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인 사바하 봉오동 전투 아름다운 세상 아워바디

이재인 사바하 봉오동 전투 아름다운 세상 아워바디
레이스업 원피스 레하(Leha), 안에 입은 흰색 티셔츠 아이디어(Idea), 비즈 네크리스 토요일(Toyoil).

 

이재인
<사바하> <아름다운 세상> <봉오동 전투>

상반기 <사바하>를 마친 이후에도 쉴 틈 없이 작품을 이어가는 중이다.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에 이어 <봉오동 전투>도 개봉했고, 곧 <아워 바디>도 개봉한다. 올해 어떤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생각하나? 드라마 찍을 때를 제외하고는 무대 인사를 다니는 시간이 많았다. 이전에는 해본 적 없던 일인데, <사바하>와 <봉오동 전투>로 무대 인사를 다니면서 관객을 만나는 시간이 너무 좋았다. 처음에는 엄청 긴장했는데 갈수록 관객이 박수도 많이 쳐주고 반응이 좋으니까 자신감이 좀 생겼다. <사바하>로 한창 무대 인사를 다닐 때였는데, 인사하자마자 반응이 너무 좋아서 말을 하다가 눈물을 흘린 적이 있다. 무대 인사를 마친 뒤에도 마음이 벅차 한참 울었다.

확실히 <사바하>로 대중에게 이름을 알렸고, 이를 배우 이재인의 대표작이라 말하는 사람들이 많다. <사바하>는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영화인데, 그런 영화가 내 대표작으로 남는다는 것이 신기하고 감사하다. 아직도 얼떨떨한 기분이 남아 있다. <사바하>를 하면서 만난 ‘금화’라는 캐릭터도 좋았고, 감독님이나 배우들과 호흡을 맞추는 것도 좋았고, 열정 넘치는 스태프들과 같이 작업할 수 있었던 것도 좋은 기억으로 남아 있다. 그래서 <사바하>를 대표작으로 꼽아주시는 게 굉장히 감동적으로 느껴지는 것 같다.

<사바하>로 신인상을 무려 세 번이나 받았다. 혹시 수상 소감으로 어떤 말을 했는지 기억하나? <사바하> 속 ‘금화’와 ‘그것’은 내가 만들어낸 인물이지만, 동시에 많은 분의 영향을 받아서 만든 캐릭터다. 그래서 금화와 그것이 될 수 있도록 도와준 고마운 사람들에 대한 얘기를 가장 많이 했다.

혹시 미처 못해서 아쉬운 말이 있나? 수상 소감 얘기할 때 반 친구들이랑 선생님을 빠뜨려서 친구들한테 불만을 많이 들었다. 그래서 다음에 상을 탈 때는 반 친구들 이름을 꼭 말하기로 약속했다. 그리고 다음에는 나에게도 말을 해주고 싶다. 사실 나 스스로 칭찬하는 스타일이 아니고 남들이 해주는 칭찬도 잘 받아들이지 못하는 편이다. 그런데 요즘 들어 나도 날 한 번쯤 칭찬해줄 때가 온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사바하>와 <아름다운 세상>, <봉오동 전투>에서 완전히 다른 인물을 연기했는데도 묘하게 세 인물 간의 접점이 있다. 보는 사람에게 연민을 갖게 만드는 캐릭터라는 점에서. 그동안 연기한 캐릭터들이 주로 슬픈 감정을 표현하는 경우가 많았다. 어린 배우들이 할 수 있는 역할이 폭넓지 않고, 슬픈 연기가 필요한 경우가 많아서 그런 것 같다. 그렇지만 모두 각각의 이야기를 가진 캐릭터를 표현할 수 있어서 좋았다.

