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RA CHOI

2016년은 그야말로 ‘최소라의 해’라고 해도 좋을 만큼, 아시아 모델 중 최소라의 활약이 가장 두드러진다. 뉴욕 컬렉션부터 고고한 패션 하우스가 자리한 파리까지, 그녀가 등장하지 않은 쇼를 찾아보기가 더 어려울 정도였으니까(이번 2016 F/W 시즌 최소라가 선 쇼는 50여 개에 달한다). 창백할 만큼 하얀 피부와 깡마른 몸매, 여기에 평소 즐겨 입는 고스 룩을 닮은 강인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이 바로 패션계가 그녀에게 뜨거운 러브콜을 보내는 이유일 듯. 게다가 루이 비통, 마크 제이콥스, 코치의 뮤즈로 선정돼 전성기를 맞이했음을 증명했다. 이토록 빠른 시간에 패션계의 신데렐라로 떠오른 그녀에게 사심과 응원의 마음을 담아 외치고 싶다. ‘지금은, 소라 시대!’

 

JING WEN

옆으로 불거진 광대뼈, 가느다란 눈, 앵두처럼 자그마한 입술. 징웬은 데뷔 직후부터 굵직한 패션 하우스의 러브콜을 받아온 슈퍼 루키다. 모델스닷컴 ‘톱 50’에 당당히 자리한 그녀는 이번 시즌 살바토레 페라가모 광고 캠페인의 얼굴로 등장했고, <보그>를 비롯한 패션 매거진 커버 걸로도 활약했다. 특히 2016 F/W 시즌, 최소라에 버금가게 많은 쇼에 등장하며 아시아 모델로서 존재감을 다시금 공고히 했다.

 

HYUN JI SHIN

국내보다 해외에서 활발히 커리어를 쌓기 시작한 모델 신현지. <도전 수퍼모델 코리아>의 우승자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는데, 이후 해외에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 케이스다. <i-D>를 비롯한 해외 매거진을 통해 감각적인 비주얼의 화보를 선보이더니 곧이어 코치, 3.1 필립 림, DKNY, 이자벨 마랑, 프라다, 샤넬 등 빅 브랜드의 쇼에 당당히 등장했다. 최근엔 캘빈 클라인 플래티넘 캠페인 걸로 낙점됐고, 올 가을·겨울 컬렉션에서도 4대 패션 도시를 분주하게 돌며 런웨이에 올랐다.