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보영
마운틴 러너이자 10년 차 에디터 장보영. 스물다섯 살에 종주한 지리산을 시작으로 국내 여러 산을 거쳐 히말라야와 알프스, 아시아의 수많은 산에 올랐다. 그러다 산을 달리기 시작했고, 마침내 산과 달리기에 관한 글을 쓰기에 이르렀다. 지난 6월에 출간한 에세이집 <아무튼, 산>이 그 결과다.

나의 첫 산행 산으로 둘러싸인 강원도 산간 마을 인제에서 태어나고 자란 내게 산은 공기처럼 익숙한 대상이다. 그런 산이 이전과 다르게 다가온 때는 출판사에 입사한 후. 매일매일 반복되는 일상에서 벗어나고 싶었고 막연히 산을 오르면 왠지 다른 삶을 살 수 있을 것만 같았다. 그때 가장 마음이 동한 곳이 바로 지리산이다. 종주 뒤 알게 된 점은 눈 앞의 산이 결코 끝이 아니라는
것, 끝은 또 다른 시작이라는 것! 산은 끊임없이 이어져 있다는 사실이었다.

산을 오르는 즐거움 산에 들어서면 자연의 기운에 압도된다. 그와 동시에 나는 한낱 작은 인간일 뿐이라는 걸 다시 한 번 깨닫게 된다. 세상이 발치에 놓여 있을 때 산 위의 나는 무엇이든 할 수 있고 어디든지 갈 수 있는 단단한 사람이 된다. 그러면 과도한 집착에서 조금은 벗어날 수 있다.

최고의 풍경 2014년 여름에 만난 몽블랑의 하늘 호수 락블랑. 새벽 4시의 검고 뿌연 어스름을 뚫고 3시간에 걸쳐 다다른 곳에는 한 폭의 그림 같은 호수가 기다리고 있었다. 얼어붙은 듯 정지된 풍경 앞에서 내 시간도 함께 멈춘 것 같았다. 많은 시간이 흐른 지금까지도 눈 앞에 생생하다.

극악의 난이도 안나푸르나 라운드 트레킹 중 피상 마을을 지날 때의 나는, 등산을 이제 막 시작한 초보였다. 짐을 들어주는 포터 없이 15kg의 배낭을 직접 메고 끝이 보이지 않는 지그재그의 오르막길을 올라가는 동안 너무 괴롭고 힘들어 길가에 몇 번이고 주저앉았다.

당신을 위한 국내 산 초급자라면 경기도 양평의 부용산을 추천한다. 지하철 경의중앙선 신원역에 위치해 자가 차량이 없어도 이동하기 좋고, 무엇보다 해발 366m에 전체 코스 4km(신원역~부용산~양수역)로 산행 난이도가 낮아 부담 없이 하루 코스로 다녀올 수 있다. 산 정상에서 바라보는 두물머리 풍경과 건너편 운길산~예봉산 능선의 비경은 오래도록 가슴에 남을 것이다. 중급자라면 소요산역 인근, 해발 587m의 소요산 하백운~자재암 코스를 추천한다. 등산객으로 붐비는 북한산이나 도봉산과 달리 한적한 산행을 즐길 수 있다. 정상까지 이어지는 등산로가 다양해 당일 컨디션에 따라 코스를 유동적으로 선택해 오르내릴 수 있으며 산행 중 중도 이탈할 수 있는 하산 코스도 여러 개다.

함께 둘러볼 곳 부용산이 있는 신원역과 양수역은 남한강 자전거길과도 인접해 있어 근처 자전거 숍에서 대여한 자전거를 타고 사이클링을 즐길 수 있으며 산 정상에서 내려다본 두물머리 인근을 여유롭게 산책할 수도 있다. 초계국수, 비빔국수 등 지역 별미를 파는 식당도 꼭 들러봐야 한다. 소요산 아래에는 원효대사와 요석 공주의 설화가 전해지는 작은 암자, 자재암이 있다. 작은 폭포와 계곡인 선녀탕도 있어 사계절 내내 청량한 분위기를 자랑한다. 산행 후에는 소요산관광단지에서 한 곳을 골라 토종닭백숙, 산채비빔밥 등을 맛볼 것.

처음 산을 오른다면 두려운 마음을 갖기보다는 산을 알고 싶다는 마음, 오르고 싶다는 마음, 해내고 싶다는 마음가짐을 단단히 할 것. 물론 그 마음을 실현할 체력 또한 중요하다. 내가 가진 최소한의 장비를 활용해 가장 가까운 뒷산을 먼저 올라보자. 모든 등산 장비를 갖춘 상태가 아니어도 좋다. 일단 산을 경험하고 나면 나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자연스럽게 알게 될 테니까. 뒷산을 주기적으로 오르다 보면 산행에 필요한 체력이 서서히 갖춰지는 걸 스스로 느낄 수 있을 거다. 그 후에는 뒷산보다 먼 산에 올라 조금씩 확장해가자. 궁극에는 가보고 싶던 산에 다다를 수 있을 것이다.

등산 사용 설명서 당일치기 코스의 가벼운 산행이라 해도 산에서는 예측할 수 없는 변수가 많으므로 항상 만약에 대비해야 한다. 배낭에 최소 1리터 이상의 물과 행동식(탄수화물과 단백질 등의 에너지원을 골고루 보충할 수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