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표지가 말하는 것들

책의 표지가 말하는 것들

책의 표지가 말하는 것들

책의 표지가 말하는 것들

표지가 말을 한다

데즈카 오사무의 표지들.
데즈카 오사무의 <아돌프에게 고한다> 표지들.

첫인상은 많은 것을 결정한다. 그래서 책은 펼쳐지기도 전에 버려질 수 있으며 반대로 무조건적인 편애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11년간 미국의 크노프 출판사에서 책 표지 디자이너로 일하고 있는 피터 멘델선드는 작가와 독자 모두에게 인정받는 제법 성공적인 길을 걸어왔다. 이전까지는 보통 고전소설의 표지라 하면 클래식한 사진이나 스토리를 모사한 그림이 일반적이었다. 하지만 그가 과감히 추상적인 일러스트로 채운 도스토옙스키 전집을 선보인 이후로 고전 작품들에도 추상적인 표지가 유행하기 시작했다. 스웨덴 소설가 스티크 라르손의 책 <여자를 증오한 남자들>은 그의 대표작 중 하나다. 미국에서는 <용 문신을 한 소녀(The Girl with Dragon Tattoo)>라는 이름으로 출간되었는데, 용처럼 꿈틀거리는 듯한 금빛 머리카락이 그의 딸 바이올렛이 직접 복사기에 얼굴을 대고 찍은 것이라는 비하인드 스토리를 듣고 보니 더 재미있다. 그 밖에도 표지가 같은 책을 손에 든 사람과 마주쳤을 때의 유대감, 책상 위를 장식하는 아름다운 오브제로서의 책 등 책의 외양에 얽힌 다양한 이야기를 듣게 된다. 그러다 보면 책 표지만 보고 책을 사는 것도 제법 괜찮은 방법일 수 있다는 생각에 힘이 실린다. 특히 본질을 포착한 이미지는 때로 글보다 정확한 텍스트가 될 수 있다는 그의 관점은, 무엇이든 이미지로 표현하고 이해하길 원하는 우리 시대의 흐름을 대변하는 듯하다. 보이는 것 이상을 담아내는 이미지를 만들고 싶다면, 그리고 단순히 보이는 것 이상을 보고 싶다면 이 친절한 디자이너의 이야기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겠다.
피터 멘델선드 | 아트북스

About the Author:

꽃보다 릴리 로즈 뎁

꽃보다 릴리 로즈 뎁

꽃보다 릴리 로즈 뎁

꽃보다 릴리 로즈 뎁

바네사 파라디와 조니 뎁을 꼭 닮은 어여쁜 소녀가 새로운 패션 아이콘으로 떠올랐다. 꽃보다 아름다운 릴리 로즈 멜로디 뎁의 신비로운 매력.

샤넬 아이웨어 캠페인의 주인공이 된 릴리 로즈 뎁.
샤넬 아이웨어 캠페인의 주인공이 된 릴리 로즈 뎁.

요즘엔 방송 매체부터 온라인까지, 그야말로 셀러브리티 가족이 대세다. 유명인 누군가의 자녀거나 부모, 형제인 이들이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폭발적인 인기를 끌기 시작한 것.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패밀리 신드롬’이 어느 때보다 뜨겁다(<마리끌레르> ‘아이콘’ 칼럼의 지면을 차지하는 대부분의 뉴 페이스들이 유명인의 가족인 것도 그 때문). 조심스레 고백하자면, 그중 몇몇은 곱지 않은 시선으로 보게 되는 것이 사실이다. 외모가 탁월하게 매력적인 것도 아니고, 재능이 뛰어난 것도 아닌데 당연하다는 듯 스포트라이트를 독차지하고 있으니 말이다. 하지만 얼마 전 SNS을 통해 알게 된 릴리 로즈 멜로디 뎁(Lily-Rose Melody Depp)은 좀 달랐다. 전설적인 배우 조니 뎁과 바네사 파라디의 딸이라는 사실도 놀랍지만 무엇보다 엄마와 아빠의 장점만 물려받은 신비로운 외모가 에디터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했으니까.

이제 막 열여섯 살이 된 이 아리따운 소녀는 톱스타 부모를 둔 덕에 갓난아기 시절부터 뷰파인더에 포착되곤 했다(구글을 검색하면 릴리 로즈 뎁의 어린 시절 사진이 모니터를 가득 채운다). 부모의 매력적인 외모와 끼를 물려받은 릴리 로즈 뎁이 유명해지기 시작한 건 지난 샤넬 오트 쿠튀르 컬렉션 런웨이에 서면서부터였는데, 바네사 파라디와 프런트로에 등장하자 수많은 매체에서 새로운 뮤즈가 탄생했다고 앞다퉈 보도했을 정도. 샤넬 오트 쿠튀르 컬렉션을 계기로 본격적으로 활동하기 시작한 릴리 로즈 뎁은 패션 매거진 <오이스터> 화보 촬영은 물론, 영화배우로도 나서며 <터스크> <요가 호저스>에 출연, 타고난 끼를 마음껏 발산하고 있다. 게다가 ‘예쁘고 어린’ 뉴 페이스들에게 무한한 애정을 쏟는 칼 라거펠트의 눈에 들어 샤넬 아이웨어 캠페인의 새로운 얼굴로 낙점됐으며, 2015 F/W 시즌 샤넬 오트 쿠튀르 쇼의 메인 호스트로 등장했으니 이만하면 성공적인 신고식을 치렀다고 할 만하다.

“모든 게 꿈만 같아요! 하지만 아직은 친구들이랑 함께 보낼 때가 가장 재미있어요.” 딱 열여섯 소녀답게 천진난만하게 말하는 릴리 로즈 뎁의 인스타그램 이미지 역시 ‘슈퍼스타’라는 느낌보다는 장난기 많은 이웃집 소녀의 모습에 가깝다. 하지만 그녀의 일상 사진에서 쉽게 눈을 뗄 수 없는 건 릴리 로즈 뎁만의 타고난 아우라 때문이 아닐까? 우월한 유전자를 물려받은 이 아름다운 소녀가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놀라움을 안길지, 그 창창한 앞날이 무척 기대된다.

About the Author:

복슬복슬한 퍼 백

복슬복슬한 퍼 백

복슬복슬한 퍼 백

복슬복슬한 퍼 백

곰 인형처럼 복슬복슬한 퍼 백의 유쾌한 반란

Milano-str-F15-058
TOUCH OF FUR
곰 인형처럼 복슬복슬한 퍼 백의 유쾌한 반란.

About the Auth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