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이맘때가 되면 매서운 바람과 함께
‘멋부리다가 얼어 죽는다’는
엄마의 매서운 잔소리도 시작된다.

오늘은,
이에 반기를 들만한
‘멋부린’ 롱패딩을 소개할 예정.

보온성은 물론 스타일까지 모두 갖춘
패션 브랜드의 롱패딩을 모아보았다.

 

 

위크엔드 막스마라 Weekend MaxMara
템페라 다운 패딩 점퍼, 198만원

2020 홀리데이 시즌을 맞이해 출시한
호피 홀리데이(HOPPY HOLIDAY) 컬렉션 제품.

기린을 연상시키는 패턴이 포인트로
이 제품 하나만으로도 톡톡 튀는 룩을 연출할 수 있다.

이외에도 패딩, 액세서리, 백 등
팝한 컬러와 패턴으로 디자인된
호피 홀리데이(HOPPY HOLIDAY) 컬렉션 제품은
위크엔드 막스마라 온·오프라인 스토어에서 만나볼 수 있다.

 

 

세실리에 반센 Cecilie Bahnsen
Lilith, € 2 415

밑단과 카라에 포인트를 준 퀼팅 패딩.
커다란 후드는 탈부착이 가능하다.

런웨이 룩처럼 단추를 모두 채워 입으면
원피스를 입은 것 같은 느낌을 줄 수 있다.

 

 

팔로마울 paloma wool
Armstrong, 355,00 €

외·내부의 독특한 컬러 매치로
지퍼를 열었을 때 반전을 꾀할 수 있는 디자인.

밑단을 탈부착할 수 있어 취향에 따라
숏패딩, 롱패딩을 자유자재로 오갈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