박정민, 이정재, 유해진, 엄태구 등 여러 배우들과 호흡을 맞췄다. 같이 연기하는 배우들에게 영향을 받은 부분이 있을까? 말 그대로 어깨너머로 배우고 있다. 어떤 배우의 연기에서 좋은 부분을 바로 옆에서 보면서 ‘아, 이런 건 이렇게 하는구나’ 하고 조금씩 배우고 있다. 엄태구 선배님과 영화 <어른도감>을 함께 찍었는데, 능청맞은 캐릭터를 표현하는 방식을 보면서 ‘연기를 이렇게까지 할 수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엄태구 선배님이 촬영하기 전에 긴장을 풀기 위해 점프하는 걸 보고 나도 따라 해보면서 긴장을 풀어보기도 했다. 또 박정민 선배님이 눈앞에서 눈물 흘리는 모습을 보면서 나도 더 깊이 감정이입을 할 수 있었다.

작품을 해나가면서 조금씩 익숙해지는 부분이 있다면? 반대로 여전히 어려운 점은 무엇인가? 연기는 매번 새로운 것 같다. 항상 적응이 안 되고 카메라 앞에 서는 건 늘 떨리지만, 그나마 익숙해진 부분이 있다면 눈물 연기인 것 같다. 아무래도 눈물을 흘리는 장면이 많아서 이에 대해 계속 고민하다 보니까 지금은 나만의 작은 해답을 찾은 것 같다. 그런데 반대로 밝은 모습을 표현하는 건 어렵다. 어릴 때는 촬영이 되게 재미있고, 놀러 온 기분으로 하다 보니까 잘 나왔는데 이제 ‘나는 배우다. 꼭 잘해서 이제 보여드려야지’ 하는  책임감이 생기니까 오히려 어려워지는 것 같다.

혹시 본인을 캐스팅한 이유를 물어본 적 있나? 오디션을 볼 때마다 대본을 나름대로 세세하게 분석해가는 편이다. 이걸 장점이라고 해야 할지는 모르겠지만, 내가 분석한 것을 설명 할 때 감독님들이 좋아해주시는 것 같다.

이른 나이에 연기를 시작했다. 그래서 할 수 있는 것과 하지 못해 아쉬운 건 무엇인가? 아직 내 성격을 잘 모르겠다. 성인이 되거나 자아가 확실히 확립되면 ‘내가 어떤 사람이다’라고 정의 내릴 수 있을 것 같은데 아직은 그게 안 되는 것 같다. 나는 소심할 때도 있고, 되게 적극적일 때도 있고, 우울한 사람처럼 보이다가도 금세 밝아지기도 한다. 그런 부분이 혼란스럽지만 배우로서 연기할 때는 도움이 되기도 한다. 캐릭터에 따라서 이리저리 바꿀 수 있는 단계라고 생각한다. 그렇다고 역할에 따라서 내 인격 자체가 많이 흔들리면 안 되겠지만, 그런 변화를 줄 수 있다는 건 좋은 일인 것 같다.

빨리 성인이 돼 더 다양한 연기를 해보고 싶은가, 아니면 이 과정 자체를 조금 천천히 즐기고 싶은가? 성장하는 과정 자체가 즐겁다. 내가 이만큼, 여기까지는 잘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 때 좀 뿌듯하기도 하고. 성급하게 쌓아가다 보면 무너질 수도 있지 않을까. 그래서 큰 변화를 주기보다는 천천히 나를 메워가고 싶다.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해보고 싶은 작품이 있나? 요즘 흥미 있는 장르가 액션이다. 몸을 움직이는 걸 좋아하고, 스포츠도 굉장히 좋아하는데 요즘은 검도를 배우고 있다. 액션 배우들이 연기하는 모습 볼 때마다 되게 신기했다. 합을 맞추고 그런 부분에 한번 도전해보고 싶다. 또 언젠가 내가 아주 좋은 작품을 쓰게 된다면, 내가 쓴 작품에 직접 출연해보고 싶다. 내가 썼으니까 내가 제일 잘 알 수 있고, 그래서 더 재밌는 작업이 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