
어그 부츠처럼 따뜻한 신발을 찾고 있었다면 추천한다.
주니어 사이즈라 225부터 245까지 구매할 수 있다.
평소 240을 신는 에디터는 245사이즈를 구매했다.

구찌 홀스빗 앵클 부츠

구찌 구찌부츠 구찌털부츠 구찌앵클부츠 구찌시어링부츠 구찌겨울슈즈 구찌신상 구찌 GUCCI
gucci.com
구찌 구찌부츠 구찌털부츠 구찌앵클부츠 구찌시어링부츠 구찌겨울슈즈 구찌신상 구찌 GUCCI
gucci.com

구찌의 아이코닉한 홀스빅 장식이 더해진 앵클 부츠.
1970년대 모노그램을 적용하고
안감에는 따뜻한 메리노 울을 더했다.
짧은 원피스에 매치해도 귀여울 듯.
가격은 1백27만원.

컨버스 척 테일러 올스타 데인티 뮬 코지 클럽

컨버스 컨버스올스타 컨버스뮬 컨버스털신 컨버스털슬리퍼 컨버스올스타뮬 컨버스슬리퍼 converse
converse.co.kr
컨버스 컨버스올스타 컨버스뮬 컨버스털신 컨버스털슬리퍼 컨버스올스타뮬 컨버스슬리퍼 converse
converse.co.kr
컨버스 컨버스올스타 컨버스뮬 컨버스털신 컨버스털슬리퍼 컨버스올스타뮬 컨버스슬리퍼 converse
converse.co.kr

출시 때마다 솔드아웃을 기록했던
컨버스 올스타 데인티 뮬의 겨울 버전.
단열이 우수한 인조 모피를 안감에 활용해
발 끝까지 따뜻하다.
현재 공식 홈페이지에 세가지 컬러를 판매 중이니
다 팔리 전에 서두를 것.
참고로 뮬 스타일은 한 사이즈 크게 신는 것이 좋다.
가격은 7만9천원.

어그 클래식 쇼트 II 부츠

UGG 어그부츠 어그 어그클래식부츠 털부츠 양모부츠 겨울부츠 미들부츠 부츠추천
ugg.com
UGG 어그부츠 어그 어그클래식부츠 털부츠 양모부츠 겨울부츠 미들부츠 부츠추천
ugg.com

1990년대 트렌드에 힘입어 어그 부츠도 돌아왔다.
특히 루즈한 핏의 스웨트팬츠에 매치하는 게 요즘 대세.
유난히 추운 겨울이 될 예정이니
이왕이면 종아리 정도 올라오는 디자인을 택하자.
클래식한 체스트넛 컬러를 추천한다.
공식 홈페이지에서 10만원 후반대에 구매 가능하다.

끌로에 로렌 스웨이드&시어링 하이탑 스니커즈

Chloe 끌로에 하이탑스니커즈 털운동화 시어링스니커즈 겨울스니커즈 어그운동화 털운동화 스웨이드스니커즈 끌로에운동화
matchesfashion.com
Chloe 끌로에 하이탑스니커즈 털운동화 시어링스니커즈 겨울스니커즈 어그운동화 털운동화 스웨이드스니커즈 끌로에운동화
matchesfashion.com

스웨이드 소재와 크림색 시어링 안감이
보기만 해도 포근한 하이탑 스니커즈.
어그와 마찬가지로 스웨트팬츠와 잘 어울릴 것 같다.
매치스패션에서 판매 중이며
70만원대.

About the Author:

혼자 보기 아까운 패션필름

영화만큼 완성도 높은 하우스 브랜드의 패션필름들

혼자 보기 아까운 패션필름
영화만큼 완성도 높은 하우스 브랜드의 패션필름들

구찌, 미우미우, 로저비비에, 페라가모 등 패션브랜드에서 제작한 완성도 높은 패션 필름4.

 단지 옷을 보여주는 것에 그치지 않는다.

시선을 사로잡는 영상미, 빠져드는 스토리까지 높은 완성도를 자랑하는,

 혼자 보기 아까운 하우스 브랜드의 패션필름들을 소개한다.

