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크로스비 캐롤 빙크로스비캐롤 크리스마스 크리스마스캐롤
BING CROSBY

for Classic Christmas,
빙 크로스비 <Bing Crosby’s Christmas>

크리스마스는 클리셰의 날. 빙 크로스비의 캐럴을 듣지 않으면 섭섭하다. 1977년 당시 빙 크로스비의 거짓말 같은 목소리, 동화 같아서 신비롭기까지 한 악기들의 합주는 우리를 핀란드의 작은 오두막으로 데려간다. 서른 곡에 가까운 앨범을 한 바퀴 돌고 나면 파자마를 입고 얌전히 누워 양말 속 선물을 기대하는 어린아이가 된 기분이다.

존레전드 캐롤 존레전드 캐롤 크리스마스 크리스마스캐롤
LEGEND

for Groovy Christmas,
존 레전드 <A Legendary Christmas>

올해 초 둘째 아이를 얻은 존 레전드는 네 식구가 함께 보내는 첫 크리스마스를 자신이 제일 잘하는 방식으로 기념하려는 듯하다. 스티비 원더의 유쾌한 하모니카 소리로 시작하는 1번 트랙에서 알 수 있듯 앨범은 전체적으로 밝고 따듯하다. 존 레전드는 에스페란자 스팔딩과 함께 부른 ‘Have Yourself A Merry Little Christmas?’를 포함해 몇몇 곡을 재지하게 소화하는데, 이 또한 앨범의 묘미 중 하나다.

FX 에프엑스 캐롤 크리스마스캐롤 에프엑스캐롤 FX캐롤
f(x)

for Waiting for the Day,
f(x) <Winter Garden>

SM이 매년 발표하는 캐럴 앨범은 좀 더 높이 평가받을 필요가 있다. 지난해 발매한 f(x)의 ‘12시 25분’이 그렇다. 크리스탈이 눈송이처럼 맑은 목소리로 ‘흰 눈이 오는지 창문 밖을 보는 일, 설레는 겨울 알람’ 하고 첫 소절을 부르면 바로 달려가 창문을 열고 싶어진다. 창밖으로 보이는 게 옆집 벽일 뿐이라도. 크리스마스 당일보다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며 설레는 마음으로 듣기에 더 좋다.

토니브랙스턴 토니브랙스턴캐롤 캐롤 크리스마스캐롤
TONI BRAXTON

for Black Christmas,
토니 브랙스턴 <Snow Flakes>

담요 같은 토니 브랙스턴의 목소리만큼 겨울밤에 어울리는 것도 없다. 그녀가 낸 단 한 장의 캐럴 앨범 <Snow Flakes>는 우리가 토니 브랙스턴에게 바라는 것과 크리스마스에 원하는 것이 모두 담겨 있다. 무디한 R&B 멜로디 안에서 어딘가 구슬프게 홀리데이를 축하하는 타이틀곡 ‘Holiday Celebrate’부터 토니 브랙스턴이 재해석한 고전 캐럴까지 적당히 흥겨우면서도 크리스마스 기분에 젖기 좋은 앨범이다.

장필순 장필순캐롤 캐롤 크리스마스캐롤
JANG PIL SOON

for Lonely Christmas,
장필순 <소길 10화>

‘다 사랑받는 건 아냐 행복한 것도 아냐 사람들 웃음에 서글퍼져’. 장필순이 제주에 머물면서 만든 열세 번째 곡 ‘그래도 Merry Christmas’는 이렇게 시작한다. 목소리 밖에는 낡은 피아노 소리뿐. 노래는 느리고 즐거운 크리스마스는 아무래도 상관없다는 듯 장필순은 고요히, 혼자 방 안에서 크리스마스를 보낼 사람들을 위해 노래한다. 이 곡은 최근 발매한 장필순 8집 마지막에 수록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