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el

“전 대조를 좋아해요. 그래서 비교적으로 부피가 큰
겨울 룩을 선보일 장소로 작은 공간을 원했죠.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 때문인지는 몰라도
따뜻하면서도 생동감 있는 컬렉션을 보여주고 싶었어요.

©Chanel

모델들끼리 쇼를 진행하는 것처럼
방에서 방으로 이동하고,
계단에서 서로 교차하며 움직이는 것.
코트 보관실에 옷을 쌓아 두고
다른 옷으로 갈아 입기 위해
또 이동하고, 스스로 메이크업을 하는 것을 원했죠.
칼 라거펠트가 예전에는 쇼를 이런 방식으로 했다고
얘기해 준 적이 있어요.”

©Chanel

샤넬 가을-겨울 2021/22 레디투웨어 컬렉션의
분위기를 묘사한 버지니 비아르(Virginie Viard)의 말이다.

©Chanel

“그래서 그랑 팔레를 벗어나 카스텔(Castel)로 가기로 결정했죠.
여러 개의 살롱, 나선형 계단, 바(Bar)가 있는
작은 집 형태의 카스텔을 탐헌하는 것.
모델들이 이 작은 방들을 이동하며
옷을 갈아입고, 메이크업을 하는 것.
마치 여자들끼리 작은 파티를 하는 것 같은
관능적이면서 생동감 넘치는 장면을 연출했어요.”

Fitting pictures by Leila Smara ©Chanel

관능미는 이번 컬렉션 티저 영상과
프레스 키트에도 반영되었다.
사진가 듀오 이네즈와 비누드(Inez & Vinoodh)는
이번 쇼를 촬영하며 버지니 비아르가 사랑하는
대조를 강조했다.

이는 컬렉션 스타일링에도 반영됐다.

©Chanel

쉐브론 모티프의 롱 트위드 코트에
볼륨감 있는 블랙 컬리 폭스 퍼 부츠를 신고
맨 다리를 드러낸 룩.

©Chanel

스몰 체크 패턴이 더해진 블루 루렉스 소재의
트위드 팬츠에 얇은 진주 서스펜더를 더하고
여러 개의 소투아르(sautoir) 네크리스를
레이어링 한 것 역시 마찬가지.

©Chanel

폭스 퍼 라이닝이 더해진
페이턴트 쉽스킨 소재의 화이트 코트에는
‘다운 재킷’스타일의 투톤 부츠를 매치했다.

©Chanel

화이트 퀼팅에 레드&블루 패턴 자수를 사용하거나
푸시아(fuchsia)컬러의 트위드를 소재로 한
오버롤 스키 수트에는

©Chanel

체인 장식과 리틀 블랙 리본 장식이 더해진
스트래피 샌들 또는 까멜리아가 장식된
펌프스를 매치했으며 시폰 및
크레이프 드 신(Crepe de Chine) 소재의
섬세한 블라우스에
겨울 스포츠웨어에어 영감을 받은
아이템을 함께 선보이기도 했다.

©Chanel
Fitting pictures by Leila Smara ©Chanel

“이번 컬렉션은 제가 좋아하는 스키 여행 분위기와
1970년대에서부터 현재까지 이어지는
쿨한 파리지앵 시크, 이 두가지에서 영감을 받았어요.”

Fitting pictures by Leila Smara ©Chanel

시퀸이 장식된 발레 플랫 슈즈,
소투아르 네크리스처럼 착용한
미노디에르(minaudière: 보석함의 일종),

Fitting pictures by Leila Smara ©Chanel

슈트 안으로 보이는 남성용 블랙 셔츠,
반짝이는 이리디센트(iridescent) 실로 장식한
니트 점프 슈트 위에 걸친 트위드 킬트 또한
이번 컬렉션에 등장하는 중요한 룩이다.

©Chanel

버지니 비아르는 이 룩을 두고 이런 말을 남겼다.
“이런 룩 중 일부는 스텔라 테넌트(Stella Tennant)의
매력을 떠오르게 해요. 그가 옷을 입던 방식은
무척이나 샤넬 다웠죠.”

Fitting pictures by Leila Smara ©Chanel

컬렉션 전체 영상과 사진은
Chanel.com
그리고 샤넬의 SNS 채널에서 볼 수 있다.

©Chan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