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지로3가역이 있는 대로변. ‘을지면옥’ 건물 옆으로 난 골목에 들어가면 색다른 광경이 펼쳐진다. 을지로의 힙한 카페 깨나 다녀본 사람이라 할지라도 눈이 휘둥그레 지는 이곳은 서울시에서 재개발구역으로 승인한 세운재정비촉진지구에 포함된 세운3구역이다. ‘성신볼-트’ ‘태광정밀’ 등 40년을 훌쩍 넘는 시간이 묻은 간판들과 그 시간을 고스란히 견딘 건물들은 넋 놓고 구경할 만큼 압도적이다. 싸늘할 것 같던 골목은 여전히 기계 돌아가는 소리로 바쁘다. 이미 재건축이 시작된 공사장 앞에서한 중년 남성이 공구를 사러 왔는데 어디로 가야 하느냐고 묻는다. 안전모를 쓴 공사장 직원은 ‘아직’ 예전 그대로인 뒤쪽 골목을 가리켰다.

야무지게 묶은 커피 보자기를 들고 다닥다닥 붙은 가게들 사이를 부산히 오가는 아주머니가 돌아가는 ‘응접실 다방’도, ‘육칼’의 명가 ‘안성집’도 모두 근처의 공구상과 작은 공장을 중심으로 퍼져 있다. 이곳의 상인들이 ‘노포 상생을 위해 재개발을 전면 재검토하겠다’는 박원순 시장의 결정에 크게 기뻐하지 않는 이유다. 70여 년에 걸쳐 필요에 따라 자생적으로 넓어진 을지로3가 일대 제조업 단지는 건축, 조명, 공구, 미싱, 금속 등 도매상과 제조 공장들로 넓게는 평화시장까지 그영향력이 이어지며 오랜 시간 상생해왔다. “전부 다 연계돼 있는 거죠. 이웃집에서 물건을 받아 자기가 할 일을 하고 나한테 넘겨주면 내가 부속품을 깎아 가공해요. 그러고 옆집에 주면 그 집에서 광을 낸 후 또 다른 집에서 칠을 해요. 그렇게 같이 완성해서 납품하죠. 혼자서는 못 해요. 나만 다른 데로 이전하면 우선 재료 사는 데 시간이 걸리고 가공한 후 도장이나 착색 같은 후처리를 할 때도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경비와 인건비가 늘어 단가가 올라갈 거예요.” 세운3구역 ‘태광정밀’에서 36년간 일한 조무호 장인의 말이다. 이 구역의 앞쪽 세운3-1구역은 이미 재개발이 시작돼 4백여 개의 가게가 밖으로 내쫓겼다. 몇몇은 문래동으로 이전했지만 일이 없어 손을 놓고 가게만 지키고 있다. “엄청 후회하더라고요. 일 없이 월세만 감당하다 보면 폐업하는 수밖에 없겠죠. 모두 연계돼야 하기 때문에 청계천, 을지로가 아니면 안 되는 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