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는 연말에 해외여행을 즐기는 류였다.
혹은 친구들을 잔뜩 모아 맛있는 음식을 즐기곤 했다.
전자도 후자도 올해는 불가능하다.

요즘엔 최대 3명의 친구들 불러 모아
마스크를 쓴 채 수다를 즐기거나,
줌이나 화상통화로 생일 파티를 하기도 한다.

그렇다고 집에서 입는 후줄근한 옷만 입을 수 없다.
왜냐하면 그것도 이미 많이 입어서 지겹기 때문.
평소 귀엽고 사랑스러운 드레스를
그냥 즐겨 입는 사람으로서
연말에 하는 나 혼자 집콕 파티를 위한
드레스를 물색해봤다.

가니 GANNI 드레스

가니(Ganni)에는 정말 깜찍한 드레스가 많다.
게다가 가격도 30-50만원대로 합리적인 편.
평소 같으면 출근할 때나 데이트가 있을 때도 입을 법한 것들.
하지만 올 해는 집에서 즐겨 보자.
오간자 소재 양말이나 팔꿈치까지 올라오는 롱 글러브를 매치해도 재미있겠다.
코로나19 사태가 곧 끝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내년 봄에 밖에서 입을 수 있는 것들로 골라봤다.

자라 ZARA 드레스

연말 파티 드레스 맛집, 자라를 빼놓을 수 없다.
어떤 취향도 만족시킬 수 있을 만큼 디자인이 다양하다는 것이
자라의 가장 큰 장점.
게다가 가격도 만족스럽다.
자라에서는 심플하고 클래식한 것 보다는
이왕이면 트렌디하고 화려한 드레스를 사보자.
퀄리티도 훌륭하고, 특별한 날에 꺼내입기 좋을 테니까.
심지어 현재 세일 중이다.
빨리 달려가야 한다.

에이치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