 

ROGER VIVIER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게라르도 펠로니(Gherardo Felloni)의 상상력으로 만들어진 호텔 비비에 시네마테크는 호텔 비비에라는 가상의 공간에 관객을 초대한다. 배우 이자벨 위페르(Isabelle Huppert)가 출연하는호텔 비비에 시네마테크에서는 영화의 장르를 주제로 하는 5개의 방을 통과하기 위해 문제를 맞추고 열쇠를 얻어 2021SS 컬렉션이 펼쳐져 있는 최종 목적지 트레져 룸을 만나는 내용이다.

 

GUCCI

브랜드 구찌는 2021S/S 컬렉션을 7부작 미니 시리즈로 공개했다. ‘끝나지 않는 무언가의 서막(Ouverture Of Something That Never Ended)’ 이란 주제로 구스 반 산트(Gus Van Sant)와 알레산드로 미켈레가 감독한 이번 영상 시리즈는 배우이자 아티스트 겸 퍼포머인 실비아 칼데로니(Silvia Calderoni)가 도시 전역에서 경험하는 초현실적인 일상을 중심으로 펼쳐진다. 나머지 영상이 궁금하다면 지금 바로 구찌 유튜브를 통해 확인해 볼 것.

1

 

2

 

 

MIU MIU

미우미우 우먼스 테일 20번째 영화 ‘인 마이 룸’은 지난9월 베니스 국제 영화제 독립 영화 부분에서 첫 상영됐다. 프랑스 감독 마티 디옵(Mati Diop)의 “인 마이 룸(In My Room)”은 홈 무비의 형식을 사용해, 통제되고 고립된 세계의 상황을 바라보는 개인적인 스토리를 담았다.

 

 

SALVATORE FERRAGAMO

페라가모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폴 앤드류(Paul Andrew)가 영화감독 루카 구아다니노(Luca Guadagnino)와 함께 연출을 맡아 화제다. 밀라노를 배경으로 고전적인 히치콕, 특히 마니(Marnie), 더 버드(The Bird), 그리고 버티고(Vertigo)에서 영감받아 제작된 이번 영상은 독특한 컬러와 영상미가 압권이다.

 

About the Author:

TOKYO CALLING

일본을 대표하는 디자이너 5명의 새로운 컬렉션

TOKYO CALLING
일본을 대표하는 디자이너 5명의 새로운 컬렉션

코로나19로 인해 본국으로 돌아온 5명의 디자이너. 일본을 배경으로 선보인 기념비적 컬렉션을 소개한다.

COMME DES GARÇONS

 

도쿄에 있는 꼼데가르송 오피스에서 소규모로 열린 쇼. 레이 카와쿠보는 약 40년 만에 처음으로 자신의 고국에서 새 컬렉션을 소개했다. 대가의 독보적인 철학은 여전했다. 조화를 거부하고 대비에 집중한 것. 베어브릭과 미키마우스, 그래피티가 뒤섞인 프린트에 규칙 없이 PVC를 구기거나 쌓아 완성한 풍선 같은 실루엣의 드레스가 컬렉션의 주를 이뤘다. “인간은 항상 조화와 논리를 추구하지만 불협 화음은 예상하지 못한 흥미로운 결과를 만들어낸다. 거기에서 뿜어져 나오는 긍정적인 에너지가 이번 컬렉션의 주제다.” 과감하게 충돌하는 여러 요소를 뒤섞은 컬렉션은 그녀의 설명을 듣지 않아도 충분히 의도를 파악할 수 있을 정도로 주제를 함축하고 있었다. 플랫폼 스니커즈와 메리제인 슈즈는 이브 살로몬과, 투명한 힐은 멜리사와 협업해 선보인 것이라고 한다. 런웨이에 오른 스무 벌의 컬렉션은 하나같이 꼼데가르송의 미학을 명쾌하게 보여주고 있었다.

