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ne Studios

지난 시즌 1980년대 미국 펑크 밴드에 심취했던 조니 요한슨이 이번 시즌에는 노선을 백팔십도 선회했다. 강렬하고 파워풀했던 지난 시즌과 달리 이번에는 지극히 평범하고 고요한 컬렉션을...
editor

Alexander McQueen

‘유스 컬처’로 점철된 트렌드와 반대 지점에서 올곧은 신념을 고수하는 알렉산더 맥퀸 컬렉션. 어느 하나 허투루 만든 옷이 없는, 정교한 장인정신이 돋보이는 알렉산더 맥퀸은 매번...
editor

Comme Des Garcons

레이 카와쿠보는 이번 시즌 컨셉트 노트에서 ‘기본으로 돌아가고자 본질에 중요성을 두고 순수한 브랜드의 DNA를 보여주는 데 주력했다’고 밝혔다. 쇼를 지켜보는 동안 디자이너의 의도를 쉽게...
editor

Kenzo

마치 진짜 조각상처럼 서 있는 기괴한(!) 퍼포먼스 아티스트들 사이로, 1970년대의 전설적인 클럽 스‘ 튜디오 54’에서 튀어나온 듯한 글램 룩이 펼쳐졌다. 클럽을 누비는 그레이스 존스와...
editor

Lanvin

알버 엘바즈의 빈자리를 채울 새로운 인물, 부크라 자라르의 첫 여성복 컬렉션은 시종일관 우아하면서도 안정적인 노선을 택한 이브닝 룩으로 구성됐다. 고색창연한 오텔 드 빌(Hôtel de...
editor

Maison Margiela

존 갈리아노는 이번 시즌 컨셉트 노트에 이렇게 썼다. ‘창조적인 불안함에 대한 자극적인 탐험’. 늘 그렇듯 이번 시즌 역시 다소 난해한 컨셉트를 제시했는데 아마도 자신의...
editor

Isabel Marant

요즘 여자들이 당장 사고 싶고, 입고 싶어하는 프렌치 스타일을 꾸준히 선보이는 이자벨 마랑. 이번 봄여름을 위해 그녀가 선택한 키워드는 1980년대다. 주제와 형식에 얽매이기보다는 직‘...
editor

Chloe

보헤미안, 소녀, 로맨티시즘, 내추럴… 클로에를 상징하는 키워드들이 런웨이 위로 부드럽게 포개졌다. “꾸미지 않아도 그 자체로 아름다운 프렌치 스타일을 보여주고 싶었어요. 낭만적인 소녀의 모습과 보이시한...
editor

Nina Ricci

한동안 고전을 면치 못하던 기욤 앙리의 니나 리치 컬렉션. 이번에는 과연 어땠을까? 콜롬비아 보고타 지역의 노을을 보고 ‘유레카’를 외쳤다는 기욤 앙리는 새 시즌 보라와...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