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봄 커플룩은 이렇게

블랙부터 뉴트럴 톤까지 올봄 유행하는 아우터로 완성한 커플룩

올봄 커플룩은 이렇게
블랙부터 뉴트럴 톤까지 올봄 유행하는 아우터로 완성한 커플룩

블랙부터 뉴트럴 톤까지 취향대로 탐미하는 커플 스프링 아우터 룩 쇼핑 가이드.

뉴트럴 컬러의 아우터로
편안하고 세련되게

TIP 톤온톤으로 스타일링한 후
차분한 실버 액세서리를 더하면
어렵지 않게 파스텔 룩을 완성할 수 있다.

 

1 슬릿 디테일을 가미한 슬립 드레스 16만3천원 마조네(Ma Journee). 2 차분한 핑크 컬러의 더블브레스트 재킷 24만8천원 핀블랙(Pinblack).

 

1 실키한 셔츠 26만원 분닥세인츠(The Boondock Saints). 2 색감이 화사한 플리츠스커트 9만9천원 리올그(Reorg).

 

1 금속을 꼬아 만든 듯 독특한 디자인의 실버 이어링 3만8천원대 로아주(Roaju). 2 간결한 디자인의 실버 링 15만원 넘버링(Numbering). 3 자물쇠 참이 달린 네크리스 27만8천원 에스실(S_S.il). 4 아이코닉한 심벌 패턴이 돋보이는 크로스 보디 백 가격 미정 코치 뉴욕(Coach New york).

 

1 클래식한 디자인의 크로스 보디 백 13만5천원 앤아더스토리즈(& Other Stories). 2 빈티지한 골드 장식 버건디 로퍼 14만8천원 레이첼 콕스(Rachel Cox). 3 캐주얼한 버건디 앵클부츠 21만8천원 라이크썸모어(Like Some More).

 

TIP 차분한 베이지색 맥코트
화사한 이너 웨어의 조합은 언제나 스타일리시하다.

 

1 캐주얼한 윈드브레이커 13만8천원 레인스(Rains). 2 편안한 밴딩 슬랙스 5만9천원대 에이치앤엠(H&M).

 

1 드로스트링으로 형태를 조절할 수 있는 나일론 코트 16만9천원 스미스아머(Smith Armor). 2 레트로 스타일 선글라스 24만5천원 프로젝트 프로덕트(Projekt Produkt). 3 차분한 색감의 밴딩 팬츠 58만4천원 질샌더 바이 파페치(Jil Sander by FARFETCH). 4 고급스러운 네이비 블루 컬러 벨트 12만6천원대 앤더슨스 바이 매치스패션(Anderson’s by MATCHESFASHION).

 

1 사각 프레임 선글라스 32만원 젠틀몬스터(Gentle Monster). 2 소가죽 아웃솔의 블랙 로퍼 24만5천원 밈더워드로브(MIM the wardrobe). 3 스티치로 포인트를 준 첼시 부츠 22만5천원 닥터마틴(Dr. Martens).

 

 

블랙 재킷으로
포멀하면서 강렬하게

TIP 블랙 블레이저에는 대비되는 흰색 아이템
차가운 느낌의 실버 액세서리가 제격이다.

 

1 커다란 아웃 포켓으로 장식한 코튼 셔츠 13만5천원 코스(COS). 2 더블 포켓 코튼 셔츠 8만7천원 밈더워드로브(MIM the wardrobe).

 

1 클래식한 스틸 브레이슬릿 워치 55만8천원 Gc워치(Gc). 2 군더더기 없는 미니 크로스 백 6만9천원 사비(4our b). 3 블랙 투 버튼 블레이저 13만9천원 에노우(Enou). 4 화이트와 블랙 배색이 강렬한 소가죽 스니커즈 17만6천원 올클래식(All classic).

 

1 대담한 레터링 프린트가 눈길을 끄는 토트백 15만8천원 프라이탁(Freitag). 2 간결한 디자인의 실버 링 18만원 키픔(keep’em). 3 형태가 날렵한 화이트 스니커즈 15만원 오니츠카타이거(Onitsuka Tiger). 4 블랙 스트레이트 핏 팬츠 5만9천원 덕다이브(Duckdive).

 

TIP 클래식한 블랙 재킷에는
볼드한 골드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줄 것.

 

1 낙낙한 싱글브레스트 재킷 18만9천원 벤시몽(Bensimon). 2 심플한 싱글브레스트 재킷 6만9천원 앤아더스토리즈(& Other Stories).

 

1 베이식한 미니 스트랩 백 13만9천원 밈더워드로브(MIM the wardrobe). 2 볼드한 골드 체인 네크리스 18만원 넘버링(Numbering). 3 레트로 무드의 블랙 스트랩 샌들 18만5천원 쇼쉬르라팡(Chaussure Lapin). 4 벽돌을 쌓은 듯한 형태로 세공한 이어링 11만8천원 모니카 비나더(Monica Vinader).

 

About the Author:

2021 S/S KEY LOOK

2021 S/S 시즌에 주목할 만한 럭셔리 패션 하우스의 키 룩

2021 S/S KEY LOOK
2021 S/S 시즌에 주목할 만한 럭셔리 패션 하우스의 키 룩

2021 S/S 시즌, 마리끌레르의 심미안으로 꼽은 11가지 룩을 제안한다.

PRADA

프라다 Prada 트라이앵글 로고 이어링 메탈 프린지 이어링
이혜승이 입은 프린트 톱과 트라이앵글 로고 오브제 이어링, 박서희가 입은 블랙 톱과 메탈 프린지 이어링 모두 프라다(Prada).

 

 

VALENTINO

발렌티노 Valentino 핑크 오버사이즈 셔츠 블랙 쇼츠
핑크 오버사이즈 셔츠와 블랙 쇼츠 모두 발렌티노(Valentino).

