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니와 젠틀몬스터가 함께 꾸민 공간

제니의 판타지를 감각적으로 구현한 젠틀홈과 그녀의 아이디어가 담긴 아이웨어 컬렉션이 탄생했다. 젠틀몬스터와 협업한 사랑스러운 집에 매료된 제니, 그리고 그녀의 미감이 발현된 달콤한 공간들.
editor
하우스브랜드 패션브랜드

NOW & THEN

샤넬의 트위드 재킷부터 까르띠에의 팬더 컬렉션까지, 유서 깊은 하우스 브랜드를 대표하는 아이코닉한 제품의 과거와 현재를 마주하다.
editor

ALTUZARRA

몇 시즌째 파리에서 안정적으로 컬렉션을 펼치고 있는 조셉 알투자라. 곧 딸아이의 아빠가 될 예정인 그는 자신의 어린 시절로 빠져들어 어머니와 할머니가 직접 가르치고 짜주던...
editor

ZADIG & VOLTAIRE

블랙 팬츠 수트에 리본 매듭 브라톱을 쿨하게 매치한 오프닝 룩을 보자마자 구매욕이 샘솟기 시작했다. 파리지엔 시크 룩의 정석을 보여주는 케이트 모스에게 영감을 받았다는 세실리아...
editor

PACO RABANNE

파코라반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줄리앙 도세나는 백스테이지에서 자신을 몽상가이자 현실주의자라고 소개했다. 그 결과 1960~70년대 무드를 기반으로 광활한 우주와 유토피아, 그리고 로맨틱한 하트와 꽃 등 서로...
editor

YOHJI YAMAMOTO

요지 야마모토는 모든 컬렉션에 예술적 요소를 불어넣어 시적인 쇼를 선보이는 데 능하다. 이 영민한 디자이너 역시 2020 S/S 시즌 패션계에서 가장 큰 화두로 부각한...
editor

ISSEY MIYAKE

컬렉션을 감상하는 내내 모두가 이렇게 미소 지은 쇼가 또 있었을까? 이세이 미야케를 처음으로 지휘한 사토시 곤도는 “인체와 옷의 관계를 들여다보고, 옷을 입고 움직이는 기쁨을...
editor

MARINE SERR

변덕스러운 파리의 날씨를 예감하고, 검은 우산을 초대장으로 보낸 그녀의 새 시즌 테마는 ‘Mar´ee Noire’. 영어로 블랙 타이드, 즉 기름 유출을 뜻하는 이 타이틀 아래,...
editor

LANVIN

파리 케 브랑리 미술관(Mus´ee du Quai Branly) 정원에서 컬렉션을 선보인 랑방. 비가 오는 바람에 관객 모두 우산을 펼치고 쇼를 지켜보는 장관이 연출됐다. 브루노 시아렐리는...
editor

LACOSTE

루이스 트로터는 두 번째 라코스테 컬렉션을 통해 브랜드의 헤리티지에 더욱 가깝게 다가가고자 하는 의지를 드러냈다. 프랑스 테니스의 상징적인 장소인 롤랭가로의 마티유 시모네 코트에서 컬렉션을...
editor

ROCHAS

로맨티시즘을 감각적으로 구현해내는 로샤스. 이번 시즌에는 매력적인 색채 조합으로 극강의 시너지 효과를 창출해냈다. “그간 로샤스 컬렉션엔 어둡고 극적인 요소가 많았어요. 그러나 새봄엔 팝적인 원색과...
editor

GIAMBATTISTA VALLI

지암바티스타 발리와 꽃은 떼려야 뗄 수 없는 운명적 관계다. 타고난 로맨티시스트인 그에게 꽃은 없어서는 안 될 가장 중요한 영감의 원천이니 말이다. 셀 수 없을...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