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리스힐튼 패션 패션브랜드 부후 익스클루시브 패션월드

언니가 돌아왔다

개성 넘치는 스타일링 감각도, 자신감 있는 태도도 여전하다. 소녀 팬 군단을 이끌며 2000년대를 풍미한 세 언니가 만들어낸 거침없는 패션 신.
editor

Yohji Yamamoto

요지 야마모토의 이번 쇼는 지난해 11월 세상을 떠난 절친한 동료 아제딘 알라이아를 위한 오마주였다. 야마모토와 알라이아는 풋내 나는 유행을 좇지 않고 뻔한 시장의 룰을...
editor

Proenza Schouler

프로엔자 스쿨러가 파리로 무대를 옮기고 두 번째로 선보인 이번 컬렉션에서는 공존과 절충이 돋보였다. 브랜드의 전매특허인 수공예적이고 부족적인 요소가 다채롭게 공존했고 잭 맥콜로는 이를 ‘새로운...
editor

Lacoste

펠리페 올리베이라 밥티스타는 브랜드를 설립한 라코스테 일가가 프랑스 일대에 녹지를 조성하며 보여준 환경에 대한 신념을 새 컬렉션에 담았다. 쇼가 열린 파리의 한 고등학교 강당...
editor

Akris

“실용성이 없는 아름다움은 없다.” 알베르트 크리믈러는 실용성에 강경한 입장을 취한다. 당연한 수순으로 컬렉션은 비싸고 고급스럽지만, 입는 데 전혀 무리가 없는 옷으로 채워졌다. 1900년대 초...
editor

Issey Miyake

혹독한 겨울을 이기고 살아남은 동식물에서 영감을 받았다는 이세이 미야케의 컬렉션 노트에는 고‘ 요한 힘과 온유가 그 주위를 감싼다’라고 적혀 있었다. 컬렉션은 이 문장 그대로...
editor

Thom Browne

어떻게 유머를 이토록 웅장하고 근엄하게 구사할 수 있을까? 그의 상상력은 집요한 테일러링을 거쳐 회색 플란넬 위에 구현되었다. 강인한 여성상을 표현하기 위해 남성복(수트)에 가장 흔하게...
editor

Lanvin

랑방에서 선보인 올리비에 라피두스의 첫 번째 쇼는 준비 기간이 충분치 않았고, 두 번째 쇼는 중국의 포선 인터내셔널이 랑방을 인수하는 혼란 속에서 준비됐다. 이러한 점을...
editor

Off-White

오프화이트의 쇼장 앞은 그야말로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패션계에 엄청난 영향력을 행사하는 디자이너인 동시에 셀러브리티이며, 하이엔드 스트리트 패션의 추종자들에게는 신적인 존재인 버질 아블로의 인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editor

Rick Owens

런웨이를 걸어 나온 모델들의 몸에는 쿠션처럼 속을 채운 패브릭 덩어리 여러 개가 얹혀 있었다. 레디투웨어라기보다는 천으로 만든 예술 작품 연작을 연상시키는 형태였다. 릭 오웬스는...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