 

BOTTEGA VENETA

보테가 베네타 Bottega Veneta 데님 슬리브리스 팬츠
데님 슬리브리스 톱과 팬츠, 슈즈 모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GIVENCHY

지방시 Givenchy 데님 자켓 뷔스티에 드레스 플랫폼 슬라이더
이혜승이 입은 블랙 데님 트러커 재킷과 안에 입은 톱, 블랙 진 팬츠, 박서희가 입은 블랙 뷔스티에 드레스와 멀티 록 벨트, 라지 사이즈 발(BALLE) 백, 플랫폼 슬라이더 모두 지방시(Givenchy).

BALENCIAGA

발렌시아가 Balenciaga 체크 셔츠 팬츠 샌들 아워글라스 백
체크 셔츠와 데님처럼 보이는 트롱프뢰유 원단의 팬츠, 샌들, 아워글라스 백 모두 발렌시아가(Balenciaga).

 

LOUIS VUITTON

루이 비통 Louis Vuitton 베이지 코트 가죽 드레스 체인 핸들 블랙 쿠숑 백
박서희가 입은 베이지 코트와 가죽 미니드레스, 이혜승이 입은 원피스, 체인 핸들 블랙 쿠숑 백 모두 루이 비통(Louis Vuitton).

 

CHANEL

샤넬 Chanel 오프숄더 티어드 드레스 볼드 네크리스
오프숄더 티어드 드레스, 블랙과 화이트의 대비가 강렬한 백, 볼드한 네크리스 모두 샤넬(Chanel).

 

SALVATORE FERRAGAMO

살바토레 페라가모 Salvatore Ferragamo 체크 패턴 탑 부츠컷 팬츠

살바토레 페라가모 Salvatore Ferragamo 스커트 셔츠 뮬
이혜승이 입은 체크 패턴 톱과 부츠 컷 팬츠, 뮬, 박서희가 입은 깃털 장식 톱과 스커트, 셔츠, 뮬 모두 살바토레 페라가모(Salvatore Ferragamo).

 

FENDI

펜디 Fendi IseeU 피카부 백 오간자 셔츠 드레스 슬리브리스 드레스
박서희가 입은 오간자 셔츠 드레스와 안에 입은 보디수트, 이혜승이 입은 오간자 슬리브리스 드레스와 안에 입은 톱과 팬츠, 미디엄 사이즈 IseeU 피카부 백과 로고 장식 슬라이더 모두 펜디(Fendi).

 

MAX MARA

막스마라 Max Mara 블레이저 와이드 팬츠
박서희가 입은 집업 재킷과 톱, 와이드 팬츠, 이혜승이 입은 블레이저와 톱, 와이드 팬츠, 슈즈 모두 막스마라(Max Mara).

 

TOD’S

토즈 Tod’s 자켓 터틀넥 슬리브리스 연보라 가죽 팬츠
블랙 재킷과 안에 입은 터틀넥 슬리브리스 톱, 연보라 가죽 팬츠, 슈즈 모두 토즈(Tod’s).

 

About the Author:

생 로랑이라는 세계

안토니 바카렐로가 이끄는 생 로랑 2021 S/S 컬렉션

생 로랑이라는 세계
안토니 바카렐로가 이끄는 생 로랑 2021 S/S 컬렉션

사막 위에 펼쳐낸 그의 상상력은 끝없이 자유롭고 더없이 우아하다.

생 로랑 2021 SS 컬렉션 안토니 바카렐로

안토니 바카렐로는 광활한 사막으로 전 세계의 온라인 관객을 초대했다. 청명한 하늘과 모래언덕의 그림 같은 능선이 만들어낸 경이로운 장면이 컬렉션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고, 모델들이 여유로운 걸음으로 사막을 횡단하기 시작했다. 흑과 백, 그리고 자연에서 온 색감이 주조를 이룬 컬렉션 룩은 그 어느 때보다 아름다웠다. 바카렐로의 전매특허인 군더더기 없는 실루엣과 고유의 분위기가 우아한 합을 이뤘고, 흩날리는 깃털 장식이 현장감을 더했다. 쇼 노트에 따르면 생 로랑의 2021 S/S 컬렉션은 1960년대 후반의 브랜드 아카이브에서 받은 영감을 재해석한 결과물이다. 안토니 바카렐로는 당시의 혼란한 시대 상황이 지금과 맞닿아 있으며, 희망과 위로가 담긴 옷을 만들어내는 것이 자신의 역할이라고 생각했다. 그 때문인지 몸을 구속하지 않는 형태와 편안한 트라우저, 실용적인 주머니를 더한 블라우스, 그리고 플로럴 패턴과 깃털, 레이스처럼 라운지웨어를 연상시키는 디테일이 연이어 등장해 지난 시즌에 비해 확연히 자유롭고 소박한 인상을 남겼다.

 

새 시즌 컬렉션은 지금껏 몰랐던 생 로랑의 새로운 면면을 보여준다. ‘사막이란 평온함, 넓은 대지, 여유로움을 갈망하게 만드는 상징적인 장소’라는 그의 표현을 빌리자면 에펠탑과 눈부시게 화려한 조명 속 런웨이에서는 느낄 수 없던, 마치 사막처럼 자연스럽고 여유로운 모습 말이다. 하우스의 역사에 대한 이해에 자신의 천재적인 창의성을 녹여내는 안토니 바카렐로의 영민함은 더없이 빛났고, 트렌드에 휩쓸려 만드는 변화 대신 분명한 방향성을 가진 진화를 추구하는 생 로랑 컬렉션은 이미 정점에 선 듯했다.

 

 

About the Auth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