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om Browne

쇼장에 <인어공주>의 OST가 울려 퍼졌다. “유니콘과 머메이드를 꿈꾸는 두 소녀 그리고 그들의 꿈에 관한 모든 것에서 출발했습니다.” 톰 브라운은 이번 시즌에도 자신의 컬렉션을 꿈의 공간으로 변모시켰다. 머메이드 스커트를 입은 모델의 가슴에는 조개껍데기 모양 비즈가 수놓여 있었고, 수트에는 파도와 해초를 연상시키는 장식이 더해졌다. 물론 코스튬에 가까운 의상이 쇼의 전부는 아니었다. 오간자 셔츠와 멀티컬러 재킷, 브랜드를 상징하는 삼색 선이 둘러진 니트처럼 현실적인 아이템 역시 대거 등장했으니까. 한마디로 디자이너가 갖춰야 할 상상력과 현실성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쇼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