 

SACAI

 

처음으로 고국에서 컬렉션을 선보인 치토세 아베. 그래서 더욱 특별한 장소를 물색했다는 그녀는 오다와라 문화재단의 에노우라 전망대로 프레스들을 초대하며, 일본 문화 그리고 자연과의 조화를 전파하기 위해 이곳을 택했다고 전했다. 비가 흩뿌리는 가운데 쇼가 시작됐다. 쇼 도중에 샤데이의 얼굴을 프린트한 티셔츠가 등장하고 피날레에 그녀의 대표곡 ‘Kiss of Life’가 울려 퍼졌는데, 이는 디자이너가 이 영국 뮤지션에게서 영감을 받았기 때문이다. 치토세 아베는 “샤데이의 음악은 매우 부드럽지만 힘이 있다”라고 언급하며 뮤즈에 대한 애정을 적극적으로 드러냈다. 이브닝 웨어, 밀리터리 룩, 스포티즘 등 다양한 요소를 경계 없이 조합한 룩을 제안하며 자신의 아이덴티티를 더욱 공고히 했음은 물론이다.

 

JUNYA WATANABE

 

온통 모노크롬 컬러로 반짝이는 룩을 입은 마네킹들이 꼼데가르송 오피스를 가득 채웠다. 준야 와타나베는 쇼 대신 이처럼 단순한 인스톨레이션을 택했다. “스타들이 입었던 의상을 내 기억을 바탕으로 재현했다. 그 기억은 온통 흑백이며, 가상의 스타 네 사람의 포토 타임을 구현했다.” 심지어 그는 가상의 인물들에게 ‘스팽글스(The Spangles)’라는 이름도 선사했다. 컬렉션은 펑크 무드가 짙게 깔려 있었고, 스팽글에 은은하게 반짝이는 소재를 적절히 조합했으며 의외로 대부분 우아해 눈길을 끌었다. 오색찬란하거나 전위적이지 않아도 준야 와타나베의 스타들은 충분히 강렬했다.

 

NOIR KEI NINOMIYA

 

스승 레이 카와쿠보를 따라 도쿄로 돌아온 케이 니노미야. 꼼데가르송 오피스에 런웨이를 마련한 그는 이번 컬렉션을 파리에서 하던 것과 다를 것 없다고 소개했다. 언제나 그랬듯 이번에도 정해진 테마는 없었다. 처치스와 손잡고 만든 스터드 장식 로퍼를 신은 모델들이여전히 다크 로맨스를 꿈꾸는 젊은 쿠튀리에의 세계관이 고스란히 담긴 옷을 입고 등장했다. 쇼를 펼치는 도시를 옮긴 것 외에는 달라진 점이 없는 듯하지만, 분명 한층 진화한 컬렉션을 목격할 수 있었다. 구슬을 엮은 와이어와 반투명 튜브를 이용해 역동적으로 몸을 감싸거나 각종 리본을 초현실적으로 촘촘하게 쌓아 올리고, 비즈를 사방으로 튀어 오르는 형상으로 장식하는 등 오직 누아르 케이 니노미야에서만 볼 수 있는 드레스의 향연이 펼쳐졌으니! 흥미로운 건 어쩐지 긍정적이고 로맨틱한 메시지가 강렬하게 전해지는 것 같았다는 점이다.

 

TOMO KOIZUMI

 

뉴욕에서 두 차례에 걸쳐 파격적인 쇼를 펼치며 단숨에 패션계의 기린아로 급부상한 토모 코이즈미. 그는 이번 시즌 룩 북으로 새로운 컬렉션을 제안해 토모 코이즈미의 쇼를 보지 못한다는 사실에 수많은 패션 피플이 아쉬움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번 시즌이야말로 어쩌면 그의 DNA가 명확하게 드러났는지도 모른다. 일본 전통 결혼 문화를 적절하게 녹인 이미지를 완성했으니 말이다. 특히 무지개 컬러를 걷어낸 순백의 튈 장식 드레스를 눈여겨볼 것. 파격만이 토모 코이즈미의 세계라고 여겼던 고정관념을 완벽하게 깨뜨리고, 새로운 가능성을 유감없이 뿜어냈기 때문이다. 어떤 신부가 이토록 우아한 드레스 앞에서 침착할 수 있을까? 마이크로미니 드레스 시리즈는 자신의 컬렉션에 실용적인 시각으로 접근하는 노력이 돋보였다. 과연 슈퍼 루키다운 행보 아닌가!

 

 

About the Auth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