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패션계의 화두로 끊임 없이 언급되고 있는 신조어, 바로 ‘애슬레저(athleisure)’다. 애슬레저는 운동을 뜻하는 ‘athletic’과 여가를 뜻하는 ‘leisure’가 더해져 생겨난 단어. 피트니스 센터에서나 입던 기능성 스포츠웨어 혹은 집 앞 슈퍼에 갈 때나 꺼내 입던 ‘추리닝’이 이번 시즌 수많은 패션 레이블의 런웨이에 당당하게 모습을 드러냈다. 물론 스포츠웨어 브랜드의 그것보다 무척 시크하고 예쁘며 비싸게 말이다.

운동복을 감각적인 스트리트 패션으로 탈바꿈시킨, 이 애슬레저 룩 열풍의 일등 공신이 요즘 대세 모델 지지 하디드켄달 제너라는 사실엔 모두 이견이 없을 터. 탱크 톱과 레깅스, 러닝 슈즈 차림으로 거리를 활보하는 그녀들의 (환상적인) 건강한 몸매에 전 세계가 칭송을 아끼지 않았으니 말이다. 이런 애슬레저 룩 붐을 애써 외면하던 하이 패션 예찬론자들도 이번 시즌만큼은 더 이상 피할 수 없는 상황. 우아함과 여성미를 추구하는 하이패션 레이블까지 이러한 트렌드에 동참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