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윤 배우 드라마
레더 셔츠형 재킷 비이커(Beaker), 화이트 티셔츠, 와이드 팬츠, 하이톱 스니커즈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취업을 위해 자격증을 따려고 공부하던 대학생이 어느 날 편의점 강도를 잡는 데 도움을 주었고, 이 청년은 텔레비전 뉴스 기자와 인터뷰를 했다. 이 짧은 인터뷰 영상을 본 지금의 소속사로부터 느닷없이 배우가 되어보지 않겠느냐는 제안을 받았고, 그렇게 어느 날 갑자기 불쑥 배우의 세계에 들어왔다. 드라마틱한 데뷔 스토리를 가진 장동윤은 그동안 살아온 삶의 방향과는 다른 방향을 선택했다. 드라마 <학교 2017> <시를 잊은 그대에게> 등을 거쳐 <미스터 션샤인>과 영화 <뷰티풀 데이즈>까지 급하지 않은 속도로 새로운 세계를 부지런히 배워가고 있다.

장동윤 배우 드라마
셔츠와 타이 모두 에르메네질도 제냐 쿠튀르(Ermenegildo Zegna Couture), 팬츠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장동윤 배우 드라마
블랙 터틀넥 니트 스웨터, 팬츠 모두 발렌티노(Valentino), 스니커즈 발렌티노 가라바니(Valentino Garavani).

연기를 뒤늦게 시작했다. 남다른 독특한 데뷔 스토리를 가지고 있기도 하고. 아마 전무후무하지 않을까 싶다.(웃음)

이전과 완전히 다른 삶을 선택한 건데 두렵거나 주저되지는 않았나? 주저하지는 않았다. 새로운 일에 도전하는 게 좋다. 원래 지루한 걸 싫어한다. 취업 준비를 하면서도 회사 생활이 과연 나와 맞을지 고민했었다. 처음엔 잘 안되면 돌아가자는 생각도 있었고.

그래도 오랫동안 쌓아온 것들을 완전히 포기해야 하는 일 아닌가? 전공을 살려 금융과 관련한 공부를 하고 있었는데, 내가 배우가 된다고 해서 지금껏 살아오고 배워온 것들이 다 사라진다고 생각하지는 않았다. 그 시간이 아깝지도 않았고. 비록 뒤늦게 배우가 되기는 했지만 학교생활도 마음껏 즐겼고, 시간을 충분히 누리며 살았다.

배우가 되기 전에 한 번이라도 배우가 되는 상상을 해본 적 있나? 배우가 되는 상상을 했다기보다는 영화를 좋아해서 영화와 관련된 일을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

영화를 만드는 것? 영화를 만드는 일에 참여하고 싶기도 했고, 글도 써보고 싶었고.

글 쓰는 걸 좋아하나? 시를 좋아한다. 어릴 때부터 시를 썼다.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턴가? 취미 삼아 쓴 건데 누가 시켜서 쓴 게 아니라 내가 좋아서 계속 썼다. 청소년 문학상을 탄 적이 있고 문예창작영재교육원에서 교육과정도 수료하고. 실은 대학에서도 국문학을 전공하고 싶었는데 잘 안 됐다.

어떤 내용의 시를 쓰는지 궁금하다. 사람들에 대해 쓴다. 소시민이라고 해야 하나, 그런 사람들에 관한 시를 많이 쓰게 된다. 사람에 대해. 가령 노숙인에 관한 시를 쓸 때면 그분들을 관찰할 때도 있고 직접 대화를 나눠보기도 한다.

연기는 결국 글로 쓰인 감정을 몸으로 표현하는 일이다. 글을 쓰는 것과 글로 쓰인 것을 연기하는 일은 많이 다른가? 나도 곰곰 생각해봤다. 글을 쓰는 것과 글을 연기로 표현하는 것은 어떻게 다를까. 시를 쓸 때는 감정을 컨트롤하지 않는다. 감정을 있는 그대로 표출하고 자유롭게 드러내는 데 연기할 때는 컨트롤할 줄 알아야 한다. 그런 점이 다른 것 같다. 그리고 시와 소설도 다르다. 시나리오는 어쩌면 소설에 가까운 듯하다. 시는 매우 함축적인 문학이고 소설은 펼쳐놓은 문학이다. 글 쓰는 것을 좋아하고, 지금도 여전히 글을 쓰는 게 연기에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글을 쓰면서 키운 감성이 꽉 찬 상태에서, 그 감성을 잘 컨트롤하며 감정을 이끌어내는 연기를 할 수 있으면 좋겠다.

연기는 왜 재미있나? 사람에 관한 이야기라서.

시를 쓸 때도 사람에 관한 시를 쓴다고 했는데, 다른 사람에게 관심이 많아 보인다. 세상에 혼자 사는 사람은 없지 않나. 당연히 사람을 대할 때 감정이 생기고 더불어 관계도 생긴다. 친구도 있고 부모님도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